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평화신문 2020.10.25 발행 [1585호]

성바오로딸수도회가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 나무 한 그루를 심었다. ‘바오로딸 혜화나무’는 다양성이 공존하는 젊음의 거리에서 소통과 공감을 통해 영적인 피톤치드를 뿜어낼 복합 문화공간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47년간 ‘신앙의 성지’ 명동서원에서 성바오로딸수도회는 격변기 한국사회와 동고동락하며, 다양한 매체를 통해 문화 영성의 구심점 역할을 해왔다.

새 사도직 센터의 이름이 된 혜화나무는 우리나라 민속나무인 ‘회화나무’에서 따왔다. 회화나무는 집 안에 심으면 행복이 찾아온다고 해서 즐겨 심는 나무로 알려졌다. 회화나무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간에게 살과 피, 온 존재를 주신 것처럼 꽃과 잎, 줄기, 뿌리까지 생명을 위한 약재로 쓰였다. 수도회는 혜화나무를 통해 하느님과 사람, 사람과 사람, 사람과 피조물을 잇는 생명력을 전달할 계획이다.

현대인들은 코로나19로 문화ㆍ영성ㆍ심리적 갈증이 깊어졌다. 성바오로딸수도회는 다양한 양서와 잡지, 음반 등으로 문화 복음화에 선구적 역할을 해왔지만 코로나19 시대에 접어들어 사도직 활동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혜화나무를 심기 위해 수도자들은 새로운 사도직의 도전을 받아들이고, 언택트 시대에 어떻게 사람들과 동반해야 하는지 연구했다. 혜화나무는 고민의 결실인 ‘언택트 신앙 콘텐츠’를 선보이는 첫 사도직 현장이 될 전망이다.

바오로딸 혜화나무가 비대면 시대에 하느님의 위로와 자비가 절실한 이들에게 ‘쉼과 치유’라는 그늘을 내어주기를 기대한다. 다양한 문화를 향유하는 젊은이들이 영적 성장을 추구하고, 누구나 편하게 드나드는 문턱 낮은 쉼터로 이 시대 사람들과 함께 걸어가기를 희망한다.

▶ 기사 원문보기 :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789494&path=202010

 

[사설] ‘바오로딸 혜화나무’에 거는 기대

성바오로딸수도회가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 나무 한 그루를 심었다. ‘바오로딸 혜화나무’는 다양성이 공존하는 젊음의 거리에서 소통과 공감을 통해 영적인 피톤치드를 뿜어낼 복합 문화공간

www.cpbc.co.kr

 


지난 금요일, 교보문고 강남점에 다녀왔습니다.

왜 다녀왔을까요? ^^



신간 「성경 인물에게 배우는 나이듦의 영성

많은 분들이 찾아주신다고 해서 직접 가봤지요~



신간 포스터 앞에서 기념촬영도 하고,



종교 코너와 가톨릭 코너를 비롯해

묵상·영성·인문·문학 등 다양한 코너의 책들을 둘러봤어요.

진열대 상황과 이벤트 내용도 살펴보구요.



핫트랙스 매장으로 내려가

바오로딸의 <헨델 메시아>도 보고 왔습니다.


서점은 크고, 대체 어떤 걸 골라야 할까 싶을 만큼 매체들이 가득했지요.

열심히, 꾸준히, 진실하게 노력해서

그 가운데 바오로딸의 길을 만들어 나가자고 다짐했답니다.


가을은 책 읽기에 참 좋은 계절인데요. 오늘 저녁,

가까운 서점에 들러 다양한 책들과 대화를 나눠보시는 건 어떨까요? ^^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지난 금요일,
평화독서감상문대회 시상식 다녀오는 길에
바오로딸 명동 서원을 들렀어요.^^




"예수 그리스도를 모시기 위해서는
선한 의지가 필요합니다.

- 야고보 알베리오네 신부"

서원 1층에서
바오로딸 설립자 알베리오네 신부님의
말씀을 볼 수 있었는데요.

은은한 조명을 받아
한결 따스하게 다가오더라구요.




예쁜 색지로 만든 말씀사탕,
수녀님들이 직접 만드신 성탄구유도 볼 수 있었지요.
성탄은 부쩍 다가와 있었어요-




1층은 성물, 2층은 도서 위주로 진열돼 있는데요.
2층에 올라가니 성경, 신학, 철학, 문학 등 분야별로 정리된
바오로딸의 책들을 만날 수 있었어요.

명동 가실 때 바오로딸 명동 서원에 들러보세요~
아기자기한 성물들, 다양한 책들, 친절한 수녀님들…
그 안에서 기쁨평화를 누리실 수 있을 거예요.^^

- 광고팀 고은경 엘리사벳


* 약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