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도 슈사쿠 지음, 이석봉 옮김, 『사해 부근에서』, 바오로딸, 2011


언제까지나 그대 곁에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들은 것을 누가 믿었던가? 주님의 권능이 누구에게 드러났던가?  그는 주님 앞에서 가까스로 돋아난 새순처럼, 메마른 땅의 뿌리처럼 자라났다. 그에게는 우리가 우러러볼 만한 풍채도 위엄도 없었으며 우리가 바랄 만한 모습도 없었다. 사람들에게 멸시받고 배척당한 그는 고통의 사람, 병고에 익숙한 이였다. 남들이 그를 보고 얼굴을 가릴 만큼 그는 멸시만 받았으며 우리도 그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렇지만 그는 우리의 병고를 메고 갔으며 우리의 고통을 짊어졌다. 그런데 우리는 그를 벌 받은 자, 하느님께 매맞은 자, 천대받은 자로 여겼다. 그러나 그가 찔린 것은 우리의 악행 때문이고 그가 으스러진 것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다. 우리의 평화를 위하여 그가 징벌을 받았고 그의 상처로 우리는 나았다."(이사 53,1-5 야훼 종의 넷째 노래중에서)

이 책 안에서 작가 엔도 슈사쿠가 그려내는 예수의 모습은 바로 야훼 종의 모습이라는 것을 느끼게 된다. 얼핏 보면 힘이 없고 무능력하여 마냥 슬프기만 하다. 사람들이 바라는 대로 곧바로 누구나 치유해 주고 기적을 일으킬 수 없어 더욱 그렇다. 그러나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예수님은 어떤 상황에서도 한없는 사랑과 연민으로 '세상 끝 날까지 언제나 우리와 함께 계신다.'는 사실이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사람들과 고통을 나누는 일입니다. …나는 다만 사람들의 슬픈 인생을 하나하나 지켜보았고 사랑하려 했을 뿐입니다. …내가 한번 그 인생을 스쳐 지나가면 그 사람은 나를 잊지 못하게 됩니다. 내가 그 사람을 언제까지나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주인공인 나와 도다가 학창시절 예수회에서 운영하는 일본대학에 다닐 때 별명이 '쥐'였던 폴란드 수사 코바르스키라는 심약하고 교활하며 비열하기 짝이 없는 인물이 있었는데 그가 나치수용소에서 최후를 어떻게 마쳤는지를 밝혀내면서 이 책은 반전을 이루는 동시에 충격적인 감동에 휩싸이게 한다.

 "코바르스키를 데려오라는 명령이었습니다. 내가 그의 곁으로 다가가 팔을 잡자 그는 심하게 무릎을 떨어 그 자리에 주저앉을 것 같이 보였습니다. 극도의 공포에 사로잡힌 그는 오줌을 싸고 있었습니다. 그는 울면서 고개를 세차게 내저었습니다. 코바르스키는 비틀거렸으나 얌전하게 따라갔습니다. 그때 나는 매우 짧은 순간이지만 그의 오른쪽에 누군가 또 한 사람이 그처럼 비틀거리면서 다리를 질질 끌며 걷고 있는 것을 똑똑히 보았습니다. 그 사람은 코바르스키처럼 초라한 죄수복을 입고 오줌을 땅 위에 흘리면서 걷고 있었습니다."

코바르스키처럼 극도의 공포와 괴로움을 겪는 예수의 모습에서 우리는 왜 그가 십자가에서 목숨 바쳐 인간을 사랑할 수밖에 없는지에 대한 답을 읽는다.

오늘도 예수가 누구인가를  끊임없이 찾고 만나고자 하는 이들에게 엔도 슈사쿠는 바로 이런 예수의 한없이 나약하면서도 한없이 큰 사랑, 아니 한없이 크기에 나약함도 품을 수 있는 사랑을 제시함으로써 커다란 희망을 준다.

- 박문희 고로나 수녀

* 이 글은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에 실린 글입니다.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 바로가기

저자: 엔도 슈사쿠 | 옮긴이: 이석봉 | 판형: 양장
쪽수: 392쪽 | 가격: 13,000원 | 발행일: 2011년 3월 25일


● 기획 의도
<다시 읽고 싶은 명작> 시리즈 여섯 번째 책으로 자리매김하여 고전으로서의 가치를 부각시키고,  ‘예수는 과연 누구인가?, 예수는 나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가?,  온난화로 인한 이상 기온과 온갖 천재지변, 금융 위기 등으로 위협받는 불안한 상황에서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하는 물음을 던지며 신앙과 불확실한 삶에 의문을 던지는 이들에게 인간 예수의 모습을 제시하여 참 믿음의 의미와 신앙인의 삶을 재조명하고 더욱 뜻깊고 실천적인 신앙생활을 하도록 이끈다.

