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16.11.17)

by 바오로딸 2016. 11. 17.

주님,

그래도 편안합니다.

해가 기울면 저녁이 찾아오고

새들이 보금자리를 찾아가듯이

그렇게 편안하고 고요한 자리로

옮겨가는 삶을 받아들이려 합니다.


육신이 늙는다 한들

영혼이야 그럴 리 있겠습니까?


더 아름답고 깊어진 영혼으로

당신 앞에 기꺼이 서리라 다짐합니다.


그러니 주님, 도우소서.

날마다 더욱 젊어진 마음으로

당신 앞에 살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6.11.21)  (0) 2016.11.21
오늘의 기도(16.11.18)  (0) 2016.11.18
오늘의 기도(16.11.17)  (0) 2016.11.17
오늘의 기도(16.11.16)  (0) 2016.11.16
오늘의 기도(16.11.15)  (0) 2016.11.15
오늘의 기도(16.11.14)  (0) 2016.11.1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