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그래도 편안합니다.

해가 기울면 저녁이 찾아오고

새들이 보금자리를 찾아가듯이

그렇게 편안하고 고요한 자리로

옮겨가는 삶을 받아들이려 합니다.


육신이 늙는다 한들

영혼이야 그럴 리 있겠습니까?


더 아름답고 깊어진 영혼으로

당신 앞에 기꺼이 서리라 다짐합니다.


그러니 주님, 도우소서.

날마다 더욱 젊어진 마음으로

당신 앞에 살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6.11.21)  (0) 2016.11.21
오늘의 기도(16.11.18)  (0) 2016.11.18
오늘의 기도(16.11.17)  (0) 2016.11.17
오늘의 기도(16.11.16)  (0) 2016.11.16
오늘의 기도(16.11.15)  (0) 2016.11.15
오늘의 기도(16.11.14)  (0) 2016.11.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