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에게 ‘오늘’을 베풀어 주신 주님!
저희의 오늘을 위해 유혹과 수난을
마다하지 않으신 당신의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당신은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저를 계획하시고,
영원을 위해 저를 창조하셨음을 믿으니
당신의 영원에 동참할 수 있는 겸덕의 은총을 바라나이다. ​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9.02.19
오늘의 기도(2.18)  (0) 2019.02.18
오늘의 기도(2.16)  (0) 2019.02.16
+ 긍정적인 삶을 위해
주님, 세상을 보는 제 눈을 살피소서.
칠흑 같은 밤길 걷더라도
당신 눈길 닮으면 길이 밝아지고
고난의 언덕 가로막아도
당신의 발걸음이면 가볍게 오를 수 있으리다.
마음이 어두우면 온 세상이 어두워지고
마음이 밝으면 온 세상이 환하게 빛납니다.
오늘 이 고난이 내일은 치워지리라 믿고
내일의 고통은 주님께서 넘겨주리라 믿으며
그 고통조차 필요한 것이라 여기게 하소서.
오늘 하루도 따지지않고 충실히 살아
영원한 복을 누리며 당신 영광 안에 들게 하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24)  (0) 2018.12.24
오늘의 기도(12.21)  (0) 2018.12.21
오늘의 기도(12.20)  (0) 2018.12.20
오늘의 기도(12.19)  (0) 2018.12.19
오늘의 기도(12.18)  (0) 2018.12.18
오늘의 기도(12.17)  (0) 2018.12.17

‘하느님은 감당할 만큼의 시련을 주시고
그 시련을 이겨낸 사람은
인생의 승리자가 된다.’는 말이
오늘은 왠지 달갑지 않습니다.
저와 다른 이들이 겪는 시련은
언제쯤이나 끝나는 걸까요?
이렇게 투덜거린 제 마음의 문을
똑똑 두드리시는 주님 말씀….
“나는 너를 통해서, 네 삶 속에서
다시 피어나는 십자나무의 꽃이고 싶다.”
그렇군요. 가만히 눈을 감고
당신의 주검을 안고 계신 성모님을 묵상합니다.
주어진 고통, 침묵으로 안고 가신 성모님
기꺼이 당신을 닮도록 오늘도 내일도
기도하게 하소서. 아멘.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27)  (0) 2018.11.27
오늘의 기도(11.26)  (0) 2018.11.26
오늘의 기도(11.23)  (0) 2018.11.23
오늘의 기도(11.22)  (0) 2018.11.22
오늘의 기도(11.21)  (0) 2018.11.21
오늘의 기도(11.20)  (0) 2018.11.20

저희를 사랑하시는 주님!

저희의 아픔과 슬픔을 모두 아시며 

저희의 울부짖음을 듣고 계시는 주님. 

저희 안에 어둠에 사로잡혀 스스로를 비난하고, 

심판하며 다른 이들 또한 비판하고, 

미워하며 괴로워하는 저희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 

마음 안에 있는 상처와 

그 상처에서 빚어진 메마르고, 

가시 같은 마음들로 신음하고, 

괴로워하는 저희를 치유해 주소서. 

저희에게 주님, 

당신의 그 선하신 마음과 따뜻한 시선을 허락하여 주시어 

저희 마음을 당신의 사랑으로 가득 채워 주소서. 

주님, 저희를 깨끗하게 해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1.9)  (0) 2017.01.09
오늘의 기도(17.1.6)  (0) 2017.01.06
오늘의 기도(17.1.5)  (0) 2017.01.05
오늘의 기도(17.1.4)  (0) 2017.01.04
오늘의 기도(17.1.3)  (0) 2017.01.03
오늘의 기도(17.1.2)  (0) 2017.01.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