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바라는가?

 

지난해 발간된 발타사르의 지옥 이야기에 이은 두 번째 책.

1986년 발타사르는 로마에서 개최된 한 심포지엄에서 지옥에 대한 자신의 신념을 소신껏 설명한 적이 있다. 그런데 다음날 일간지에 저자의 발언이 왜곡된 채 지옥은 텅 비었다라고 게재되는 일이 벌어져 교회 안팎으로부터 쏟아지는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지난해 발간된 발타사르의 지옥 이야기에 이은 두 번째 책.

이에 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희망해야 한다는 자신의 입장을 해명하기 위해 소책자를 출간한다. Was dürfen wir hoffen?(“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희망해도 될까?”)이 그것이다. 이 책이 발타사르의 구원 이야기로 번역, 출간되었다.

 구원 문제는 모든 인간의 궁극적인 실존의 문제이기에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발타사르는 자신의 구원을 확신하지 못하는 현대인들에게 모든 이의 구원을 바라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올바른 자세라고 강조한다.

이는 사실 우리는 희망으로 구원을 받았습니다라고 말하는 바오로 사도의 주장과 맥을 같이한다. 인간은 자신의 능력이나 공로로 구원받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하느님의 자비에 의지해서 구원받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 책에서는 우리에게 하느님의 자비를 믿고 구원을 희망하는 것이 하느님 경외의 출발점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지옥의 존재를 부정하지도, 이단자를 옹호하지도 않는다. 다만 그리스도교의 올바르고도 합당한 희망, 모든 이가 구원될 가능성에 대해 역설하고 있다. 또한 그는 인간이 끝까지 하느님의 은총을 거부할 수 있을까라는 물음을 던진다. 그렇기에 아무리 극악무도한 죄인이더라도 그가 구원받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포기하지 말고, 최대한의 인내심을 갖고 그가 회개하기를 기다려야 한다고 강조한다.

과연 하느님의 심판 아래에 서있는 인간(그리스도인)은 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바랄 수 있는가?

이 질문에 발타사르는 절대 확실성을 말한 적이 없고 다만 희망만을 말했을 뿐이다.

전체 11장 가운데 6장에서는 하케본의 메히틸트, 폴리뇨의 안젤라, 노리치의 줄리안, 리지 외의 데레사,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 등 많은 성인 성녀들증언을 내세우며 자신의 입장을 굳건히 만든다.

마지막 11장에서는 하느님의 정의와 자비가 어떻게 하나로 수렴되는지를 요제프 피퍼의 다음 문장을 통해서 암시한다. “하느님의 정의와 자비가 서로 부딪히는느낌은 신학적 희망 안에서 말 그대로 이론적으로만이 아니라 실존적으로 상쇄된다.’ 초자연적인 희망이야말로 인간의 눈에는 대척적으로 보이는 하느님의 두 속성에 대한 완벽한 대답이 될 것이다. 하느님의 정의에만 목숨 건 사람들은 그 반대로 하느님의 자비에만 목맨 사람들처럼 뭔가를 희망하는 일에 크게 의지하지 않는다. 이 두 부류는 하나는 희망 없이 살다가 절망 속에서 신음할 것이요, 다른 하나는 뻔뻔함으로 기고만장할 것이다. 오로지 희망만이 모든 모순과 대척을 덮어버리는 하느님의 능력을 이해할 것이요, 그분의 정의는 곧 자비이며 그 자비는 정의와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저자는 보편적 구원, 하느님의 정의와 자비 등의 주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성경, 교부들의 가르침, 여러 신학자들의 입장, 그리고 교회의 가르침과 현명하게 비교하고 제시한다. 또한 우리가 궁금해하는 보편적 구원에 대한 현대신학의 해석을 들려준다.

 발타사르는 일찍이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으로부터 추기경직에 서임되었으나 추기경직 수여식을 이틀 앞두고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저자의 지옥 교리에 대한 견해의 중심에는 다음의 성경 구절이 자리 잡고 있다. 하느님께서는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고 진리를 깨닫게 되기를 원하십니다.”

 죽음과 구원에 대한 묵상으로 이끄는 11,

이 책을 통해 하느님의 자비를 더욱 가깝게 느끼고, 먼저 세상을 떠난 이들을 기억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 더 뜻깊은 위령성월을 보내기 바란다.

도서 보러가기

 





 한스 우르스 폰 발타사르 | 김관희 | 135*200 | 144쪽 | 10,000원

ISBN 9788933112991 03230 | 2017. 10. 20. 발행 



지옥이 텅 비었다?  


이 책은 저자가 타계(1988년)하기 일 년 전, 지옥에 관한 생각을 정리해서 엮은 책이다. 

1986년 발타사르는 로마의 한 심포지엄에서 기자들에게 지옥에 대한 질문 공세를 받고 자신의 신념을 소신껏 설명한 적이 있다. 그런데 다음날 일간지에 저자의 발언이 왜곡된 채 “지옥은 텅 비었다”라고 게재되어 교회 안팎으로부터 억울한 비난을 들어야 했다. 

