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터 취제크 지음, 성찬성 옮김, 『나를 이끄시는 분』, 바오로딸, 2012


착한 목자는 양들을 위하여 자기 목숨을 내놓는다

아주 오랜만에 <신과 인간>이라는 영화의 수작을 감상할 수 있었다.

1996년 프랑스 식민지 알제리에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에 의한 내전이 최고조에 이르렀을 때 알제리의 산골, 티브히린 트라피스트 수도원에서 가난한 마을사람들과 함께 노동하고 환자를 치료하며 종교를 뛰어넘는 사랑으로 살아가던 프랑스의 수사들이 납치, 살해된 사건이 있었다.

영화 <신과 인간>은 실제 있었던 이 사건에 대한 이야기다. 마을에 생명을 위협하는 폭력과 위기가 닥치자 수사들도 그곳을 떠나 고국으로 돌아가야 할지, 마을사람들을 지키며 수도원에 남아야 할지 선택의 순간을 맞이한다. 수사들은 갈등과 깊은 고민을 거친 끝에 자신의 안위를 뒤로 하고 모두 수도원에 남기로 결정하지만 결국 무장괴한들에 의해 일곱 명이 납치, 살해되었고 살아남은 두 명의 수사들에 의해 사건이 알려지게 되었다.

감동적 여운 속에서 또 한 분의 러시아 선교사 취제크 신부님이 떠오른다.

1940년, 재기발랄한 미국인 예수회 사제가 선교의 꿈을 안고 러시아에 잠입하는 데 성공하였으나 곧바로 체포되고 간첩이라는 죄목으로 형무소와 시베리아 강제노동 수용소 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1947년, 소속 수도회의 사망자 명단에 오르게 되고 그를 위해 장례미사를 드린 동료사제들의 기억 속에서도 사라지고 있을 즈음인 1963년, 그는 돌연히 러시아에서 귀환한다. 사제가 어떻게 소련에서 죽지 않고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

철의 장막 안에서 고난과 핍박 속에 보낸 23년을 그린 책이 [러시아에서 그분과 함께]와 [나를 이끄시는 분]이다. [러시아에서 그분과 함께]가 실제상황의 외적인 사건 중심으로 엮어져 있다면, [나를 이끄시는 분]에서는 취제크 신부님의 영적이고 내적인 신앙이 나타난다.

“원시적으로나마 러시아인들과 처음으로 미사를 드릴 수 있게 된 취제크 신부님의 기쁨은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 수용소에서 비밀리에 미사를 드리기 위해 수인들은 어떤 위험도 기꺼이 감수하였다. 장소는 허름한 창고가 되기도 하고 질퍽한 웅덩이 한쪽이 되기도 하였다. 있는 것이라곤 사제와 수인들의 열렬한 신심뿐이었지만. 어느 누구도 감히 상상하지 못할 만큼 하느님께 가까이 다가가게 만들었다….”

시베리아의 처형생활에서도 사제로서의 임무를 다하다가 마침내 자유를 찾아 돌아올 수 있었던 신부님의 마음은 자신의 온 생애를 다 바쳐 돌보아온 그곳의 신자들에 대한 무한한 애정과 자비심으로 넘치고 있었다.

티브히린의 수도사들이 알제리를 떠날 수 없었던 것은 “거짓 목자는 이리가 가까이 오는 것을 보면 양떼를 버리고 달아나지만, 착한 목자는 양들을 위하여 자기 목숨을 내놓는다”는 말씀 때문이었다.

국가와 세계적 강대국의 탐욕적 권력 앞에서 진실과 진리가 박해를 받는 상황은 지금도 계속 벌어지고 있다. 평화의 섬, 제주 강정마을을 지키고자 기도하던 사제, 수도자들을 연행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생애를 바쳐 러시아의 양떼를 지켰던 취제크 신부님 그리고 알제리에서 양들을 위해 목숨을 바친 수사님들의 신념과 용기가 오늘의 우리를 비춰주기를 기도한다.

- 박문희 고로나 수녀

* 이 글은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에 실린 글입니다.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 바로가기

 

       지은이: M.월터리 | 옮긴이: 성찬성, 권혜경
쪽수: 696쪽 | 판형: 125*185 | 가격: 19,000원 | 발행일: 2011년 10월 5일


기획 의도

<다시 읽고 싶은 명작> 시리즈 일곱 번째 책으로 자리매김하여 고전으로서의 가치를 부각시킨다. 실연의 아픔을 예수님과 만남으로 승화한 이 책의 주인공 마르쿠스가 전하는 이야기를 통해 예수님을 더 깊이 알고 이해하여 세속적 가치를 벗어난 삶을 살아가도록 이끈다.

