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심서적33권읽기] 1월 선정 도서

「주름을 지우지 마라」의 저자 이제민 신부

“영성은 늙음을 받아들이고 귀 기울여 향하는 데서 무르익죠”

 

발행일 : <가톨릭신문> 2014-01-01 [제2876호, 16면]


 ▲ 이제민 신부는 나이를 먹는 데에도 경지가 있다고 강조하며, 노년의 영성은 젊음 안에 잉태되어 있다고 설명한다.

 

이제민 신부의 책 「주름을 지우지 마라」는 ‘가톨릭독서문화운동-제2차 신심서적33권읽기’의 2014년 1월 선정도서다. 도서선정위원회는 「주름을 지우지 마라」가 나이 듦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는 시기, 인생은 나이와 상관없이 그 자체가 하느님의 아름다운 창조물임을 드러내고 노년의 영성으로 초대하고 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제민 신부는 마산교구 소속으로 1980년 사제로 서품되었다. 1979년 오스트리아 그라츠 대학교에서 신학 석사학위, 1986년 독일 뷔르츠부르크 대학교에서 기초신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광주가톨릭대학교 교수로 가르쳤으며 여러 본당을 거쳐 현재 명례성지에 살면서 '녹는 소금운동'을 펼치고 있다. 아직 억새가 한창인 초겨울 낙동강 밀양 명례성지에서 저자를 만났다.



“‘구구팔팔이삼사(9988234)’, 아흔아홉 살까지 팔팔하게 살다가 이삼일 앓고 죽는다는 유행어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세른 셋의 나이로 십자가에 못 박혀 고통 속에 처참하게 돌아가신 예수님은 불행한 인생을 사신 걸까요?”

이제민 신부의 자전적 신학 에세이 「주름을 지우지 마라」(이제민 신부 저/239쪽/1만 원/바오로딸)는 누구나 병들고 죽기 마련이라는 단순한 진리를 정면으로 바라보게 하고 노년의 영성으로 초대한다.

한국사회는 이미 고령화 시대에 진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웰빙과 젊음을 상품화하며 늚음을 기피하도록 부추기는 아이러니한 분위기가 팽배해 있다.

교회 공동체의 모습도 다르지 않다. 노인들을 위한 다양한 사목이 시도되고 있지만 이들은 사목적 대상일 뿐 주체적인 활동에서 제외되고 있는 현실이다.

“어떤 이는 젊음을 유지하며 건강하게 사는 기술, 치매에 걸리지 않고 노년을 즐기는 시술을 연마하는데 온 시간을 쏟습니다. 하지만 영성은 이런 잔기술을 통해서가 아니라 늙음을 받아들이고 늙음에 귀 기울이며 늙음을 향하여 사는데서 무르익습니다.”

이제민 신부는 사회적으로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힐링과 웰빙 광풍에 대해 우려의 시각을 던진다.

“우리에게는 ‘치유’라는 좋은 단어가 있습니다. 힐링과 웰빙이라는 단어는 상업성이 짙어 보일뿐더러 자기중심적인 단어로 사용되고 있음을 눈치채야 합니다. 나만 치유되고 나만 아프지 않기를 바라는 이기적인 모습들 말입니다.”

이 신부는 예수님을 찾은 병자들의 예를 들어 “예수님을 찾아간 병자들은 ‘힐링’을 위해 찾아갔겠지만 예수님이 함께 기도해 주심은 단순히 육체적인 치유에 그치지 않았다”면서 “고통 중에도 하느님이 계신다는 ‘현존’을 알려주시는 예수님은 우리의 마음까지 치유해주신다”고 말했다.

나이가 들어서야 비로소 보이는 것. 이제민 신부는 ‘나이를 먹는 데에도 경지가 있다’고 말한다. 이는 시간적인 경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책은 “노년의 영성은 나이를 초월하기에 천수를 누려도 얻지 못하는가 하면, 젊은 나이에 얻을 수도 있다”면서 “예수님이 이미 30세에 노년의 영성에 이르신 것처럼 ‘늚음은 젊은 안에 잉태되어 있다’”고 표현한다.

