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지금 나는 잘 살고 있는가? 지금 내가 제대로 가고 있는 게 맞나? 나는 무엇을 하고 있고 어떻게 살고 있나? 수없이 자신에게 던지는 질문들….

지금의 시대는 완벽을 원한다. 외모부터 인성까지 모든 면에서 완벽을 요구한다. 완벽해지려고 할수록 작은 실수 하나 용납할 수가 없다.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 살아남기 위해 죽을힘을 다한다. 매일 그렇게 우리는 전쟁 같은 상황을 맞닥뜨리며 치열하게 살고 있다. 그 삶 뒤로 슬픔, 절망, 회의, 허무, 아픔, 눈물을 숨긴 채. 

이 책은 세상의 요구에 맞춰 완전한 사람이 되기를 끊임없이 추구하는 현대인에게, 불완전한 내 모습에 하느님 은총이 찾아올 빈틈이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는 영성 에세이다. 

저자는 자신의 한계, 모자람, 약함, 상처 등 부족한 모습 그대로 하느님 앞에 서라고 초대한다. 죄스러운 마음을 숨기고, 없애려고 하기보다 하느님 안에서 그 모든 것을 대면하고 인정하며 더 풍요로운 삶을 살아가도록 안내한다. 


상처를 진주로 변화시키기

불순물이나 모래가 조개 안에 들어가 자리를 잡으면, 조개는 방어력이 없는 자신의 몸을 보호하기 위해 외투막(진주층)을 분비해 불순물을 감싸고 감싼다. 그 결과 빛나고 가치 있는 아름다운 진주가 만들어진다. 진주는 조개의 상처가 아물면서 만들어지므로, 만일 조개가 상처를 입지 않는다면 결코 진주를 만들어 내지 못한다. 빛나고 귀한 진주는 조개가 상처를 입을 때 고통 속에서 태어난다. 

우리 내면에는 얼마나 많은 상처와 불순물이 있는가? 상처를 아물게 하는 유일한 길은 사랑으로 감싸는 것이다. 사랑이야말로 본질적인 것이다. 자신에게 들어온 불순물을 성장의 계기로 삼는 유일한 방법은 ‘진주’를 만드는 것이다. 


우리의 불완전함 속으로 들어오시는 하느님

이 책에 등장하는 예화들, 성 예로니모의 이야기며 칼릴 지브란의 ‘어느 광인의 이야기’ 중 한 대목은 무척이나 인상적이고 감동적이다. 또한 모세, 기드온, 다윗 등 성경의 인물 이야기가 책의 흐름을 더 부드럽게 끌어주는 역할을 한다.   

살인자요 말더듬이였던 모세는 한계가 있음에도, 당신 백성을 이집트에서 끌어내 약속의 땅으로 인도하라는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소년 다윗은 전쟁으로 단련된 군인이 아니었지만, 골리앗과 싸워 이겼다. 또 다른 중요한 인물은 판관 기드온이다. 

기드온이 속한 므나쎄 지파는 말단 지파였고, 그의 가문도 보잘것없었다. 기드온은 자신에 대한 신뢰도 적었고 하느님께 대한 믿음도 부족했다. 그러나 하느님으로부터 하느님 백성을 구원하라는 소명을 받는다. 또 타마르, 라합, 룻, 밧 세바는 이방인, 창녀 등 사회가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여성들이었지만 예수님 탄생의 연결고리가 되는 일을 해낸 사람들이다. 

성경의 수많은 인물들이 ‘약함의 논리’를 확인시켜 준 것처럼, 완벽한 사람이 아닌 불완전한 사람들에게 은총을 베푸신 하느님의 역사가 이 책에서 펼쳐진다. 

하느님 눈에 우리 모두는 다 불완전하다. 하느님께서는 지금 이 순간,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나아가라고 말씀하신다. 자신의 불완전한 모습을 제대로 인정하고 하느님께 나를 맡겨드려야만 주님이 내 안으로 들어오신다. 하느님은 부족하고 빈틈이 있는 그대로의 나에게 은총을 베푸신다.

