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로딸 북콘서트…「그래서 오늘은 그토록 신비롭다」 저자 김대우 신부 강연

“일상의 행복은 ‘?’ 보다 ‘!’ 에 있습니다”

‘소소한 행복 찾는 재미’ 주제

 

수원가톨릭대 김대우 신부가 6월 20일 서울 미아동 알베리오네센터에서 열린 ‘바오로딸과 함께하는 평화와 치유 북콘서트’ 강연을 하고 있다.

소확행’.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줄임말이다. 일상생활에서의 소소한 행복, 즉 ‘소확행’을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자리가 마련됐다.

바오로딸은 6월 20일 오후 2시 서울 미아동 알베리오네센터에서 ‘바오로딸과 함께하는 평화와 치유 북 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북콘서트에는 수원가톨릭대학교 교수이자 「그래서 오늘은 그토록 신비롭다」(332쪽/1만4000원/바오로딸)의 저자 김대우 신부가 강사로 나섰다. 

‘소소한 행복을 찾는 재미’를 주제로 열린 이날 북콘서트는 서울대교구 직장사목팀 임의준 신부가 사회자로 나섰으며, 바리톤 송기창(미카엘) 가톨릭대학교 교수가 노래를 선물했다. 북콘서트는 250여 명이 참가해 행사장을 가득 채웠다.

김대우 신부의 「그래서 오늘은 그토록 신비롭다」는 50여 가지의 일화를 통해 평범한 일상과 만남에서 하느님의 손길을 발견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김 신부는 “우리가 어둡고 무서운 터널을 지날 수 있는 것은 터널 끝의 ‘하얀 점’”때문이라며, “우리가 일상에서 누군가 미소 짓게 하고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하얀 점’, 바로 희망이 될 수 있다면 행복한 일생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신부는 “바쁜 일상에서도 사람들을 사랑할 기회를 놓치지 말고, 일상에서 물음표보다는 느낌표를 자주 만들면 행복은 자연스럽게 따라온다”고 덧붙였다.

바오로딸의 ‘평화와 치유 북콘서트’는 서울시가 후원하는 자리로, 바오로딸은 ‘종교계와 함께하는 시정협력 및 종교문화예술 향유확대를 위한 서울시 종교단체 지원사업 공모전’에 당선됐다. 바오로딸은 시정협력과 문화 나눔 실천 차원에서 총 4회에 걸쳐 신자들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북콘서트를 열고 있다. 

바오로딸은 그 어느 때보다 평화가 절실히 필요한 한국사회에서 이번 북콘서트를 통해 세상과의 소통과 연대를 시도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웰다잉’을 주제로 「괜찮아 엄마, 미안해하지 마」의 저자 유성이씨를 초대해 첫 회를 열었으며, 9월 23일과 11월 20일 각각 ‘중독’과 ‘웃음치료’를 주제로 중독전문가 홍성민 신부, 행복전도사 이미숙 수녀의 강연이 서울도서관과 서울 시민청 태평홀에서 열린다. 

최용택 기자 johnchoi@catimes.kr

▶ 기사 원문 보기

1부. 오세민 신부와 함께하는 음악 피정

사제에게 듣는 어머니 이야기

https://youtu.be/S4GoeeiqV10

 

2부. 금빛 보이스 바리톤 송기창과 함께하는 음악 피정

 

. 사명 : https://youtu.be/3DgUjG1uuec

 

. 나는 세상의 빛입니다 : https://youtu.be/L2dF_LcaUjY

 

. 일어나 걸어라 : https://youtu.be/AOpfT8o1ZYU

 

. 내 안에 사는 이 : https://youtu.be/2r_JSOXYtLg

 

. 사랑은 : https://youtu.be/RR7PXfh3cCk

 

. 생명의 양식 : https://youtu.be/q_H2Ns_yXIo

 

여덟 살 딸 홀로 두고 하늘로… "괜찮아 엄마, 미안해하지 마"

2019. 03. 22 조선일보 김한수 기자

암으로 떠난 40대 엄마 이야기, 호스피스 봉사자가 책으로 펴내

연이가 엄마의 임종을 앞두고 ‘꽃길로 하늘나라 가시라’고 만든 꽃을 침대 난간에 올려놓았다. /유성이씨 제공


책장을 넘기다 보면 곳곳에서 목이 멘다. 여덟 살 딸을 혼자 남기고 암으로 세상을 떠나게 된 40대 엄마를 60일간 돌본 호스피스 봉사자가 기록한 책 '괜찮아 엄마, 미안해하지 마'(바오로딸)이다.

