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 하는 즐거움」 펴낸 주교회의 사무국장 송용민 신부

“믿음이 얼마나 기쁜 일인지 알리고 싶어”

나의 신앙 더 깊게 키우려면 믿음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 필요
어려운 신학 이해 쉽도록 도와 하느님 위로 느끼게 하고 싶어

「신학 하는 즐거움」을 펴낸 송용민 신부는 “우리가 믿음으로 초대된 것이 얼마나 기쁜 일인지 책을 통해 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성숙한 신앙으로 넘어가기 위해서는 신학을 아는 것이 필요합니다.”

신학은 하느님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는 것이다. 하느님에 대한 고민은 내가 믿고 있는 것, 결국 내가 누구인지에 대한 고민에서 출발한다. 

인천가톨릭대학교 교수이자 주교회의 사무국장 송용민 신부는 나의 신앙을 더욱 깊게 키워나가기 위해서는 고민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리고 ‘신학’을 통해 그 과정들을 풍성히 채울 수 있다고 덧붙인다. 송 신부가 펴낸 「신학 하는 즐거움」은 성숙한 신앙으로 들어갈 수 있는 길을 알려주는 책이다. 

송 신부는 신앙인들이 고민 없이 신앙생활을 하게 되는 이유를 두 가지로 진단했다.

“역사적으로 수많은 왜란을 겪었던 한국인은 맺힌 것을 풀어내야 하는 한의 감정이 있고 종교생활에도 적용됩니다. 따라서 교리적인 가르침보다 종교로 인해 마음의 위안을 받고 따뜻해지면 신앙심이 깊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외적인 행복과 만족감으로 신앙생활을 하다보니 그러한 부분이 만족되지 않으면 쉽게 냉담에 빠지는 폐해도 존재합니다.”

사색하지 않는 문화도 신앙을 고민하지 않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송 신부는 “요즘에는 현실에 대한 고민이 많지만 소비를 통해 그 스트레스를 풀려고 할 뿐 그 원인을 바라보고 성찰하려는 노력이 부족한 것 같다”며 “하던 것을 멈추고 자신을 성찰하다 보면 하느님을 떠올릴 수 있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 신부는 생각하는 신앙으로 갈 수 있는 해법을 ‘신학’에서 찾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테오스(theos)와 로고스(logos)를 합한 ‘신학(theology)’은 풀어내면 ‘하느님의 이야기’입니다. 단어 자체에서 오는 어려움이 있을 수 있지만 이를 쉽게 풀면 하느님과 나의 관계 안에서 내 믿음을 고민하는 학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신자들이 보다 쉽게 신학을 이해할 수 있도록 송 신부는 책을 통해 신학하는 즐거움을 친절하게 알려준다. ‘믿는다는 것이 무언인가’라는 질문부터 시작해 ‘하느님은 누구인지’, ‘생각하는 신앙이 왜 필요한지’ 등 신자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책을 통해 소개한다. 1부에서는 우리 신앙이 현실에서 겪고 있는 민감한 문제들을 풀어냈고, 2부에서는 성경, 성전, 삼위일체 하느님, 교회문헌 등 신학을 시작하기 위해 알아야 할 영역들을 소개했다. 

“평신도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신학이 무엇인가를 알려주기 위해 이 책을 시작하게 됐습니다. 따라서 옆에서 편하게 이야기하듯 글을 풀어냈고, 누구나 알아듣기 쉬운 비유와 예시도 넣었습니다.”

신앙생활 뿐 아니라 일상에서 우리는 갖가지 문제에 직면하고 고민에 빠지곤 한다. 송 신부는 이러한 고민들이 나만의 것이 아님을, 함께 고민해 줄 수 있다는 위로의 말을 책을 통해 건넨다. 

