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속 동물원으로 고고~


반려동물 1천만 시대에 살고 있는 지금, 사람과 동물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공존의 시대를 살고 있다. 

우연한 만남에서 특별한 인연으로 가족이 된다. 서로 둘도 없는 친구가 되기도 하고 마음의 위로와 교감을 나누며 도움도 주고받는다. 


특별한 우정을 나눈 성인과 동물 친구에 관한 이야기

리타 성녀와 꿀벌들, 프란치스코 성인과 믿음직한 친구 늑대, 로코 성인과 영리한 개 레스테, 베네딕토 성인과 행운의 친구 까마귀, 요한 보스코 성인과 든든한 경호원 그리조, 클라라 성녀와 사랑스러운 고양이 등 그들의 특별한 만남이 감동을 선사한다.  


아기자기한 본문 그림은 따듯하고 편안한 느낌을 주고, 크레파스의 질감이 이 책의 특성을 잘 살리면서 글과 그림의 조화를 이룬다. 다른 재료에서 못 느끼는 크레파스만의 매력이다. 

책 속 등장하는 곤충이나 동물의 생김새와 특성을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어 마치 동물도감을 보는 듯 눈앞에 생생하다.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쉽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성인의 덕은 물론 동물의 습성까지 배울 수 있고, 이해력과 관찰력을 기를 수 있다. 또한 교훈적인 내용도 담고 있어 학습의 효과뿐 아니라 어린이들의 감성 발달에도 도움이 된다. 

각 이야기 끝에 성인의 축일과 짤막한 설명 글이 들어 있다. 


이번 여름방학엔 ‘책 속 동물원’으로 고고~ 

우리가 몰랐던 성인과 동물 친구의 이야기가 흥미롭고 신선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어떻게 만나게 되고 소통하는지, 그들의 특별한 우정이 궁금하다면 이번 여름방학엔 이 책, 어떨까? 축복 가득한 ‘책 속 동물원’으로 고고~

   

책을 다 읽고 난 후 또 하나의 재미! 

성인과 연관된 동물을 찾아 서로 연결해 보는 코너도 마련했다. 누가 누구랑 짝을 이뤄야 할까, 만점에 도전해 보자.


이 책에 소개된 아홉 가지 이야기는 성인들이 동물들의 본성을 존중하고 다름을 인정하며 동물과 맺는 우정을 아름답게 보여주고 있다. 

살아 있는 모든 생명을 소중하게 여길 줄 알고, 사람과 동물이 함께 조화롭게 살아가는 모습, 하느님 보시기에 좋은 그런 세상이 되도록 노력한다면 우리도 성인들처럼 반짝반짝 빛나는 사람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어린이만을 위한 책이 아닌, 온 가족을 위한 행복한 동화! 

나에게도 있었으면 싶은 ‘정말정말 좋은 친구들’, 지금 함께 만나러 가자. 


도서 보러가기

'꼼꼼한 보도자료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타사르의 구원 이야기  (0) 2018.10.25
소명, 아름다움으로의 초대  (0) 2018.10.12
정말 정말 좋은 친구들  (0) 2018.07.31
교황님이 너에게 할 말이 있대  (0) 2018.07.09
안녕, 가톨릭  (0) 2018.06.28
함께 울어주는 이  (0) 2018.06.28

이재희 지음, 백승헌 그림, 과달루페 성모님을 만난 후안 디에고, 바오로딸, 2011


나를 변화시킨 순수한 사람 이야기

다 커서 세례를 받은지라 나는 교회 서적을 잘 읽을 수 없었다. 기승전결이 뚜렷하고 원인과 결과가 있고 배경과 사람들의 심리묘사를 통하여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일반 소설에 익숙한 나는 하느님 체험과 교회의 삶에 대한 얘기가 주종을 이루는 글들을 읽어 내기가 어려웠다. 하느님 체험도 없거니와 신앙생활이 짧아 그 뜻을 이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늘 “아니 왜 이렇게 책을 불친절하게 쓰는 거야?”라며 불만을 품곤 하였다. 영상 매체도 마찬가지였다. 특히 성인전은 꼭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 같았다. 게다가 그들의 일화를 모르면 연결되지 않는 영상들이었다. 사전 지식이 없던 나로서는 재미가 없을 수밖에 없었다.

그런 와중에 이 모든 불평을 떨어낼 은총이 나에게 주어졌으니 그것은 과달루페의 성모님에 관한 짧은 영화였다.

지금도 그때 느꼈던 감동을 생각하면 가슴이 뛴다. 후안 디에고의 망토에 새겨진 장미와 성모님의 모습을 보면 지금도 그 감동이 살아 움직인다. 아마도 후안 디에고의 단순함과 순수함이 나에게 필요하였고 그래서 성모님께서 나에게 주신 은총이 아닌가 싶다.

그 영화를 계기로 성인들의 삶을 적극적으로 찾아 읽기 시작하였고 그것이 교회 서적들을 읽고 이해하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성인들의 삶이 하느님을 알려 준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것이다.