2015년 5월 1일 유성이(55)씨는 세레나와 연이(가명) 모녀를 만났다. 수도권의 한 천주교 호스피스 시설에서다. 엄마가 입원하면서 연이는 보육원에 맡겨졌다. 엄마가 세상을 떠나면 연이는 입양 혹은 보육원 생활을 해야 할 처지.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은 모두에게 가혹하다. 유씨의 역할은 두 모녀가 이별을 잘 준비하도록 돕는 것.

엄마는 자신에 관한 일은 준비해뒀다. 출산 후에도 삼칠일 지나곤 바로 미사에 참여할 정도로 독실한 신자였던 그는 가톨릭대 병원에 시신 기증을 서약했고, 장례 미사를 할 성당도 정해놓았다. 천주교 납골당에 '딱 10년만' 안치해달라고도 해놓았다. 그러나 딸에 관해선 아무리 준비를 해도 부족하다. 극도의 고통에 신음하는 세레나에게 유씨가 "가장 힘든 게 뭐냐"고 묻자 대답은 "연이"다. "연이가, 지금 당장이 걱정되는 거예요, 앞으로가 걱정되는 거예요?" "지금부터 쭈욱…." 유씨는 세레나에게 아이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성장 시점에 맞춰 준비할 것을 권한다. 초등학교 졸업할 때, 초경을 시작할 때, 남자친구를 처음 사귈 때….

아이에게 죽음을 이해시키는 것은 더욱 못할 일이다. 즐거웠던 순간을 찍은 사진을 모아 '추억 사진 그림첩'을 만들고, 함께 그림을 그리며 서서히 준비시킨다.

마침내 임종이 다가온다. 세레나는 아이에게 "치킨 시켜줄까?" 묻는다. 연이는 찰흙 장난감으로 꽃을 만들어 엄마의 침대 난간에 올려놓는다. 모녀가 주고받은 지상에서의 마지막 선물이다.

병상의 세레  나가 연이에게 거듭 되뇌인 말은 "지켜줄게" "항상 지켜볼게"였다. 새 보육원으로 옮긴 연이는 책상에 큰 글씨로 '엄마가 항상 지켜본다!'고 적어 붙여 놓았다. 그리고 엄마의 바람처럼 책을 많이 읽고 있다. 유씨는 "생전에 책 출간을 허락받았지만 막상 3년 동안은 손을 대지 못했다"며 "세레나씨는 연이에게 신앙과 사랑이라는 두 가지 선물을 남겼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22/2019032200151.html

한국최초로 4명의 아들을 사제로, 외동딸을 수도자로 봉헌하신 

이춘선 마리아 어머니의 일기와 아들 사제에게 보낸 편지, 신앙의 성찰과 기도 시로 엮어진

네 신부님의 어머니저자의 막내아들 오세민 루도비꼬 신부님과 함께 11번의 북콘서트, 음악피정을 했습니다.

그 중에서 개봉동 성당 동영상입니다. 그 날 목이 아파서 노래없이 토크만 하셨는데

너무나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

5명의 자녀를 봉헌하신 어머니의 뜻을 살려 책 판매대금의 10%를 본당성소 후원회 기부했습니다.


여러분 모두도 하느님 만으로 행복할 수 있기를... 하느님 이외의 다른 어떤것도 필요치 않는 그런 삶이 되셨음 하는 바램으로.. 저도 여러분을 위해 기도드리겠습니다. _ 오세민 신부의 북 콘서트 중에서


▶ 도서 보러가기 : http://bit.ly/2CFKdCG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