“이 책을 쓰게 된 가장 큰 이유는 힘든 일이 생겼을 때 누군가 같이 고민해주고 있고 풀어내는 방법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서였습니다. 책을 읽으며 공감이 되는 한 문장이라도 발견할 수 있다면 그 고민들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믿음으로 초대된 게 얼마나 기쁜 일인지 책을 통해 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 기사보러 가기

자비의 주님, 
수능일이 하루하루 다가올수록
늘 제자리인 성적을 보며
두려움 속에 스스로를 괴롭히고 있는 친구들이 많습니다.
대학을 가기 위해 공부를 해야 하는 현실이긴 하지만,
알아가는 기쁨도 저희가 맛보게 하시어
성적 때문에 괴로워하는 친구들이 
평온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낼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
모든 일과 공부에 여유롭고 부드럽게 대처하며
주님 안에서 위로를 찾도록 이끌어 주십시오.
_ 「수험생이 드리는 40길 기도 」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9)  (0) 2018.08.09
오늘의 기도(8.8)  (0) 2018.08.08
오늘의 기도(8.7)  (0) 2018.08.07
오늘의 기도(8.6)  (0) 2018.08.06
오늘의 기도(8.3)  (0) 2018.08.03
오늘의 기도(8.2)  (0) 2018.08.02
사랑이신 주님!
수험생들을 위하여 기도드립니다.
각자의 꿈을 위해 학업에 매진하고 있는 수험생들이
어떤 어려움 앞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그들이 뜻한 바를 향해 용기있게
걸어갈 수 있도록 함께 해 주시고
그들이 흘린 땀방울이 좋은 열매를 거둘 수 있도록
수험생들을 축복해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0.18)  (0) 2017.10.18
오늘의 기도(10.17)  (0) 2017.10.17
오늘의 기도(10.16)  (0) 2017.10.16
오늘의 기도(10.13)  (0) 2017.10.13
오늘의 기도(10.12)  (0) 2017.10.12
오늘의 기도(10.11)  (0) 2017.10.11

 

 

             

 

 

신약외경 상·하

 

인터넷 서점 가기

 

 

"성경은 성경을 해석한다"

 

저는 교부학을 배우면서 처음으로 외경에 대해 구체적으로 들었습니다.
헤르마스의 목자, 안티오키아의 이냐시우스, 토마복음 등등 생소했지만
아, 이런 책들이 있어 초대교회의 상황을 알 수 있구나! 생각 했습니다.
번역되어 나온 책은 없고, 외국어를 잘 하는 것도 아니어서
저의 궁금증은 그야말로 궁금증으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2011년 한님성서연구소에서 「신약 외경」을 번역해 내 놓음으로써
관심 있는 이라면 누구라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번에 그 두 번째 책으로 「신약 외경 입문」을 펴냈습니다.

저는 외경을 우리말 텍스트로 읽는다는 것 자체가 행복했습니다.
그 즈음 전례말씀과 맥이 닿은 슬기로운 다섯 동녀에 대한
사도들의 편지를 읽고, 외경입문에서 짚어주신 대로
"초대 그리스도교"라는 한 뿌리에서 나온
서로 다른 열매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신약성경과 외경의 모든 말씀은
신앙인이라면 무엇을 어떻게 믿어야 할지
고민한 내용들을 담은 삶의 기록이라는 점입니다.

「사도들의 편지」에는 사도들이 "슬기로운 다섯 동녀"에 대한 비유의 뜻을
주님께 직접 여쭤보고 난 후 그 내용을 이렇게 적고 있습니다.

"주님, 슬기로운 사람은 어떤 사람이고 어리석은 사람은 어떤 사람입니까?"
"사실 슬기로운 다섯 처녀란 믿음, 사랑, 은총, 평화, 희망이다.
믿는 이들 가운데서 이것들을 지닌 사람들이 나와 나를 보내신 분을
믿은 사람들을 인도할 것이다. 사실 내가 주님이며 내가 그들이 맞이한 신랑이다."

(중략)

"주님, 그렇다면 어리석은 처녀들은 누구입니까?"
"어리석은 처녀들은 지식, 슬기, 순종, 끈기(?)와 자비이다.
사실 이것들이, (나를) 믿고 (주님으로) 고백한 사람들 안에서 잠에 빠져버린 것이다.
잠에 빠져버린 사람들은 내 계명을 지키지 않았다.
그들은 하늘나라 바깥, 목자와 그의 양들의 우리 바깥에 머물 것이다."

성경으로 성경을 해석한다는 말은 이런 경우를 말하는 게 아닐까요?
예언자는 "슬기로운 처녀"나 "어리석은 처녀"를 똑같이
"하느님의 아들들"이라 일컫는다고 합니다.
하느님의 아들로 계속 남기 위해서는, 잠에 빠지지 않도록 깨어 있어야 합니다.
잠이란 우리의 나태로 잃어버린 것을 말하는 건 아닌지 생각해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