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불평 멈추고 해결책 찾기 위해 행동하자

가톨릭평화신문 2020.05.03 발행 [1562호]

살보 노에 지음·이창욱 옮김 / 바오로딸

불평하는 것도 성격의 범주에 들어갈까? 불평은 성격이나 인품의 특성이 아니다. 자동으로 나오는 반사적인 습관이다. 그렇다면 자동으로 나오는 불평이 부정적인 감정에서 해방시켜주는 분출이 될 수 있을까?

이탈리아의 심리학자 살보 노에는 불평의 특성을 다음과 같이 정리했다. “불평은 문제에만 골몰하고, 해결책에는 관심이 없다. 끊임없이 문젯거리를 기억하면서 경험과 연결된 부정적인 감정을 되새긴다. 에너지를 현재에 쏟지 않고 과거에 있었던 나쁜 경험에 매여있게 한다. 행동은 막으면서 고심하게만 한다.”

저자는 왜 불평하는지, 누가 불평하는지, 불평을 멈추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소개했다. 불평을 멈추는 것은 단순히 인내심을 기르는 것이 아니라 해결책을 찾고, 행동하는 것이다. 불평하는 이유는 자기 삶에서 의미를 찾지 못하고 깊은 공허감에 빠져 있어 만족하지 못하고, 공감 부족에서 비롯된 뿌리 깊은 자기 중심주의 때문이다.

어떤 예상하지 못한 일이 생겼을 때, “예기치 못한 난관에 부딪혔다”와 “망했다”라고 말하는 것은 전혀 다르다. 예기치 못한 일들을 불행이 아닌 성장의 기회로 보면 어려움에 속박당하지 않을 수 있다.

저자는 “우리 삶의 중심은 신앙, 신뢰, 잠재력을 성장시키고 다른 이들을 돕는 데 있어야 한다”며 “교육, 가족, 인간관계, 노동의 세계에 새로운 공기를 불어넣고,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고 긍정적인 변화를 촉진하기 위해 구체적으로 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책이 이런 의식을 뿌리내리게 하는 데 긍정적인 자극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불평 멈추기’는 묵비권을 행사하거나 수동적으로 감내하라는 것이 아니라 해결책을 찾기 위해 말하고, 합당하지 않은 일은 반대하며, 역량과 실력을 높이고, 필요한 사람을 도와주고 지지하는 것을 의미합니다.”(130쪽)

이지혜 기자

▶ 기사 원문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778183&path=202004

 

반복되는 불평 멈추고 해결책 찾기 위해 행동하자

불평하는 것도 성격의 범주에 들어갈까? 불평은 성격이나 인품의 특성이 아니다. 자동으로 나오는 반사적인 습관이다. 그렇다면 자동으로 나오는 불평이 부정적인 감정에서 해방시켜주는 분출�

www.cpbc.co.kr

 

「불평 멈추기」

불평은 에너지 앗아가는 ‘블랙홀’
걷어내는 순간 행복을 일깨운다

불평 부추기는 원인 분석
멈추기 위한 실천사항 제시

카레이싱 챔피언이었던 알렉스 자나르디는 경기 도중 사고를 당해 두 다리를 잃었다. 절망에 빠질 수도 있는 순간 그는 “다리를 잃고 다시 깨어났을 때 나는 잃어버린 목표가 아니라, 남아있는 목표를 바라봤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재활 이후 런던 패럴림픽 핸드사이클링 마라톤에 참가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그가 한계를 기회로 만들 수 있었던 원동력은 바로 삶에 대한 낙관적인 자세다. 이탈리아의 심리학자이자 정신요법 학자인 살보 노에는 “불평은 에너지를 앗아가 버리는 블랙홀과 같다”며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방법이 바로 불평하는 것을 멈추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자신 앞에 놓인 상황에 불만을 갖고 축 처진 모습으로 하루를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 살보 노에는 “불평을 멈추고 여러분의 잠재력을 발휘하고 자신을 존중하며 사랑하라“고 조언한다. 그가 쓴 「불평 멈추기」에는 행복한 삶으로 가는 방법들이 담겨있다.

저자는 우리가 불평에 익숙해져 있는 것은 만족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깊은 공허감과 자기 삶에서 의미를 찾지 못하기 때문에 불평을 하는 것이다. 1장에서는 불평을 부추기는 원인을 분석하고 불평을 학문적으로 분석한 내용도 2장에서 소개한다. 특히 자신의 삶을 불평하는 수많은 내담자들을 만나온 저자는 올바른 정신 자세를 갖출 수 있는 방법으로 4D를 제안한다. 열망(Desire), 결정(Decision), 훈련(Discipline), 확고함(Determination) 등 네 가지 방법이 자신의 능력을 발전시킬 수 있는 열쇠라고 책을 통해 밝힌다.

불평을 멈추기 위한 구체적인 실천사항은 3장에서 제시한다. 여기서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다섯 가지 습관, 자존감을 되찾고 유지하기 위한 다섯 가지 전략 등을 소개한다.

아울러 “하느님의 사랑을 받는 우리는 자부심을 가져야 하고 주님의 손에 이끌려 상처와 후회의 심연에서 빠져나와 생명을 선택하고 이웃을 돌아봐야 한다”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을 전하며 우리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삶의 장난에 넘어가지 말 것을 강조한다.

‘왜 나는 늘 이렇게 불행하지’라며 낙담하고 있는 이들에게 저자는 “불평하는 것을 멈추고 더 나은 삶을 향해 움직이라”고 밝힌다.