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바라는 저자의 희망이 비판의 쓰나미로 돌아오자 자신의 입장을 알리기 위해서 소책자를 출간했다.


사람들은 이 세상 모든 사람이 다 구원되기를 바란다고 한 내 말을, 

마치 내가 ‘지옥이 비어있기를 바란다’고 한 양 왜곡하고 있다.

얼마나 웃기는 표현인가! 나는 ‘지옥이 비었다’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 17쪽


 이 책에서는 우리가 궁금해하는 지옥에 관해 성경과 전승을 토대로 현대신학의 해석을 들을   수 있다. 저자는 그리스도교 성경과 전승을 낱낱이 파헤치며, 그 안에는 ‘영원한 벌’을 경고하기도 하지만 또한 ‘이 형벌이 단호하지만 결코 영원하지 않다.’는 단서를 찾아낸다. 

예수님 자신도 심판에 대해서 모순적인 언명을 서슴지 않았다. “나는 세상을 심판하러 온 것이 아니라 구원하러 왔다.”(요한 12,47) “나는 이 세상을 심판하러 왔다. 보지 못하는 이들은 보고, 보는 이들은 눈먼 자가 되게 하려는 것이다.”(9,39) 심판의 냉혹함이 전면에 나서지만, 성경에는 보편적인 구원을 약속하는 언명이 부지기수를 이룬다.

또한 저자는 우리가 지옥을 생각할 때 빠지기 쉬운 버릇 하나를 지적한다. 우리가 지옥을 떠올릴 때에는 언제나 ‘타인의 지옥’을 상상하지 ‘자신의’ 지옥을 언급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부록에서는 오리게네스가 주장했던 총체적 구원론을 여러 교부들의 관점에서 조명한다. 

발타사르는 성경과 교부의 가르침과 교의신학을 바탕으로 하느님의 보편적 구원 의지와 한계를 모르는 그분의 절대적인 사랑을 일목요연하게 제시하며 모든 사람의 구원을 위한 보편적 희망을 강변하고 있다. 그는 지옥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도 아니고 이단자를 두둔하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그리스도교의 올바르고도 합당한 희망에 대해서 말한다. 인간이 자의로 하느님을 거부하게 되면 그 자신의 언행으로 심판을 받는다. 하지만 저자는 인간이 “끝까지” 하느님의 은총을 거부할 수는 없다고 확신한다. 따라서 아무리 극악무도한 죄인이라 할지라도 그가 뉘우칠 가능성을 열어두자는 것이고, 우리로서는 그가 구원되기를 희망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은 다소 생소하지만 은밀한 관심거리인 지옥을 다루면서, 지옥의 존재 여부보다는    하느님의 사랑에 대해 말하고 있다.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1요한 4,8.16)라고 말하면서 동시에 지옥의 존재를 가르치는 그리스도교회의 교리는 분명 불편한 진실에 가깝다. 하지만 이 두 가지 상반된 또는 모순된 논리는 저자의 말마따나 하나의 합리적인 결론으로 통합해서도 안 되고 통합할 수도 없다. 오로지 우리는 심판 아래에서 살아간다는 사실만이 우리가 확인할 수 있는 진리다.

「가톨릭교회 교리서」도 이 두 가지 진리를 동등한 눈높이에서 가감 없이 가르치고 있다. “교회는 지옥의 존재와 그 영원함을 가르친다.”(1035항) “그러나 사탄의 힘은 무한하지 못하다. 그는 다만 하나의 피조물일 뿐이다.”(395항)


나를 심판하시는 분은 주님이십니다. 

그러므로 주님께서 오실 때까지 미리 심판하지 마십시오. 

그분께서 어둠 속에 숨겨진 것을 밝히시고 

마음속 생각을 드러내실 것입니다. 144쪽


이 책은 전문적인 신학 서적으로 집필한 것이 아니라 평신도 독자들을 겨냥하여 쓴 것이므로 신앙인들이 하느님의 자비를 더욱 가깝게, 충분히 느낄 수 있다. 

죽음과 구원에 대한 묵상으로 이끄는 11월, 

모든 영혼을 기억하며 더 의미 깊은 위령성월이 되기를.


인류의 구원을 위하여 십자가에서 팔을 펼치고 계신 예수 그리스도여, 

우리의 활동을 기꺼이 받아들이시어 당신의 구원을 세상에 밝힐 수 있게 하소서.


▶ 도서 보러가기

'꼼꼼한 보도자료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탄의 빛(대림 길잡이)  (0) 2017.10.25
네 신부님의 어머니  (0) 2017.10.25
발타사르의 지옥 이야기  (0) 2017.10.25
구원을 비는 기도  (0) 2017.09.19
루터,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다  (0) 2017.08.31
영원한 도움의 성모 매일기도  (0) 2017.08.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