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을 살아가는 이들의 벗, 야곱의 우물

 

 

매달 발행되는 「야곱의 우물 」이란 잡지 아시죠?
저는 매일미사 대신 이 잡지를 보는데 복음 묵상에 많은 도움을 받습니다.
이번 달엔 특히 박병규 신부님의 주일 렉시오 디비나 묵상이 좋았습니다.
신앙은 나이와 비례하지 않는다는 걸 깨우쳐 주기도 하고
세례 받은 햇수와도 상관이 없다는 걸 가르쳐 주십니다.
'첫째가 꼴찌가 되고, 꼴지가 첫째'가 되는 이치를 자연스럽게 터득하게 해 줍니다.

문득 야곱의 우물에서 사도직하면서 만났던 소중한 인연이 기억납니다.
통신성서공부를 하면서 만난 엘리사벳님은 벌써 20년 지기가 되었습니다.
2014년은 「야곱의 우물 」이 창간된 지 20주년이 되는데,
창간 독자면서 애독자인 그분은 늘 말씀과 함께 살아가는 분이십니다.
교회 안에서 말씀 봉사도 하시고, 재능 기부도 하시면서 삶의 기쁨을
노래하고 신앙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가만히 보면 많이 가졌다고 해서 더 많이 베푸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하느님의 자비를 체험한 사람만이 나눔의 삶을 살아갑니다.
엘리사벳님은 결코 많이 가지지 않았지만 자녀들에게 '기부'의 습관을
몸소 가르치셨고, 당신도 해마다 잡지를 기부하셨습니다.
막내딸이 화가 수녀님이 되고 싶다고 해서 저와 깊어진 인연인데
어느새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인이 되었습니다.
첫 월급을 탔다고 기부금을 건넸던 꼬마친구의 꿈은 변했지만
자신의 재능으로 교회 안에서 봉사하리라 믿습니다.

야곱의 우물 잡지 한 권은 2,800원, 커피 한 잔 값이면
한 달을 풍요롭게 살 수 있습니다. 진리이신 말씀을 묵상하게 해 주는
매일성경묵상을 비롯하여 그것이 삶으로 어떻게 실천되고 있는지
이웃들의 삶을 통해 조명해주고 교회의 정신을 배울 수 있도록
배려된 지면을 통해 교회 안팎으로 사고의 지평을 넓힐 수 있습니다.
아직도 교회가 이어져오는 것은 누군가가 빛과 소금의 삶을 살았기 때문입니다.
그 누군가가 바로 우리 자신이면 좋겠습니다.


바오로딸 홈지기수녀 드림

 

바오로딸 신간소식지 바로가기

 http://www.pauline.or.kr/newnbest/paulzine?date=2013-01-21


 

발행일:  2013 .  1. 15.   l  지은이:  신은근  l  판형: 128*188
쪽수: 196쪽  l  값: 6,000원  

  기획 의도

 사순시기 동안 날마다 복음을 묵상하며, 주님의 수난과 부활이 오늘 나의 삶에 던져주는 실천적인 의미를 다양한 예화를 통해 깨닫도록 초대한다.

  주제 분류 : 영성, 묵상  
 
 키워드(주제어) - 사순절, 복음, 수난, 죽음, 부활, 십자가, 재의 예식, 성주간, 만남, 은총, 신비, 신앙, 기적, 유혹, 베드로와 유다.
                        
  요약 : 예화로 읽는 사순시기 복음묵상집 !

 재의 수요일부터 부활 대축일까지의 매일 복음 묵상이다. 남편과 아내, 시어머니와 며느리 등 가족의 일상,그리고 직장과 성당에서 흔히 겪을 수 있는 일들, 우화 또는 옛날이야기 등이 복음과 어우러져 깊은 맛을 더해 준다.

상세 내용

재의 수요일부터 예수 부활 대축일까지의 매일 복음 묵상이다. 
2008년부터 3년간 매일미사 해설로 사랑받았던 신은근 신부가 다양한 예화를 들어 묵상을 이끌어 준다.
남편과 아내, 시어머니와 며느리 등 가족의 일상, 그리고 가정에서, 직장에서, 성당에서 누구나    흔히 겪을 수 있는 일들, 우화 또는 옛날이야기 등이 복음과 어우러져 깊은 맛을 더해 준다. 구체적인 삶의 터전에서 만나는 모든 순간이 주님과 만나는 기적임을 비춰준다.

신앙생활은 예수님을 따르는 길이며 그분처럼 십자가를 지는 일이라는 것. 살다 보면 누구나 힘겨운 일을 만나게 된다는 것, ‘감당하기 힘든 고통’은 반드시 있게 마련이며 그것이 바로 자신의 십자가이고 그 십자가를 져야만 은총이 함께한다는 것을 설득력 있게 이야기한다.

매일의 묵상 시작 부분에 그날의 주제가 되는 복음 말씀 한 구절을 소개하여 말씀을 외우거나 품고 다니는 데 도움이 된다. 매일의 묵상 마침 부분에는 ‘나에게 다가오는 말씀’을 기록하는 란이 있어 사순시기 동안 소지하고 다니면서 수시로 꺼내볼 수 있도록 했다.

  대상 


 모든 신자, 사목자, 가족과 이웃과 함께 사순시기 여정을 의미 있게 걷고자 하는 이.


 지은이  신은근 신부


1979년 사제수품(마산교구), 2012년 현재 미국 덴버 한인성당 주임신부.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간「매일미사」의 복음묵상 집필.
평화방송 텔레비전 <영성의 향기Ⅱ> 강의.
저서「말씀으로 걷는 하룻길」(성바오로), 강론음반 <신앙의 열 가지 열쇠>(바오로딸)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