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로딸 북콘서트…「그래서 오늘은 그토록 신비롭다」 저자 김대우 신부 강연

“일상의 행복은 ‘?’ 보다 ‘!’ 에 있습니다”

‘소소한 행복 찾는 재미’ 주제

 

수원가톨릭대 김대우 신부가 6월 20일 서울 미아동 알베리오네센터에서 열린 ‘바오로딸과 함께하는 평화와 치유 북콘서트’ 강연을 하고 있다.

소확행’.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줄임말이다. 일상생활에서의 소소한 행복, 즉 ‘소확행’을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자리가 마련됐다.

바오로딸은 6월 20일 오후 2시 서울 미아동 알베리오네센터에서 ‘바오로딸과 함께하는 평화와 치유 북 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북콘서트에는 수원가톨릭대학교 교수이자 「그래서 오늘은 그토록 신비롭다」(332쪽/1만4000원/바오로딸)의 저자 김대우 신부가 강사로 나섰다. 

‘소소한 행복을 찾는 재미’를 주제로 열린 이날 북콘서트는 서울대교구 직장사목팀 임의준 신부가 사회자로 나섰으며, 바리톤 송기창(미카엘) 가톨릭대학교 교수가 노래를 선물했다. 북콘서트는 250여 명이 참가해 행사장을 가득 채웠다.

김대우 신부의 「그래서 오늘은 그토록 신비롭다」는 50여 가지의 일화를 통해 평범한 일상과 만남에서 하느님의 손길을 발견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김 신부는 “우리가 어둡고 무서운 터널을 지날 수 있는 것은 터널 끝의 ‘하얀 점’”때문이라며, “우리가 일상에서 누군가 미소 짓게 하고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하얀 점’, 바로 희망이 될 수 있다면 행복한 일생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신부는 “바쁜 일상에서도 사람들을 사랑할 기회를 놓치지 말고, 일상에서 물음표보다는 느낌표를 자주 만들면 행복은 자연스럽게 따라온다”고 덧붙였다.

바오로딸의 ‘평화와 치유 북콘서트’는 서울시가 후원하는 자리로, 바오로딸은 ‘종교계와 함께하는 시정협력 및 종교문화예술 향유확대를 위한 서울시 종교단체 지원사업 공모전’에 당선됐다. 바오로딸은 시정협력과 문화 나눔 실천 차원에서 총 4회에 걸쳐 신자들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북콘서트를 열고 있다. 

바오로딸은 그 어느 때보다 평화가 절실히 필요한 한국사회에서 이번 북콘서트를 통해 세상과의 소통과 연대를 시도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웰다잉’을 주제로 「괜찮아 엄마, 미안해하지 마」의 저자 유성이씨를 초대해 첫 회를 열었으며, 9월 23일과 11월 20일 각각 ‘중독’과 ‘웃음치료’를 주제로 중독전문가 홍성민 신부, 행복전도사 이미숙 수녀의 강연이 서울도서관과 서울 시민청 태평홀에서 열린다. 

최용택 기자 johnchoi@catimes.kr

▶ 기사 원문 보기

오늘도 신비에 물들다

우리가 일상에서 마주하는 크고 작은 인연과 소소한 사건들을 저자의 영적 섬세함 으로 아름답게 풀어낸 사목 수필.

오늘도 신비의 샘인 하루를 맞는다. 이렇듯 나의 오늘은 영원 속에 이어져 바로 시방 나는 그 영원을 살고 있다.” 구상 시인은 <오늘>이라는 시를 통해 영원으로 이어지는 오늘 하루의 숭고한 의미를 조명했다.

우리는 저마다 각자의 ‘오늘’을 산다. 누군가에겐 결전의 날일 수도 있고, 다른 누군가에겐 상처 받은 아픈 날일 수도 있고, 또 다른 누군가에겐 인생을 새롭게 시작하는 빛나는 날일 수도 있다. 나의 오늘은 어떤 날일까?

