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이 노을로 물들어 끝나가는 이 날에

두 손 모아 기도하게 하소서.

살아있던 모든 풀과 잎들 헤어지는

쓸쓸한 이 저녁엔 더 낮게 엎드려 기도하게 하소서.

서성이던 고달픔들

하루만이라도 조용히

당신 숨결에 기대어 쉬게 하소서.

풀어놓은 나의 얘기

이젠 주님, 당신이 말씀하실 차례

고요하게 가슴속 말로 들려주소서.

귀 세우고 듣겠나이다.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04)  (0) 2019.11.04
오늘의 기도(11.01)  (0) 2019.11.01
오늘의 기도(10.31)  (0) 2019.10.31
오늘의 기도(10.30)  (0) 2019.10.30
오늘의 기도(10.29)  (0) 2019.10.29
오늘의 기도(10.28)  (0) 2019.10.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