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킬갈렌 지음, 염철호 옮김, 『최고의 성지 안내자 신약성경』, 바오로딸, 2012


나를 이끄는 거대한 힘

‘나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나는 누구인가?’

태초부터 우리는 어디에선가 와서 어디론가 간다. 탄생과 죽음은 그 흐름의 선을 정확하게 긋는다. 인류 역사 안에 태어나 죽고 부활하시어 구원의 흐름을 완성하신 예수님도 마찬가지다. 예수님이 걸어가신 여정을 뒤따르는 우리 또한 존재의 근원과 방향에 대한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살아간다.

사방이 온통 어둠뿐이던 고등학교 졸업반 시절, 나는 캄캄한 심연으로 끝없이 떨어지는 꿈을 꾼 적이 있다. 모든 것을 실패한 것만 같아 죽고만 싶었을 때 나는 ‘내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나는 누구인지’ 절박하게 물음을 던지기 시작했다.

그러자 어둠이 빛으로 변했고, 마침내 수도 삶을 갈망하며 거듭 새롭게 태어났다. 우여곡절 끝에 한 걸음 한 걸음을 내디뎌 지금 이 자리에 서 있다.

이는 내 힘이 아니다. 내 안에는 거대한 힘이 있는데, 그것은 ‘내 발의 등불이요 내 길의 빛인 말씀’이다. 그렇게 내면에서 용솟음치는 힘으로 우리는 어디론가 흘러간다.

그 거대한 흐름 속에서 말씀은 갈릴래아와 사마리아, 유다와 예루살렘에 이르기까지 예수님이 걸어가신 여정, 그 뒤를 따르는 사도들의 여정으로 은혜로운 구원의 자수를 놓는다.

예수님이 멈추어 머물렀던 발걸음, 그 한 걸음 한 걸음을 [최고의 성지 안내자 신약성경 A New Testament Guide to the Holy Land은 되짚어 간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라는 물음을 던지며 아름다운 지구 구석구석, 특히 성지를 순례하는 이들, 성경 말씀을 곱씹으며 그 의미와 치유의 힘을 체험하려는 이들에게 「최고의 성지 안내자 신약성경」은 한마디로 ‘복음’이다. 성경 말씀을 이해할수록 예수님을 한층 깊이 알고 사랑하게 되기 때문이다.

특히 이 책은 예수회의 존 킬갈렌(John Kilgallen) 신부가 성지순례 안내자로서 성지에서 만난 학생들에게 강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한 성지 안내서다. 간결, 명료하고 깊이 있는 성지 관련 정보가 가득하다. 오로지 성경 말씀에서 퍼 올린 영감과 묵상, 배경지식과 정보로 이 책을 엮었다는 것이 주목할 만하다. 군데군데 곁들인 성지 사진 27장과 지도 4장으로 그 여정을 더욱 생생하게 그려본다.

예수님이 걸어가신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여러 사건을 만난다. 예수님이 걸어가셨던 장소와 체험하셨던 사건에서 하느님이 그 모든 상황 가운데 무엇을 말씀하시려 하는지 이해한다.

해를 거듭할수록 국내외 성지를 순례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성지를 순례하여 성인들과 통공을 이루며 하느님과 친교를 맺으면 건강과 평화, 온전한 치유와 생명, 행복과 기쁨, 감사하는 마음과 같은 은혜로운 선물을 받기 마련이다.

존 킬갈렌 신부는 말한다. “예수와 일치해 사는 것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가 가져다주는 선물, 곧 하느님이 당신 성령을 통해 우리에게 베풀어 주는 영원한 생명을 얻는 길이다.”

‘신앙의 해’가 시작되었다. 내 근원적 물음과 가야 할 길을 다시금 일깨워 준 이 책이 모두의 신앙을 키우는 거름이 되기를 기도한다.


- 김애란 마리 데레사 수녀

* 이 글은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에 실린 글입니다.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 바로가기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