여기저기, 이곳저곳 구멍이 숭숭 뚫린 흠 많은 나를 주님께 봉헌한다. 제게 다른 무엇을 원하십니까 묻는 예로니모에게 “내가 너를 용서할 수 있도록 너의 죄를 다오.”라고 말씀하신 하느님 앞에 나의 죄를 봉헌한다. 주님이 용서하실 수 있도록. 


흡사 완벽 강박증에 사로잡힌 것 같은 우리 각자에게 예수님은 이런 위로의 말씀을 하시는 듯하다. 

“네가 버리고 싶은 너의 부분을 사랑하라. 그 부분을 사랑으로 감싸라. 그러면 마침내 상처를 인식하고 사랑으로 감싸면, 

네 안에 간직하고 있는 보물을 느끼게 될 것이다.” 너는 네 안에 소중한 진주를 품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리라. 

▶ 불완전한 나에게 보러가기

  


아침 고요 속으로 가라앉은 영혼
눈을 들어 감실 안에 계신
당신을 바라보고
당신은 저를 바라보고 계십니다.
‘두려워 말라. 나 너희와 함께 있으니,
나 여기서 비추겠노라.
너희 죄를 뉘우치라’는 말씀 앞에
날마다 쌓인 죄와 허물 뿐이오니
두 손 얹으시어 용서하시고
새살 돋게 하소서.
있는 그대로의 제 안에서
당신이 사랑하소서.
그래야, 부족한 이웃도
당신 힘으로 사랑할 수 있겠나이다. 아멘.
_ 전영금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22)  (0) 2018.11.22
오늘의 기도(11.21)  (0) 2018.11.21
오늘의 기도(11.20)  (0) 2018.11.20
오늘의 기도(11.19)  (0) 2018.11.19
오늘의기도(11.16)  (0) 2018.11.16
오늘의 기도(11.15)  (0) 2018.11.15

랑하올 예수님!

오늘 하루, 제가 저지른 죄로

당신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해 주시고

모든 일을 당신의 영광과 사람들의 선을 위해

행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7)  (0) 2018.11.07
오늘의 기도(11.6)  (0) 2018.11.06
오늘의 기도(11.5)  (0) 2018.11.05
오늘의 기도(11.2)  (0) 2018.11.02
오늘의 기도(11.1)  (0) 2018.11.01
오늘의 기도(10.31)  (0) 2018.10.31
우리는 그리스도인입니다.
하느님의 뜻을 따라 살아갈 것을 엄숙히 맹세한 사람들입니다.
그럼에도 하느님께서 말씀하신 삶의 방법이
구체적이지 못하여 죄를 지었다고 핑계를 댑니다.
당신의 뜻이 뚜렷하지 않아 그 뜻을 벗어났다고 변명합니다.
이렇게 자신의 잘못을 은폐하고 허물을 얼버무리고 있습니다.
이 모자람과 어리석음을 불쌍히 여기소서.
이 시간, 저희가 그동안 해온 시시한 변명과
치사한 핑계를 말끔히 털어내도록 도와주소서.
저희 영을 깨끗이 하시어
저희의 행위가 진리이신 당신께 충실하도록 이끌어 주소서.
선하신 우리 주님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기도드립니다. 아멘.
_ 「까칠한 윤리 숨통 트다」 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31)  (0) 2018.07.31
오늘의 기도(7.30)  (0) 2018.07.30
오늘의 기도(7.27)  (0) 2018.07.27
오늘의 기도(7.26)  (0) 2018.07.26
오늘의 기도(7.25)  (0) 2018.07.25
오늘의 기도(7.24)  (0) 2018.07.24

김연준 신부의 신앙 강의

하느님의 은총 보따리

고해성사


내용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다, 고해성사!

고해성사 보는 것이 왜 이렇게 부담스럽고 어려운 것일까.

성사를 앞두고 괜스레 가슴이 울렁울렁 콩닥콩닥.

고해성사와 친해질 수 있는 방법 없을까?

, 지금부터 김연준 신부가 초대하는 고해성사의 은총 속으로 들어가 보자.

