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암 파인버그 바머시 지음, 한정옥 옮김, 『성경 시대의 음식』, 바오로딸, 2007


사과는 금단의 열매였을까요? 성 베드로의 물고기란 무엇일까요? 최후 만찬 때 예수님이 빵을 적셨던 그릇에는 무엇이 담겨 있었을까요?

『성경 시대의 음식』은 이런 물음들에 대한 답을 담은 책입니다. 에덴 동산에서부터 예수 시대에 이르기까지 음식의 역사를 짚어가면서 당시의 식사 관습, 성지 팔레스티나의 7가지 주요 농작물과 채소, 물고기와 해산물, 고기, 허브와 향신료 등 각종 식품들과 음식들을 사진과 함께 보여줍니다. 성경에 나오는 무게 단위, 식품 가격, 식품 보관법 등에 대해서도 알려주고요. 특히 성경에 나오는 음식 조리법 54가지를 수록한 점이 흥미롭습니다.

책장을 넘기다보니 직접 만들고픈 마음이 커졌지요. 그래서 ‘달콤한 요거트’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요거트를 워낙 좋아하기도 하고, 재료나 조리법이 가장 간단했거든요. 자, 지금부터 함께 요거트를 만들어볼까요?


달콤한 요거트
“젖과 꿀이 흐르는 땅”(탈출 3,8)



먼저 재료를 준비합니다. (1인분)
그리스식 요거트 230g, 꿀 3작은술, 순수한 피스타치오 가루 28그램.

그리스식 요거트는 자연 발효를 거치기에
진하고 쫀득한 맛을 지닌다고 하네요.

저는 그냥 마트에서 85그램짜리 플레인 요거트를 샀습니다.
또 꿀과 피스타치오 열매를 준비했어요.
(피스타치오 열매나 가루는 베이킹 숍에서 구입하실 수 있답니다.)



먼저 아이스크림 컵에 요거트를 붓습니다.
아직은 설탕이 첨가되지 않아 밍밍한 맛이에요.



덜어놓은 요거트에 꿀을 넣어 섞어줍니다.
저는 듬뿍 넣었어요!



피스타치오 열매를 으깹니다.
직접 으깨어 알갱이를 만들면 씹는 맛이 좋을 거예요.



꿀을 섞은 요거트 위에 피스타치오 으깬 것을 올립니다.
고명처럼 살짝 올리면 더 고울 텐데, 너무 많이 올렸지요? ^^



자, 달콤한 요거트 완성입니다!
피스타치오 때문에 연둣빛을 띠네요.
어떤 맛일까요?



직접 만들어본 요거트는 맛났습니다. 꿀을 넣어 달콤했고, 피스타치오가 씹혀 고소했어요. 살짝 비릿했던 것은 피스타치오 때문이었나 봅니다. 아무리 디저트에 어울리는 견과류라도 적당히 넣어야겠다 생각했지요. 그 점만 빼면 제법 만족스러운 요거트였어요.

책에 따르면, ‘젖과 꿀’은 인류 최초의 음식으로 성경이 맨 처음 언급했다고 해요. ‘젖과 꿀이 흐르는 땅’(탈출 3,8)은 목축지로 농사짓지 않는 곳, 들꽃이 피고 벌들이 꿀을 내는 땅(이사 7,21-25)을 가리켜요. 어감과 달리 풍요의 정반대를 상징한다고 하네요. 재미있지요?

성경은 마음의 양식이고 요거트는 입속의 기쁨임을 새삼 깨달았어요.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혜화동에 있는 '마음을 걷다'에 다녀왔어요~
이름도 예쁘고, 한옥을 개조해 만든 곳이라기에
전부터 가보고 싶었답니다.




혜화역 1번 출구에서 직진하다
미스터피자 골목에서 우회전,
야구연습장을 끼고 좌회전 하면 나옵니다.




조명이 은은하고 공간은 꽤 넓었어요.
혼자 와서 책 읽고 공부하는 사람들도 눈에 띄더라구요.
무선인터넷이 잘 되는 점,
구석구석 호젓한 자리가 마련돼 있는 점이 좋았어요.




자리마다 책이 많이 꽂혀 있었답니다.
문학, 예술, 여행, 심리학, 경제경영,
그리고 잡지만화책까지-





"나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아무도
그대가 준 만큼의 자유를 내게 준 사람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나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그대 앞에 서면
있는 그대로의
내가 될 수 있는 까닭입니다."
- U. 샤퍼, 『나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중에서

가방 속에 있던 책을 꺼내 읽었답니다.^^





컵케이크 종류가 다양했어요.
애플시나몬, 에스프레소, 쿠키앤크림, 바나나초콜릿…

이날 먹었던 것은 코코아케이크 위에 버터크림이 올려진 레드벨벳!




청포도향이 상큼했던 머스캣(허브티),
달달하고 시원했던 스트로베리 프레도.




현대적인 느낌의 하얀 벽과 늘씬한 유리창,
한옥이 잘 어우러진 카페였어요.




'마음을 걷다'란 이름은
자신에 대한 생각이든, 남에 대한 생각이든
마음을 거닐 듯 생각할 수 있는 아늑한 장소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지었다고 하네요.
가능하면 평일 낮에 가보셔도 좋을 듯합니다.^^

- 광고팀 고은경 엘리사벳



* 마음을 걷다

서울시 종로구 혜화동 163-18
070-4416-9700
AM 11:00 - PM 23:00(연중무휴)

에스프레소 4,000원
아메리카노 4,000원
카푸치노 4,500원
카페라떼 4,500원
카페모카 5,500원

프레도 6,000-7,000원
허브티 4,000-5,000원

생초콜릿 1,500원
컵케이크 4,000원

예약시 그림을 이용한 심리검사 받을 수 있음
(02-743-970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