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중추 손상으로 말 못하는 14세 김도영군, 시집 「그림 같은 하루」 발간

“세상에 하고 싶은 이야기, 시로 전해요”

가톨릭 신문 2019-09-01 [제3160호, 19면]

‘그림 같은 하늘에/구름이 묻혔다/어디로 갔을까?/파란 물이 남은 하늘은/구름이 녹아/더 이쁘다/하늘이 말한다/구름아 나를 닮으렴/나는 너를 닮아갈 테니/그렇게 우리는/그림 같은 하루를 산다’(‘그림 같은 하루’)

시집 「그림 같은 하루」(120쪽/1만1000원/바오로딸)를 펴낸 김도영(14·도미니코)군에게 삶은 하늘에서 본 풍경과 같았다. 구름이 녹은 하늘처럼, 오늘도 가족과 친구와 어우러진 하루를 보낸다는 도영군. 누구나 알고 있지만 잊고 있었던 아름다운 풍경들이 도영군의 시를 통해 그림처럼 펼쳐진다. 뇌전증으로 어려서부터 말이 더뎠던 도영군은 10살 때 추락사고로 언어중추를 다쳐 전혀 말을 할 수 없게 됐다. 도영군에게 시는 말로 표현하지 못한 상상 속 세계를 그릴 수 있는 유일한 캔버스가 됐고, 시 속에서 하늘을 날고, 바람과 친구가 되는가 하면 우리를 안아주러 오신 예수님과 만났다. 

학교에서 돌아와 그간의 일을 재잘재잘 털어놓는 여느 아이들과 다른 아들이지만, 하고 싶은 말을 느리지만 정확하게 종이에 적어 나가는 아들을 엄마는 재촉하지 않고 묵묵히 기다렸다. 그렇게 귀하게 모인 한 문장 한 문장은 한 편의 시가 됐고, 51편을 모아 한 권의 책으로 펴냈다.

도영군의 엄마 강승희씨는 “도영이가 행동이 느리고 말이 더뎌서 인지 장애가 있는 줄 알았는데, 펜을 손에 쥐어주면 수학문제의 답을 적거나 자신의 생각을 정확하게 적는 것을 보고 지적인 문제라기보다 표현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그 뒤로 혼자 힘으로 긴 글을 적기 어려운 아들의 손을 잡고 글 쓰는 것을 도왔다”고 말했다. 

짧은 문장이지만, 도영군은 그 안에 생명에 대한 소중함, 가족에 대한 감사함, 그리고 하느님에 대한 사랑을 빠짐없이 담아냈다. 

도영군은 “‘그림 같은 하루’ 시가 가장 마음에 들고, 지금도 그런 하루를 살고 있어요”라며 “함께 어우러져 살다보면 시가 떠오르고 머리에 담고 필요할 때 꺼내 글로 적어요”라고 글을 통해 전했다. 

신앙도 도영군의 글에 영감을 주는 요소 중 하나다. 추락사고로 의식이 없었던 도영군은 2주 만에 기적처럼 깨어났고 몸이 회복되자마자 ‘기도’라는 시를 완성했다. 

‘… 그동안 고마웠던 많은 분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기도해요/원하시는 게 모두 이루어지도록 기도할게요/기도는 힘이 되는 꿈 꾸기랍니다/그 꿈 같이 꿔요’(‘기도’ 중에서)

예수님에게 ‘안을 수 있도록 내 마음에 오셔서 고맙습니다’, 친구들에게 ‘오래오래 친구로 머물자’, 아빠와 엄마에게 ‘나를 사랑해 주셔서 고마워요’라고 시를 통해 전하는 도영군의 고백은 말보다 더 큰 힘을 가지고 감동을 선사한다. 

큰 사고로 힘든 시기를 겪었던 도영군은 언제가 가장 행복했을까. 도영군은 삐뚤빼뚤한 글씨지만 정확하게 그 답을 전했다. “나는 그때도, 지금도 행복해요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 기사 보러가기 :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16568

 

언어중추 손상으로 말 못하는 14세 김도영군, 시집 「그림 같은 하루」 발간

‘그림 같은 하늘에/구름이 묻혔다/어디로 갔을까?/파란 물이 남은 하늘은/구름이 녹아/더 이쁘다/하늘이 말한다/구름아 나를 닮으렴/나는 너를 닮아갈 테니/...

www.catholictimes.org

 

그림 같은 하루

 

지리산 소년 도영이의 그림 같은 하루
 

맑은 바람이 감싸주는 지리산에서 살고 있는 소년, 도영이가 띄우는 봄날 햇살 같은 이야기. 