주제 분류 - 서적/ 종교 역사 소설, 문학 
 
키워드(주제어) - 사랑의 노예, 재산과 생명, 십자가, 부활, 성령, 성경, 예루살렘, 예수, 예수의 제자, 신앙, 로마시민, 부귀영화, 연인, 기적

요약
쿠오바디스나 벤허보다 흥미롭게 예수를 만나게 하는 명작소설
사랑, 명예, 재산을 다 버리고 인생의 참 의미를 찾아 헤메던 한 젊은이가 만난 놀라운 인물, 그는 잊을 수 없는 진리에 일생을 걸었다. 그리고 기쁨으로 온몸을 떨며 연인 예수에게 자신을 던졌다.

상세 내용
11개 편지로 짜인 종교 역사소설로 예수님이 십자가에 매달려 죽으신 순간부터 부활과 승천, 성령이 강림하는 날까지 일어난 사건과 만난 사람들을 생생하게 묘사하여 마치 우리 주변에서 일어난 현실처럼 느끼게 한다. 이 책의 지은이는 성경 전문가는 아니지만 나름대로 올바로 이해한 바를 바탕으로 사건을 전개하여 풍요로운 물질문명 속에 사는 현대인에게 삶의 궁극 가치가 어디에 있는지 자문하게 한다.

주인공 마르쿠스는 부유하고 학식 있는 로마인으로서 예수님이 처형당하는 바로 그 순간에 예루살렘에 도착하여 그의 죽음 앞에서 많은 것을 생각한다. 예수는 누구인가? 그가 정말 이스라엘 하느님의 아들인가? 그의 가르침은 무슨 뜻인가? 그의 왕국의 비밀은 무엇인가? 이러한 물음은 성경에 등장하는 인물들에 더욱 가까이 다가서게 하고 부활을 체험하게 하며 참 부유와 고상한 삶이 무엇인지 자문하게 한다. 특히 그가 만난 제자들의 불신과 완고한 모습, 의심, 비웃음, 체념, 불안과 경악을 실감 나게 잘 묘사한다.

마르쿠스는 안티오키아에서 외국어를, 로도스에서 수사학을 배운 지성인으로 마닐리아누스라는 천문학자의 양자가 되어 부귀영화를 손에 넣고 미모의 툴리아와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연적한테서 미움을 사 재산을 가지고 알렉산드리아로 피신한다. 그곳에서 온갖 쾌락을 탐닉하지만 빼앗긴 사랑에 대한 복수심으로 더 큰 세력을 찾는다.

그러던 가운데 예수님의 죽음을 목격하고 그분이 생전에 행한 기적을 추적해 가면서 이성을 초월하는 힘을 발견한다. 마침내 복수를 하고 사랑을 되찾으려던 생각을 버리고 현세의 삶을 넘어서 새로운 인간으로 변화되어 간다. 왕국의 비밀을 캐내기 위해 주인공이 겪는 고난과 멸시, 냉대는 모든 신자가 주어진 삶의 현장에서 주님을 만나기 위해 밟아나가야 하는 과정임을 일깨우며, 등장인물들의 모범은 메말라 가는 현대인에게 사랑을 일깨운다.

대상
다시 읽고 싶은 명작 애독자, 예수님 이야기를 소설로 다시 읽고 싶은 사람, 실연당하거나 짝사랑을 한 경험이 있는 사람, 예비신자

지은이 : 미카 월터리 Mika Waltari(1908-1979)
핀란드 헬싱키에서 태어나 철학과 신학을 공부한 작가로, 정확하고 생생한 구성과 사실적이고 재미있는 등장인물 묘사로 호평을 받았다. 지은 책에 「이집트인Sinuhe Egyptilainen」(1945),「모험가 Mikael Karvajalka」(1948), Mikael Hakim(1949),「흑천사 Johannes Angelos」(1952),「에트루리아인Turms,Kuolematon」(1955),「로마인Valtakunnan Salaisuus」(1959), Ihmiskunnan Viholliset」(1964),등이 있다.

옮긴이 : 성찬성, 권혜경
성찬성은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에 「나를 이끄시는 분」․「대화」․「무지의 구름」․「새벽으로 가는 길」․「제네시 일기」․「헨리 나웬의 마지막 일기」․「사막에 귀를 기울여라」․「용서의 과정」․「신앙의 위기 사랑의 위기」․「베네딕토 성인에게서 배우는 리더십」․「공동체와 성장」․「참된 벗을 찾아서」․「성 토마스 모어」․「내 가슴에 문을 열다」․「십계명 마음의 법」 외 다수가 있다.

권혜경은 이화여자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아출판사 편집국 영어과, 전자신문사 외신부, IBM과 휴렛팩커드 등에서 일했으며 2004~2006년에는 한국해외봉사단원으로 중국 노동대학에서 한국어 강사로 활동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