“노인의 경지를 존중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신부는 “자녀들 역시 부모님의 인생에서 묻어난 것들을 인정하고 함께 있어 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노년층을 대하는 젊은이들에게 ‘함께 있음’을 강조한다. 노인을 대우하라는 의미가 아니라 서로가 ‘함께 있음’에서 사랑도 희생도 싹틀 수 있다는 설명이다.

“모든 때에는 제때의 의미가 있으며, 제때에 충실할 때 아름답다.… 10대는 10대에 맞는 얼굴이 있고, 40대는 40대에, 80대는 80대에 맞는 얼굴이 있다. 늙음은 쇠함과 추함을 상징하는 것이 아니라 인생을 완성시킨다.”


이도경 기자 (revolej@catimes.kr)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58835 


[출판] 주름을 지우지 마라 -

나이 듦 슬퍼말고 황홀하게 즐겨라

마산교구 이제민 신부, 연륜의 지혜와 느림 강조


주름을 지우지 마라
(이제민 신부 지음/바오로딸/1만 원)

<평화신문> 2013. 12. 15발행 [1244호]


 나이 든 부모의 모습을 지켜보며, 주변 어르신 신자를 만나며 노년의 영성을 깨달은 이제민(마산교구 명례성지조성추진위원장) 신부가 나이 듦의 예찬론을 펼쳤다.

 그는 "무엇보다 나이가 들어야 한다"고 하거나 책 제목처럼 "주름을 지우지 말라"고 말하며, 늙음을 거부하고 젊음만 찬양하는 현실에 반기를 들었다. 그러면서 나이 든 이들의 주름진 얼굴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굽은 허리와 거칠어진 손이 얼마나 감동적인지를 일깨운다. 그는 힘이 빠진 노인의 몸에서 인생의 완성을 발견했다.

 "노인이 되면서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예수님이 왜 인류의 구원자이신지 점점 깨닫게 된다. 노인의 굽은 등, 힘이 빠져나간 육체는 그가 평생 십자가를 지고 살아왔음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더 이상 팔팔하지 않은 그의 몸에는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라고 하신 예수님 말씀이 새겨져 있다. 노년의 힘없는 몸은 인생의 쇠함에 앞서 인생의 완성을 보여준다"(123쪽).

 나이가 들면 자연스레 말이 어눌해지고 동작은 느려지며 행동은 어수룩해지지만 이 신부는 이 또한 하느님의 선물로 받아들인다. 젊은 사람들이 보기엔 답답한 모습이지만, 그는 노인들의 그런 동작을 젊은 시절 서두르느라 놓쳐버린 것들을 받아들이는 여유로 읽어낸다.

 나이 든 이들 앞에서 한없이 겸손한 이 신부는 "노인은 그 연륜만으로도 인류의 스승"이라며 "그들의 희생과 인내, 느림은 인생을 진솔하게 즐기기 위해 인류가 배워야 할 덕목"이라고 말한다.

 그는 책을 통해 일관되게 말한다. 늙음을, 병들고 쇠약해지는 과정을 감사히 받아들이며 황홀하게 즐기라고. 그러면 세상을 새롭게 보는 눈이 열리게 된다고 말이다.

 "늙음에 감사하는 사람만이 인생이 도달해야 할 목표에 이를 수 있다. 늙음을 황홀하게 받아들이게 하는 저녁노을은 새벽노을을 연상시킨다. 젊어 바쁘게 사느라 잊었던 어릴 적 풋풋한 아름다움을 이제 다시 보는 즐거움을 얻은 것이다.… 그래서 세상을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나이에 이른 노인에게 늙음은 감사한 일이다"(222쪽).

박수정 기자

http://www.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487110&path=2013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