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와의 만남]「왜 우리는 통하지 않을까」 발간한 황창연 신부

‘소통의 달인’ 되고 싶다면 긍정적 대화부터

독설 만연한 사회… 건강한 소통 제안
체험 사례 통해 진정한 말의 힘 제시
‘카더라 통신’ 등 제목부터 흥미로워

<2015.07.19. 가톨릭신문>



“우리는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소통해야 합니다.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는 어떻게 소통해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말하는 법을 제대로 배운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기술의 발달로 정보가 넘쳐나는 시대. 비난과 독설, 막말과 거짓말 등이 여과 없이 표출되는 사회에서 건강한 소통의 방식을 제시한 책이 나왔다. 

황창연 신부(성필립보생태마을관장)가 출간한 「왜 우리는 통하지 않을까」(188쪽/9000원/바오로딸)는 가정과 사회에서 벌어지는 소통의 현실을 살펴보고 ‘긍정 소통의 길’을 모색하는 책이다. 생태마을·기업체·본당 등지에서 ‘생명을 살리는 말씀’이란 주제로 펼쳐낸 강의록 초안을 정리해 엮었다. 평소 재미있는 입담과 실용적 내용으로 신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아온 황 신부의 강의만큼 생생하고 쉽게 쓰인 점이 특징이다. 

“책을 어렵게 쓰는 것도 불통의 원인입니다. 책을 쉽게 쓰려고 노력했다기보다 저 스스로가 어려운 사람이 아니에요. (웃음)”

황 신부는 우리 사회 불통의 진원지로 가정을 꼽았다. 부부간 불통 뿐 아니라 부모와 자녀 간 참된 대화가 이뤄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잘 먹이고 잘 입혀, 학교와 학원에 보내는 게 ‘자녀양육’인가요? 자녀의 생각과 세계관, 친구관계를 알지 못하고 자녀와 소통할 수는 없습니다. 결국 대화가 줄어들고 관계가 멀어지며, 인생을 가르칠 시간을 놓치게 됩니다. 어떻게 대화하고 무엇을 이야기할지 접근방법을 몰라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소통의 달인이 되기 위해서 황 신부는 긍정적인 대화의 생활화를 강조했다. 

“‘일어나! 밥 먹어! 숙제 다 했어? 학교 가! 일찍 와!’라는 명령 대신 ‘오늘은 기분이 어떠니? 뭐가 먹고 싶니? 무슨 과목이 어렵니?’라고 자녀가 대답하고 싶은 말로 바꿔서 말해보면 어떨까요? 행복한 사람의 입에서는 복이 나오고, 불행한 사람의 입에서는 독이 나옵니다.”

책은 말 한마디에 인생이 바뀌는 수많은 체험 사례를 통해 진정한 말의 힘을 보여준다. ‘카더라 통신’, ‘망할 놈의 말투’, ‘무시하는 말은 바보도 알아듣는다’ 등 제목부터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신앙의 관점에서 녹아들어 일상의 지혜를 유쾌하게 풀어내고 있다. 불통에 대한 한국사회의 단면도 비추면서 시원한 방향을 제시한다. 

환경지킴이로 알려진 황 신부는 지난 1995년 수원교구 환경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이후 아주대 산업대학원에서 환경공학을 전공, 환경전문가로 교회 안팎에서 열정적인 환경운동을 펼쳐오고 있다. 최근 프란치스코 교황의 환경회칙이 반포됨에 따라 강의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며 옷매무새를 가다듬었다. 

“자연과도 소통해야 합니다. 자연이 하는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오늘날 인간은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환경적 변화에 직면했습니다. 최근 우리는 언론에서 70년 만의 가뭄, 최악의 홍수 등의 소식을 전해 듣습니다. 앞으로는 1000년 만의 가뭄, 2000년 만의 홍수 등이 발생할 것입니다.”
김근영 기자 (gabino@catimes.kr)


기사보러가기 :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68934&ACID=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