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에 바오로 사도 있다면 記者일 겁니다"
 


조선일보 2015.02.06


-각각 101·100살 맞은 성바오로·성바오로딸 수도회
신문·뉴스… 다양한 매체 전파
성바오로, '수도원 일기' 펴내
수녀·수사의 팟캐스트 진행도

서울 미아리엔 '미디어 얼리 어답터 오누이'가 산다. 강북구 오패산로에 담 하나를 사이로 이웃한 성바오로수도회와 성바오로딸수도회. 이탈리아의 복자(福者) 알베리오네(1884~1971) 신부가 각각 1914년, 1915년 설립한 '연년생 남매' 수도회다.

여동생(바오로딸수도회) 집 미사를 오빠(바오로수도회) 신부가 건너가 집전하는 등 남매의 우애도 깊지만 공통적으로 새 입회자에게 "신문 열심히 읽으라" "사진 배우라"고 권한다. 뉴스 시청은 기본, 저녁이면 수녀들은 모여서 연속극도 보고, 수사(修士)들은 축구 응원도 한다. 이는 두 수도회의 설립 이념 때문이다. 알베리오네 신부는 "바오로 사도가 오늘에 다시 온다면 무엇을 할까? 아마도 기자일 것"이라며 수도회를 창립했다. 바오로 사도가 당시 편지(문서)라는 매체를 통해 이방인들에게까지 복음을 전했다면 수도회는 현대의 다양한 매체를 이용해 복음을 전파하자는 뜻. 그래서 남매 수도회는 책, 음반, 영상 제작에 적극적이다. 솜씨도 좋아 사진, 그림, 음악 작곡까지 척척 해결한다. 알베리오네 신부는 '인터넷 주보(主保·수호) 복자'이기도 하다.


	서울 미아리의 담장 하나 사이에 둔 성바오로수도회와 성바오로딸수도회는 설립자가 같은 오누이 수도회다. 사진은 2010년 봄 바오로 가족 부활절 소풍 행사 모습.
서울 미아리의 담장 하나 사이에 둔 성바오로수도회와 성바오로딸수도회는 설립자가 같은 오누이 수도회다. 사진은 2010년 봄 바오로 가족 부활절 소풍 행사 모습. /성바오로딸 수도회 제공
각각 101세, 100세를 맞은 남매 수도회는 새해 들어 자축(自祝)을 겸해 일반인들과 만나는 통로를 다양화하고 있다.

우리, 이렇게 살아요

"인사동에 나오면 무슨 일이 있어도 들르는 야구장(500원 내면 10번 칠 수 있는). 미아리 우즈인 나의 실력이 녹슬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나는 오늘도 내 월급의 10분의 1을 과감히 투자하였다. 역시 후회는 없었다."(2월 6일)

성바오로수도회는 올 초 수사(修士)들 스스로 1년 365일을 드러낸 '수도원 일기'를 펴냈다. 서점에 책 배달·재고 조사 나가고, 물통을 골대 삼아 축구하고, 이웃 종교 책도 읽으며 영성(靈性)을 키운다. 하루 1만 보(步) 걷기 목표를 세운 수사의 실천계획은 이렇다. '로사리오(묵주기도) 5단-1500, 성당 방문 5회-500, 식사 시간(3번)-200, 아침 청소-500, 저녁 성당 청소-300, 사도직 시간 보급소·소금창고·토끼장과 사무실 보수 공사-3000, 매주 목요일 야간 축구 때 4000'. 그리고 덧붙였다. "하지만 공을 안 차는 날이 많으니 매일 묵상 중에 끊임없이 주님께로 나아가기 위한 발걸음을 멈추지 말아야겠다."

성우도 감탄한 오누이 팟캐스트

지난 25일 시작된 팟캐스트 '수녀와 수사가 만드는 팟캐스트-수도원 책방'(약칭 '수수팟')도 다정한 오누이 수도회이기에 가능한 일. 황인수(47) 수사 사제와 김경희(46) 수녀가 진행자다. 이들은 20분간 진행된 첫 방송에서 '환상의 콤비'를 보여줬다. 황 수사가 할머니께 들었던 이야기를 해주겠다며 김 수녀에게 "저보고 '인수야~' 해주세요" 하고 할머니 역(役)을 부탁하자 김 수녀는 그럴듯하게 "인수야~" 한다. 그러면서 그들은 성 아우구스티누스 '고백록'의 명(名)구절을 뽑아 해설하고 자신이 감명 깊게 읽은 책들을 소개한다. 그런데 엄숙한 말투가 아니라 보통 사람들이 어깨 툭툭 쳐가며 하는 말씨 그대로다. 한 방송사 성우로부터 "진짜 성우 뺨친다"는 말도 들었다.


	팟캐스트‘수도원 책방’을 진행하는 황인수 수사와 김경희 수녀.
팟캐스트‘수도원 책방’을 진행하는 황인수 수사와 김경희 수녀. “팟캐스트 방송이 청취자에게 자기 손으로 책을 골라 읽고, 자기 발로 교회를 찾도록 하고 싶다”는 각오로 시작했다. /이진한 기자
첫 방송을 송출한 1월 25일은 천주교에선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이었다. 그리스도 교인을 잡으러 다니던 바오로가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회심, 사도로 거듭나 복음 전파에 나선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팟캐스트는 열흘 간격으로 방송된다.

바오로딸수도회는 연말까지 매월 넷째 수요일 오후 3~5시 수도회 알베리오네센터에서 천주교 명사 초청 강연 '문화마당'을 개최하고, 가수 강인봉씨가 음악감독을 맡아 100주년 기념 음반도 낼 예정이다. 문의 (02)944-0849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원문보기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2/06/2015020600097.html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