「불평 멈추기」 저자 살보 노에씨가 불평 멈추기 포스터를 교황에게 전달하고 있다. 살보 노에 제공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 기사 원문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37477

 

「불평 멈추기」

카레이싱 챔피언이었던 알렉스 자나르디는 경기 도중 사고를 당해 두 다리를 잃었다. 절망에 빠질 수도 있는 순간 그는 “다리를 잃고 다시 깨어났을 때 나는 ...

www.catholictimes.org

 

 

불평을 멈추면 잠재력과 해결책이 보인다


불평의 원인과 실체

이 책은 불평의 원인과 결과를 자세히 살펴보고 이를 넘어 불평을 멈추면 어떤 긍정적인 일이 일어나는지, 불평을 멈추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을 소개한다. 

‘불평 멈추기’는 묵비권을 행사하거나 수동적으로 감내하라는 것이 아니라 해결책을 찾기 위해 말하고, 합당하지 않은 일은 반대하며, 역량과 실력을 높이고, 필요한 사람을 도와주고 지지하는 것을 의미합니다.(130쪽)

저자 살보 노에는 불평 멈추기를 단순히 인내심을 기르는 것이 아니라 해결책을 찾고 행동하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그의 ‘불평 멈추기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생각과도 맥이 닿는다. 저자가 ‘불평 멈추기’, ‘판단 멈추기’ 포스터를 구상했을 때 프란치스코 교황은 불평과 판단을 하지 말자는 취지의 강론을 했다.(53-54쪽) ‘프란치스코 교황은 불평이 우리에게서 희망을 앗아가기에 “불평하는 것은 나쁩니다”라고 단언하면서 “주님은 어려운 순간에도 늘 우리와 함께하신다”라며 “불평을 피난처로 삼지 말자”고 권고한다. 

또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저자와 만나 「불평 멈추기」의 출간을 기뻐하며 이 책의 소개 글을 썼다. 이 만남에서 ‘불평 멈추기’ 포스터 이야기를 들은 교황은 방문에 포스터를 붙였다고 한다. 

저자는 우리가 왜 끊임없이 불평하는지, 불평의 함정들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불평’이란 행동의 특성을 설명한다. 그는 불평의 이유를 첫째, 자기 삶에서 의미를 찾지 못하고 깊은 공허감에 빠져 있어 만족하지 못함, 둘째, 공감 부족에서 비롯된 뿌리 깊은 자기 중심주의를 들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불평의 해악을 “끊임없이 불평을 늘어놓거나 비건설적인 수다를 떠는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알 수 없는 나쁜 기운에 휩싸이는 것을 느낍니다”(18-19쪽)라고 설명한다. 

또한, 그는 우리가 불평에 대해 갖고 있는 선입견을 짚어낸다. 그 선입견은 불평은 성격 또는 인품이라는 것, 불평이 유익하다는 것, 불평이 부정적인 감정에서 해방시켜 준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불평은 습관이며 불평은 행동을 못하게 하면서 고민만 하게 하기에 유익하지 않다고 한다. 또한 감정의 분출과 불평은 다르기에 불평이 부정적인 감정에서 해방시켜 주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23쪽) 이렇게 불평에 대한 특성과 선입견을 설명하기에 사람들이 불평에 대해 인식할 수 있도록 돕는다. 

난관에 부딪혔다 vs 망했다

저자는 ‘어떤 것에 초점을 맞추면 그것이 우리의 현실이 됩니다’(106쪽)라고 하며 “예기치 못한 난관에 부딪혔다”와 “망했다”라고 말하는 것은 전혀 다르다고 한다. 예기치 못한 일들은 삶의 소금이 되고, 새로운 잠재력과 새로운 방책을 불러일으키고 새로운 능력을 쌓게 한다는 것이다. 또한 불행도 성장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고 말하며 난관을 객관적으로 보면 어려움에 속박당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한다.

‘행동이 결과를 낳는다’는 소제목의 글에서는 “인생에 실패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결과만 있을 뿐이고, 그 결과에서 다시 출발하면 되는 것입니다”라고 한다. 이어 전구를 발명한 에디슨의 예를 든다. 

한 기자가 그에게 물었습니다. “에디슨 씨, 전구를 만들기까지 2천 번이나 실패하셨다는데, 그때마다 어떤 생각이 드셨는지 말씀해 주실 수 있습니까?” 그러자 에디슨이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2천 번 실패한 것이 아닙니다. 그저 전구가 되지 않는 1,999가지 방법을 알게 되었을 뿐입니다. 잘못됐고 부족했던 모든 시도는 또 다른 발걸음을 내딛게 했기 때문에 실망하지 않았습니다.”(132쪽)

이는 “인생의 그 어떠한 경험도 모두 유익하다”는 관점을 드러낸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불평 멈추기」의 구성
「불평 멈추기」는 총 3장으로 구성돼 있다. 불평에 대한 문제를 파악하는 ‘1장 왜 불평하는가?’ 불평을 학문적으로 분석한 ‘2장 누가 불평하는가?’ 불평에서 벗어나 새롭게 살 수 있는 지침을 제시한 ‘3장 어떻게 달라질 것인가?’이다. 「불평 멈추기」는 자기 계발서의 성격도 있으며 내용을 도표와 이미지로 나타내 개념 이해를 돕는다. 
또한 불평 멈추기를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불평 멈추기 실천표’를 구입하는 책과 함께 제공한다. 이 실천표는 바오로딸 인터넷서점에서도 다운로드할 수 있다. 

▶ 불평 멈추기

 

불평 멈추기 | 도서 | 가톨릭 인터넷서점 바오로딸

성바오로딸수도회 운영, 가톨릭 서적 및 음반, 비디오, 성물판매, 성경묵상 제공

www.pauline.or.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