 

김연준 신부의 신앙 고백

사람은 왜 살까, 죽음은 무엇일까, 인생의 근본적인 질문을 끊임없이 두드리던 시기부터 '주님, 당신이시군요.' 첫 고해에서 자신도 모르게 나온 이 한마디까지. 인생에서 가장 강력한 체험을 하면서 깨달은 성사의 은총과 주님의 사랑을 이야기하듯 편안하게 들려준다. 또한 우리에게 주어진 예수 성심이야말로 천국의 시작, 구원의 시작, 사랑의 시작이고 눈먼 사랑의 체험이다라고 피력한다.

 

 구수한 사투리가 정겨운 강의

김연준 신부의 꾸미지 않은 담백한 톤이 묘하게 빠져드는 매력이 있다. 살아오면서 체험한 솔직한 이야기들을 재미있게 들려준다. 강의 요소요소에 놓여 있는 웃음 포인트도 놓치지 말자. 나에게 주어진 믿음이란 선물은 하느님이 주신 가장 위대하고 아름다운 선물이라고 고백하는 김연준 신부의 강의를 통해 고해성사의 은총을 한 보따리 받으시기를.

 

 고해성사 때문에 냉담한다는 말을 들으면 가슴이 미어집니다. 성사가 무엇입니까? 우리는 목이 마르면 수도꼭지를 틀고 물을 받아 마십니다. 살다 보면 지쳐서 넘어질 때가 많습니다. 그걸 아시는 하느님께서는 그때마다 우리에게 괴로움을 이겨내도록 힘을 주십니다. 수도꼭지를 틀어 물을 받아 먹듯이 성사를 통해서 필요한 은총을 누립니다. 제가 사죄경을 해주면서 하느님의 이름으로 죄를 용서해 줄 때 어떤 생각이 드는지 아십니까? 그 영혼에게 완전히 빠져들게 됩니다.” _강의 중에서

차례

01 삶과 죽음 13:19

영원히 살고 싶지만, 죽음이라는 현실에서 피할 수 없는 우리.

 

02 세례 07:10

당신이 하느님이시라면 저에게 한 번만 나타나 주십시오. 그러면 제 인생을 바치겠습니다.

 

03 첫 고해 - ‘주님, 당신이시군요15:03

주님, 당신이시군요. 이제 됐습니다. 더 이상 저한테 나타나실 필요 없습니다.

 

04 고해성사 - ‘은총은 빗줄기처럼11:18

하느님은 영혼의 구원을 원하십니다.

 

05 , 복된 죄악이여 07:55

죄보다 큰 하느님의 사랑, 상처보다 더 큰 하느님의 은총을 바라십시오.

 

06 예수님의 치명적인 약점 14:59

- 눈먼 사랑을 하시는 분

- 계산하지 못하시는 분

- 어머니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시는 분



강사_ 김연준(프란치스코) 신부

2001년 광주가톨릭대학교 졸업. 광주대교구 운암동성당에서 첫 사목을 시작하였다. 그 후 소록도성당과 운남동성당을 거쳐, 2013년부터 지금까지 다시 소록도성당 주임신부로 소임을 받아 사목하고 있다. 현재 사단법인 마리안 마가렛 이사장을 맡으며 소록도가 진정한 공존의 섬이 되고, 삶을 포기하는 이들에게 희망이 되는 섬임을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다.

 

Staff

제작 바오로딸 | 녹음 & 편집 정새롬 | 사진 바오로딸 & 정성화 | 디자인 좋은씨앗


그림 - 주 벨라뎃다 수녀

성주간 수요일(4/4) 묵상주제

 '죄', 그것은 자신의 삶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는 것입니다.
자유를 누리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죄스러운 나를 하느님께서 변화시켜
주시도록 하느님 앞에 가져갈 수 있다면,
무엇을 가져가야 할까요?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178-179쪽

 

☞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1. 글로리아 2012.04.04 15:26

    사랑지식돈멋진차집맛있는음식비행기

    • BlogIcon 바오로딸 2012.04.04 16:03

      집과 비행기까지! 하느님과 나누고 싶으신 게 많은가 봅니다.^^ 며칠 남지 않은 사순절 잘 마무리하시고 희망찬 부활 맞이하시길 기도할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