대상
일반인, 엔도 슈사쿠 애독자, 신앙에 의문을 품는 사람, 삶의 의미를 잃어버린 사람, 고통 앞에서 어쩔 줄 몰라하는 사람, 가족이나 이웃의 고통 앞에서 아무것도 해줄 것이 없어 그냥  바라보기만 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있는 사람, 예비신자, 신자

키워드 - 다시 읽고 싶은 명작 시리즈!
마음속에서 떨쳐버릴 수 없는 예수라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루살렘 성지를 헤집고 다니는 <나>와, 예수 당대 인물들이 번갈아 주인공이 되며 엮어가는 이야기 속에 예수의 참모습이 선연히 드러난다.

내용
1973년에 처음 발표되어 1995년 한국에 소개된 「사해 부근에서」를 손에 잡기 쉬운 아담한 판형으로 새롭게 편집한 여섯 번째 <다시 읽고 싶은 명작> 시리즈다. 다시 읽어도 구성이 탄탄하고 재미있으며 깊이 있는, 그래서 여러 가지로 해석하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열린 소설이다.

엔도 슈사쿠가 그리는 예수님 모습은 얼핏 보면 힘이 없고 무능력하여 마냥 슬프기만 하다. 사람들이 바라는 대로 곧바로 누구나 치유해 주고 기적을 일으킬 수 없어 더욱 그렇다. 그러나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예수님은 어떤 상황에서도 ‘세상 끝 날까지 언제나 우리와 함께 계신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예수님은 한없는 사랑과 연민으로 늘 우리 가운데 함께 계시며 이렇게 말씀하신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사람들과 고통을 나누는 일입니다. …나는 다만 사람들의 슬픈 인생을 하나하나 지켜보았고 사랑하려 했을 뿐입니다. …내가 한번 그 인생을 스쳐 지나가면 그 사람은 나를 잊지 못하게 됩니다. 내가 그 사람을 언제까지나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목숨을 내어 주면서까지 사랑을 행하신 예수는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도 그러한 사랑을 가르치기 위해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을 스쳐 가신다. 그러한 사랑이 두려워 그분을 버리려 해도 그분은 결코 우리를 버리지 않으신다. 기적을 고대하고 이기적인 우리에게 너무도 인간적인 하느님의 마음과 이웃의 고통을 함께하는 사랑의 마음을 느끼게 한다.

지은이: 엔도 슈사쿠(1923-1996)
성경과 신앙을 주제로 하느님과 인간의 관계와 삶의 의미를 파헤친 엔도 슈사쿠는 도쿄에서 태어나 어머니와 이모의 권유로 열한 살 때 세례를 받았다. 1949년 게이오 대학 문학부 예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리옹 대학에서 프랑스 현대 가톨릭 문학을 공부했다. 1955년 「백인」을 발표하여 아쿠다가와 상을 받았고, 1981년 예술원 회원, 1985년 일본 펜클럽 회장을 지냈다. 지은 책에 「바다와 독약」․「예수의 생애」․「그리스도의 탄생」․「침묵」 등이 있다.

옮긴이 :이석봉(1928-1999)
경북 김천에서 태어나 숙명여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전남여중과 광주여고에서 가르쳤다. 1963년 동아일보 장편소설 현상모집에서 「빛이 쌓이는 해구」가 당선되어 등단했고, 펜문학상․한국소설문학상․숙명문학상을 받았다. 지은 책에 「광상곡이 흐르는 언덕」․「속죄」․「지하실에서」․「새벽빛」․「취당」․「여정」 등이 있다.

인터넷서점 바로가기

'꼼꼼한 보도자료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서] 요한 복음  (0) 2011.12.22
[도서] 사는 맛 사는 멋  (0) 2011.12.21
[도서] 사해 부근에서  (0) 2011.12.08
[도서] 온유한 사랑으로  (0) 2011.12.01
[도서] 위기는 선물이다  (0) 2011.11.30
[도서] THE NEW AMERICAN BIBLE(FSP)  (0) 2011.11.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