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하루가 끝나고 밤이 열리는, 「소화데레사와 함께 하는 30일 묵상」

by 바오로딸 2016. 7. 12.


당신의 계명에 저를 맡기게 하소서.

당신이 사랑하신 것처럼

저도 사랑하도록 노력하게 하소서.

사랑이 나날을 다스리고

제 마음을 이끌어 가게 하소서.


오소서, 사랑하올 아버지,

당신은 제 모든 날을 축복하시니

하루가 끝나고 밤이 열리는 이 순간

저를 축복하소서.

_ 「소화데레사와 함께 하는 30일 묵상」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