[과달루페 성모님을 만난 후안 디에고]는 그림 동화이지만 어른들에게도 어린이와 같은 신앙을 선물하는 좋은 길잡이다. 성모님께서 가난하지만 어린이처럼 순수한 후안 디에고에게 나타나시어 주님의 뜻을 전하게 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하느님께서 어떻게 일하고 섭리하시는지를 또다시 느끼게 되었다.

“스승님은 살아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이십니다”(마태 16,16)라고 고백한 베드로에게 예수님은 “너는 행복하다. 살과 피가 아니라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그것을 너에게 알려 주셨기 때문이다”(마태16,27)라고 말씀하신다.

하느님을 알게 되는 것은 하느님만이 주실 수 있는 선물이다. 그 선물이야말로 우리에게 참된 행복을 준다. 삶을 형성해 가는 아이들이 후안 디에고와 같은 성인전을 통해 하느님을 알고 그래서 나날이 행복해지기를 기도한다.


- 황현아 클라우디아 수녀

*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에 실린 글입니다.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 바로가기


 

최용진 글, 김옥순 그림, 『심부름 천사의 초대장』, 2010, 바오로딸

 

첫영성체 교리를 받을 때의 일입니다. 한번은 교리를 받는 모든 아이들이 소성전에 모였습니다. 앞자리에 한 여자아이가 앉아 있었어요. 옆에는 아무도 없었지요. 다른 여자아이가 와서 그 자리에 앉으려고 했습니다. 그러자 먼저 앉아 있던 여자아이가 손사래를 쳤어요.

“여기 앉으면 안 돼.”
“왜?”
“앉을 사람이 있어.”
“누군데?”
“성은 ‘예’고 이름은 ‘수님’이야.”

뒤에서 보고 있던 저는 어이가 없었지요. 예수님을 자기 옆에 앉히려고 한 아이가 얄밉더군요. ‘자기가 뭔데 예수님 이름을 맘대로 불러?’라는 생각까지 들었어요. 집에 돌아와 미주알고주알 이야기했더니, 어머니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얄밉긴! 예수님을 친구로 생각하는 그 마음이 예쁘다.”

당시에는 어머니가 내 편을 들어주지 않으셔서 서운했어요. 하지만 이제와 생각하니, 옆자리를 비워둔 아이의 행동에 예수님을 아끼는 마음이 느껴집니다. 예수님과 더 친해지려는 마음, 예수님을 더 소중하게 모시려는 마음, 예수님의 초대에 응하고 예수님을 가장 가까운 자리에 초대하는 마음.

『심부름 천사의 초대장』을 읽으며 그 마음이 새록새록 떠올랐답니다. 심부름 천사를 만난 송이는 성당에 가서 성모님을 뵙고, 성호를 긋고, 십자가의 길을 따라갑니다. 기도와 성체, 주일학교에 대해서도 알게 되구요. 누구랑 놀다 왔냐고 묻는 아빠에게 ‘예수님’이라고 답하는 송이의 모습이 꼭 어릴 적 보았던 그 친구 같았어요.

아이들이 성당에 가는 것은 예수님 집에 가서 신나게 노는 일일 거예요. 성모님과 예수님이 어떤 분인지 알아보는 건 무엇보다 신비로운 탐구 과정이 될 수 있겠구요. 성수를 찍거나 묵주를 만지는 것 역시 새롭고 흥미로운 놀이가 될 수 있겠지요. 이처럼 어린이들이 즐겁게 성당 나들이를 하도록 이끌어주는 동화, 『심부름 천사의 초대장』이었습니다.^^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변금순 지음, 김옥순 수녀 그림, 『자캐오의 신나는 하루』, 바오로딸, 2003

 

어릴 때 자고 일어나면
'키커라' 하시며
팔다리를 쭉쭉 늘려주고 주물러 주시던
할머니의 손길이 그리운 날

『자캐오의 신나는 하루』가
오늘 나의 하루도 기분 좋게 해줄 것 같다. 

힘을 내고
자캐오처럼 웃어보자.
마음속 주름이 쭉쭉 펴지도록… ^^

 

 

 

 

 

 

 

 

 

 

 

 

 

 

 

 

 

- 유 글라라 수녀

* 유 글라라 수녀님 블로그 '바람 좋은 날'에 실린 글입니다.
'바람 좋은 날' 바로가기


 

 

 

 

 

 

 

   한정옥, <예수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바오로딸, 1999

 

"아이, 예뻐라, 우리 아기 예쁘지요?"
마리아는 천사가 가르쳐 준 대로
아기 이름을 예수라고 지었어요." (4쪽)

"예수님이 돌아가신 지 사흘 뒤,
예수님을 따르던 여인들이 무덤에 갔어요.
하지만 예수님은 그 곳에 안 계셨어요.
예수님은 아무도 몰래 부활하신 거예요." (41쪽)

***

부활하신 예수님!
그분은 내 마음에 따뜻한 불씨 하나 심어주시고
봇물이 터지듯 흐르는 눈물로 닦아주셨다.

 

- 유 글라라 수녀

* 유 글라라 수녀님 블로그 '바람 좋은 날'에 실린 글입니다.
'바람 좋은 날'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