말씀을 살아가는 이들의 벗, 야곱의 우물

 

 

매달 발행되는 「야곱의 우물 」이란 잡지 아시죠?
저는 매일미사 대신 이 잡지를 보는데 복음 묵상에 많은 도움을 받습니다.
이번 달엔 특히 박병규 신부님의 주일 렉시오 디비나 묵상이 좋았습니다.
신앙은 나이와 비례하지 않는다는 걸 깨우쳐 주기도 하고
세례 받은 햇수와도 상관이 없다는 걸 가르쳐 주십니다.
'첫째가 꼴찌가 되고, 꼴지가 첫째'가 되는 이치를 자연스럽게 터득하게 해 줍니다.

문득 야곱의 우물에서 사도직하면서 만났던 소중한 인연이 기억납니다.
통신성서공부를 하면서 만난 엘리사벳님은 벌써 20년 지기가 되었습니다.
2014년은 「야곱의 우물 」이 창간된 지 20주년이 되는데,
창간 독자면서 애독자인 그분은 늘 말씀과 함께 살아가는 분이십니다.
교회 안에서 말씀 봉사도 하시고, 재능 기부도 하시면서 삶의 기쁨을
노래하고 신앙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가만히 보면 많이 가졌다고 해서 더 많이 베푸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하느님의 자비를 체험한 사람만이 나눔의 삶을 살아갑니다.
엘리사벳님은 결코 많이 가지지 않았지만 자녀들에게 '기부'의 습관을
몸소 가르치셨고, 당신도 해마다 잡지를 기부하셨습니다.
막내딸이 화가 수녀님이 되고 싶다고 해서 저와 깊어진 인연인데
어느새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인이 되었습니다.
첫 월급을 탔다고 기부금을 건넸던 꼬마친구의 꿈은 변했지만
자신의 재능으로 교회 안에서 봉사하리라 믿습니다.

야곱의 우물 잡지 한 권은 2,800원, 커피 한 잔 값이면
한 달을 풍요롭게 살 수 있습니다. 진리이신 말씀을 묵상하게 해 주는
매일성경묵상을 비롯하여 그것이 삶으로 어떻게 실천되고 있는지
이웃들의 삶을 통해 조명해주고 교회의 정신을 배울 수 있도록
배려된 지면을 통해 교회 안팎으로 사고의 지평을 넓힐 수 있습니다.
아직도 교회가 이어져오는 것은 누군가가 빛과 소금의 삶을 살았기 때문입니다.
그 누군가가 바로 우리 자신이면 좋겠습니다.


바오로딸 홈지기수녀 드림

 

바오로딸 신간소식지 바로가기

 http://www.pauline.or.kr/newnbest/paulzine?date=2013-01-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