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산나 글, 전정화 그림, 『예수님, 제 기도를 꼭 들어주세요』, 바오로딸, 2011

내 친구 하느님께 바치는 기도

“하느님, 맨드라미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내가 하느님을 처음 느끼게 된 것은 초등학교 2학년 때였다. 깨알보다 작은 맨드라미를 심었는데 상상할 수 없이 큰 꽃을 피우는 것을 보면서 나는 그것이 기적으로 느껴졌다. 어린 마음에도 이것은 사람이 도저히 할 수 없는 일로 여겨졌고 그 깨알 같은 맨드라미 씨앗 뒤에는 어떤 큰 분의 힘이 있다는 것이 느껴졌다. 나는 그 분을 ‘하느님’으로 불렀다.

어린 시절 제일 무서운 것이 밤에 화장실 가는 일이었다. 그 당시는 화장실이 실내가 아닌 마당 한편에 있어서 ‘귀신 이야기’ 등과 중첩되어 그렇게 무서웠던 것이다. 그때마다 화장실에 쪼그리고 앉아 하느님을 계속 부르며 하느님과 대화를 나눴던 것이 추억으로 다가온다. 하느님과는 못할 이야기가 없었다. 그렇게 하느님은 내 든든한 백(?)이요 가장 친근한 벗이었다.

그런 어린 시절을 보내고 나는 고2가 되어서야 가톨릭에서 세례를 받았다. 성당에 나가지도 않았고 부모님도 불교 신자이셨던 내가 어린 시절부터 그렇게 하느님을 친근히 느낄 수 있었던 것은 참으로 큰 은총임을 이제야 깨닫는다.

“하느님께서는 이 세상 모든 것을 만드셨어요. 그런데 사람들이 함부로 해서 지구가 아파요…하느님께서 만드신 세상을 아름답게 가꾸고 병들지 않도록 지키게 해 주세요…” (예수님, 제 기도를 꼭 들어주세요, 34쪽)

내 어린 시절 하느님과 나눴던 많은 이야기들을 다시 보는 것과 같은 책 [예수님, 제 기도를 꼭 들어주세요]를 보면서 나는 내내 미소를 지었다.

이 책을 쓰신 ‘고 수산나’ 선생님도 나와 같은 어린 시절을 보내신 것은 아닐까라는 상상을 하며 단숨에 책을 읽었다. 어린이들에게 자신과 가족, 친구, 자연을 위해 기도하는 법을 가르쳐 주는 참 고운 책이었다.

“예수님, 세상에는 불쌍한 친구가 참 많아요, 배고픈 아이들에게 먹을 것을 주시고, 더 이상 매 맞는 아이들이 없게 해주세요…” (같은 책, 35쪽)

눈물이 핑 도는 기도였다. 어른들의 잘못으로 고통 받는 많은 어린이들을 위한 간절한 기도였다. 이 기도책이 어린이들은 물론이고 어른들에게도 많이 읽혀져서 모두가 순수한 마음으로 기도할 수 있기를… 그래서 세상이 좀 더 따뜻해지고 환해지기를 기도한다.

- 주민학 벨라뎃다 수녀

*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에 실린 글입니다.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 바로가기

글: 고수산나 | 그림: 전정화 | 판형: 180*200
쪽수: 64쪽 | 가격: 9,000원 | 발행일: 2011년 11월 10일


● 기획 의도
어린이들이 생활 속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통해 하느님과 친근하게 대화하고 기도에 맛들이게 한다.
  
주제 분류: 서적, 어린이, 신앙교육, 기도

키워드: 어린이, 신앙, 신앙교육, 기도, 기도문, 기도서, 가족, 친구, 이웃, 형제자매, 선생님, 가정, 학교, 성당, 식사, 공부, 믿음, 감사, 보호, 도움, 용기, 평화, 하느님, 예수님, 성모님, 수호천사

요약
어린이 기도서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이 생활 속에서 예수님을 친구처럼 만나고 대화하도록 기도문을 엮었다. 어린이의 일상과 눈높이에 맞는 기도문을 통해 기도하도록 이끌고 신앙심을 북돋운다.

내용
어린이들이 하루 중 다양한 상황에서 드릴 수 있는 기도와 가족․친구․이웃을 위해 드리는 기도문을 엮었다. 아침에 일어날 때 드리는 기도, 밤에 잠들 때 드리는 기도, 식사할 때 드리는 기도, 기쁘고 감사할 때 드리는 기도, 보호와 도움을 청하는 기도, 가정․학교․성당에서 드리는 기도 등 다양한 기도문을 필요한 때에 바칠 수 있도록 실었다. 가까이에 있는 가족과 친구들뿐 아니라 세상의 많은 사람들을 생각하며 하느님과 대화하도록 이끈다.
어린이들이 기도를 배울 뿐 아니라 하느님과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도록 한다.

친구가 따돌려요

하늘과 땅의 임금님이신 하느님, 저를 도와주세요.
친구들이 저를 따돌리고 놀려요.
친구들이 좋아하지 않아도 하느님은 저를 사랑하시죠?
제가 찾으면 언제나 달려오시는 하느님,
친구들의 마음을 햇살처럼 따뜻하고
솜사탕처럼 부드럽게 바꿔 주세요.
저도 친구들을 미워하지 않고 용서하게 해 주세요.
제가 친구들과 즐겁게 지낼 수 있도록
제 기도를 꼭 들어주세요. 아멘.
                   - 본문 26쪽

대상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 첫영성체를 하는 어린이, 신앙생활을 시작한 어린이, 기도를 하고 싶어하는 모든 어린이, 주일학교 담당 사목자, 부모, 주일학교 교사.

지은이: 고수산나
1998년 「샘터」 동화상에 ‘별이의 우산’이 당선되었으며 ‘삽살개 이야기’로 아동문예 문학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삽살개 이야기」「필리핀에서 온 조개개구리」「민구야, 쫌!」「세상에서 가장 작은 동생」「꼬마 산타가 되었어요」「하늘나라 저금통장」「하느님의 장미 소화 데레사」 등이 있다.

그린이: 전정화
성신여자대학교에서 섬유공예를 전공하고 경희대학교 교육대학원 디자인교육학과를 졸업했다. 팬시회사 디자이너를 거쳐 프리랜서 그림 작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맑고 따뜻한 느낌의 수채화 작업을 주로 하고 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