  도영이는 초등학교 3학년 때 큰 사고를 당했다. 기적적으로 살았고, 그 후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말을 잃고 행동이 자유롭지 않아 연필을 쥔 도영이 손을 엄마가 감싸 주어야 글자를 쓸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한 글자 한 글자 또박또박 적어 내려간 예쁜 글이 모여 한 권의 책으로 세상에 나왔다. 

도영이는 시인이다. 자연을 벗 삼아 시를 쓰는 친구다. 도영이의 시에는 사랑스러움이, 행복함이, 맑은 마음이 남실거린다. 
큼직큼직 시원시원한 그림들도 시선을 확 사로잡는다. 한 면 가득 색을 채우고 알록달록 여러 빛깔의 고운 옷을 입혔다. 무심하게 그린 듯한 그림이 쓱쓱 나무가 되고, 싹싹 꽃이 되고, 뚝딱 강아지가 새가 젖소가 버스가 나비가 기차가 된다. 신기한 마술 같다. 
도영이의 상상력에는 날개가 달렸다. 하얀 종이 위에 도영이의 시는 노래처럼, 그림은 춤을 추는 것처럼 보인다. 글과 그림이 감동을 서로 주고받으며 조화롭게 어우러져 책을 보는 내내 눈이 즐겁다. 

처음부터 끝까지 다 좋지만, 그중에서 몇 편의 시를 소개하면 

<우유>는 너무 앙증맞고 귀여운 시다. 

짧지만 ‘맞아 맞아’ 맞장구를 ​치며 몇 번을 다시 읽어도 방실방실 미소가 멈추질 않는다. 


<새 세상을 만났다>를 읽고는 웃음이 빵 터졌다. 마지막 “나는 오늘 여러 가지 새 세상을 만났다”

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참 하루 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구나 생각하니 안쓰럽기도 하면서 
그 상황이 자꾸만 그려져 웃음이 피식피식 새어 나온다. 처음으로 스쿨버스를 타고, 
친구들과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며 신나고 좋았던 그 순간, 눈에 벌레가 들어간 것이다. 
이리도 눈치 없는 벌레라니! 눈에서 불이 나는 표현이 재미있다. 

<도영이의 용어 사전>은 군더더기 없이 똑 떨어지는 용어 정리가 기가 막히다. 
  “고자질과 알려 주는 것의 구분!/목적이 달라요/고자질은 혼내려는 마음이
  담겼고/알려 주는 건 걱정하는 마음이 담겼어요” 
           얕은 탄성과 함께 격한 공감의 끄덕임을 이끌어 낸다. 
<숫자놀이>에서는 수를 아름답다고 표현하다니 그저 놀라울 뿐이다. 
그리고 도영이의 진심이 뜨겁게 전해져 마음이 울컥한 시 <엄마, 미안해요>. 
함께 나누고 싶어 전문을 싣는다. 

엄마, 미안해요
엄마, 허리 아프게 한 것도
고집 부린 것도 미안해요 
점점 안 그럴게요 
빨리 건강해져서 
혼자서 할게요 
조금만 기다려요
난 엄마한테 태어난 행운아예요 
우리 가족은 다 행운별 우주인이에요 
이 작은 우주가 더 좋도록 
더 재밌게 지낼게요
고마워요

도영이의 시는 눈물 나게 푸르다. 
“가족은 마음 선이 이어져 있어서/안 보면 안 돼요”(<가족의 의미> 중에서)

“처음 만나요/예수님의 아름다운 몸/이 순간을 기다렸어요//예수님의 몸을 만나서/
저는 새 생명을 얻어요”(<첫영성체> 중에서) 
“성모님 미소를 닮을래요/그래서 이제는/그 인사를 같이 나눌래요/그 인사로 나는 또/
오늘 행복합니다”(<성모님의 인사> 중에서)
엄마, 아빠, 가족의 소중함과 고마움, 미안함이 뚝뚝 묻어나는가 하면, 첫영성체의 설렘과 성모님의 인사는 고운 미소라며 예수님과 성모님의 사랑을 노래한다. 

수학자를 꿈꾸던 꼬마 소년이 자연에서 자라며 시인이 되어 간다. 
“이 겨울 동안/나는 많은 이야기를 만들어야 해서/좀 바쁘다//내일은 또/무슨 이야기를/만날 수 있을까?”(<나의 겨울> 중에서) 또 어떤 이야기로 위로와 감동을 선물할지, 느린 걸음이지만 하나하나 배우며 성장하는 도영이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http://www.pauline.or.kr/bookview?code=20&subcode=08&gcode=bo1005186&cname=

 

그림 같은 하루 | 도서 | 가톨릭 인터넷서점 바오로딸

성바오로딸수도회 운영, 가톨릭 서적 및 음반, 비디오, 성물판매, 성경묵상 제공

www.pauline.or.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