오늘은 그냥 그렇게만 반복되는 하루가 아니라 신비로움이 가득한 날이다. 인간 영혼 안에 깃든 영안(靈眼)으로 그 신비를 알아볼 수 있다면 오늘로부터 영원을 살 수 있지 않을까?

이 책은 오늘 내가 만나는 사람, 일어나는 사건, 나를 둘러싼 자연 만물 안에 신비로움이 담겨 있다는 직관적인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그렇다고 이 책에서 신비에 대한 역사적·신학적 해설이나 가톨릭 성인들의 종교적 체험을 다루고 있는가, 그렇지는 않다. 여기에 수록된 글들은 평범한 삶의 소품들이지만 신비스러움이 담긴 이야기다. 그래서 일상에서 찾아낸 이야기들을 인연, 이별, 사랑, 벗, 신비라는 제목 안으로 모았다.

50여 가지의 일화들을 따라 읽어가다 보면 시적(詩的) 감수성을 깨우는 시들을 만난다. 잠시 천천히 음미하며 시상에 잠긴다. 나뭇잎 물들듯, 꽃향기 퍼지듯 어느새 내 마음이 곱게 물들어 간다.

그림(김지은) 또한 책 제목과 어울릴 만큼 이국정서의 느낌과 신비로운 매력을 풍긴다.

나와 너의 만남이 없다면 나와 너의 존재 또한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러니 오늘 내가 만나는 사람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가? 이 세상 수억 명의 사람들이 씨줄과 날줄이 만나듯 인연을 맺고 세상을 엮어간다고 할 때, 그 가운데 나와 너의 만남은 얼마나 신비스러운가?

벌은 꽃을 만났기에 꿀을 딸 수 있으며, 꽃은 벌을 만났기에 열매를 맺을 수 있다. 밤하늘은 별을 만나 외롭지 않으며, 별은 밤하늘에서 더 반짝인다. 인간은 인연 속에서 영향을 주고받으며 성장하고, 자신의 존재를 충만히 실현한다. 오늘 내가 누군가를 만났다면 그것은 은혜롭고 신비스런 일이다. 그리고 누군가 나를 만나 은혜롭고 신비스럽다면 하느님은 당신의 얼굴을 나와 너에게 드러낸 것이다.

오늘 만나는 사람에게 정성을 다해야 하는 이유다. _본문 중에서

사람이 사람을 만나 사랑하며 이별하는 그 모든 것이 신비롭다. 삶은 역동적이며 다채롭다. 그 순간순간에 하느님이 섭리하신 신비로운 선물이 담겨있다. 그래서 저자는 이 글을 읽는 이들이 삶을 소중히 엮어 가길 바라고, 무엇보다도 자기 자신이 신비스런 존재임을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이 책은 특별히 병과 내적 상처로 고통 받는 이들과의 만남에서 영감을 얻었다. 고개를 숙이고 한숨밖에 쉴 수 없는 이에게 푸른 바다와 별이 반짝이는 하늘이 여기 있다고 말해주고 싶었다. 하느님의 손길이 자신을 떠났다고 여기는 이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고 싶었다. 하찮은 노력일 수도, 별 볼 일 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나 누군가를 미소 짓게 하고 공허한 마음을 온기로 채워줄 수 있다면 나 역시 신비로 물들 것이다.”

저자가 이 책을 낸 이유다. 

특별하지 않아서 더 특별하고 기적 같지 않아 더 기적 같은 이야기.

오늘 나의 하루를 가만히 안아주는 책을 만났다.

 

http://www.pauline.or.kr/bookview?code=18&subcode=05&gcode=bo1005248&cname=

'꼼꼼한 보도자료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린이 축복 성경  (0) 2019.05.27
아파하는 나에게  (0) 2019.05.27
그래서 오늘은 그토록 신비롭다  (0) 2019.05.09
썸 타는 부부  (0) 2019.05.09
예수 - 우리의 발걸음을 아빠 하느님께로  (0) 2019.02.11
새로운 시작, 부활이 왔다!  (0) 2019.01.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