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소설집 인세 전액 기부한 한영국 재미 소설가

“아이들 아픔 극복할 위로·희망 전할 것”
발행일 : 2012-08-19 [제2808호, 21면]

 ▲ 한영국씨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나눔을 실천하는데 쓰고 싶었습니다.”

재미(在美) 소설가 한영국(율리안나)씨가 최근 자신의 첫 소설집인 동화 「동글동네 모돌이」의 인세 전액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내 ‘어린이학교’에 기증했다.

“어려서부터 신앙생활을 해왔지만 뚜렷한 활동을 하지 못해 늘 빚을 지고 있는 느낌이었지요. 그러다 제일 잘 할 수 있는 글쓰기를 통해 교회에 보탬이 되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마음먹었지요. 가톨릭대학교 간호대학이 제 모교이기도 하고요.”

‘어린이학교’는 장기 입원으로 학업을 중단해야 하거나, 잦은 결석 때문에 유급을 당하는 환아들에게 지속적인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 장이다. 한씨가 기부한 인세는 ‘어린이학교’의 각종시설 및 입원 환아들을 위한 교육환경 개선과 환아들이 영적·심리적 평안을 찾는 일에 쓰이게 된다.

책을 출판한 바오로딸에서도 한씨의 마음에 공감, 한씨의 소설집을 ‘어린이학교’에 기증했다. 「동글동네 모돌이」는 아빠를 따라 미국으로 건너간 모돌이가 수도원의 수사님들, 친구들과 우정을 나누며, 낯선 환경에서 느끼는 외로움과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극복해나가는 신앙과 성장에 관한 이야기다. 한씨는 이 책을 읽을 환아들에게도 고통을 이해하고 극복하는 힘을 전달하고 싶다고.

“아이들이 이 책 속에서 아픔을 극복하는 위로와 희망이 있다는 점을 읽어내길 바랍니다.”

가톨릭신문 이우현 기자 (helena@catimes.kr)

 

원문 보기: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46136

 

저자: 김문태 | 판형: 140*200 | 쪽수: 276쪽
가격: 12,000원 | 발행일: 2012년 5월 20일

 

● 기획 의도
한국 최초의 신학생 김대건․최양업․최방제의 청소년 시절을 다루는 성장소설이다.
175년 전 세 청소년이 겪었던 사랑과 좌절, 두려움과 갈등, 고난과 극복을 통해 오늘날 청소년들이 추구할 가치를 진지하게 돌아보게 한다.

주제 분류 :  도서, 청소년, 문학, 소설, 성장소설, 청소년소설

키워드 : 김대건, 최양업, 최방제, 하느님, 성소, 천주교, 신학생, 신부님, 사제, 신앙, 모방 신부, 정하상 바오로, 믿음, 꿈, 희망, 마카오, 유학생활, 학업, 우정, 사랑, 친구, 죽음, 그리움, 믿음, 이별, 청소년, 소설, 성장 소설, 청소년 소설

요약
한국 최초의 신학생 김대건·최양업·최방제의 청소년 시절을 다루는 성장소설
세 청소년이 천주교 사제가 되기로 한 배경, 유학길에서의 두려움과 고난의 여정을 흥미진진하게 다룬다. 서로 간의 우정, 학업에 대한 열정, 친구의 죽음에 따른 슬픔과 고통을 극복하며 하느님께 나아가는 모습은 성장통을 겪고 있는 오늘의 청소년들에게 힘과 용기와 꿈을 심어준다.

내용
김대건․최양업․최방제 세 청소년이 천주교 사제가 되기로 한 배경, 유학길에서의 두려움과 고난의 여정을 사실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소설이다. 마카오에서의 학업에 대한 열정, 세 신학생의 우정과 경쟁, 친구의 죽음에 따른 슬픔과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통해 세 신학생의 삶을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다. 예비 신학생이나 중고등학생들이 성소를 키우고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돕는다. 세 신학생이 자기 앞에 닥친 문제를 극복하며 신앙 안에서 성장해 가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그린다.

추천글
"세 청소년들은 낯선 땅 마카오에서 외국어로 공부를 해야 했고, 죽음을 각오하며 신앙생활을 했습니다. 몰래 숨어서 다녀야 했고 아는 것도 숨겨야 했습니다. 역사는 그분들이 우리 민족과 교회를 위해 훌륭하게 신학생 생활을 했고, 착한 목자로서 양들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쳐 살았음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세 신학생 이야기」는 안일하게 살아가는 우리들을 다시 일깨우고 있습니다." - 조규만 보좌주교 (천주교 서울대교구)

대상
청소년, 예비 신학생, 사목자, 김대건․최양업․최방제의 청소년 시절에 관심 있는 이

지은이 : 김문태 힐라리오 
성균관대학교 국문학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한 문학박사이다. 우리의 문화와 전통이 살아 숨 쉬는 고전문학과 구비문학을 연구해 왔으며, 현재 가톨릭대학교 ELP학부대학 교수이다.「삼국유사의 시가와 서사 문맥 연구」·「국문학 연구와 국어교과교육」·「되새겨 보는 우리 건국신화」 등의 연구서와 강화의 옛이야기와 옛 노래들을 조사한 「강화 구비문학 대관」을 펴냈다. 어린이 책으로는 「행복한 할아버지 교황 요한 바오로 2세」·「하느님께 뽑힌 바오로」·「세상을 바꾼 위대한 책벌레들 1, 2」·「세상을 감동시킨 위대한 글벌레들 1, 2」·「입에서 입으로 전하는 구비문학」·「자연과 꿈을 빚은 건축가 가우디」·「장난꾸러기 생각여행을 떠나다」·「달봉이 생각 고수가 되다」·「정약용 공부법」·「한 권으로 보는 우리 고전 강의」·「귀양 간 코끼리」 등을 썼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한영국 글, 장준 그림, 『동글동네 모돌이』, 바오로딸, 2012

 

세상에서 부러운 것 가운데 하나가 자전거를 타는 거다. 초등학교 때 도전을 했다가 넘어지는 것이 무서워 포기했다. 그 뒤 또 한 번 기회가 있었다. 그런데 연습용으로 빌려 탄 자전거의 브레이크가 고장 나서 정말 큰일 날 뻔했다. 그래도 여전히 나는 자전거가 타고 싶다. 바람이 속삭이거나 마음이 멀리 날아가고 싶은 날은 더욱.  

성은 금, 이름은 모돌! 모돌이는 자전거를 아주 잘 탄다. 모세 수사님과 할아버지 수사님을 만나러 수도원에 갈 때, 혼자 있고 싶을 때, 화가 나거나 슬플 때, 외롭거나 그리울 때도 모돌이는 자전거를 탄다. 바람도 빛도 햇살도 호수의 잔물결과 나뭇잎도 모돌이의 페달에 맞춰 함께 달린다. 그 순간 엄마와 누나에 대한 그리움, 친구를 향한 원망, 낯선 환경에 대한 두려움은 빨간 불씨가 되어 하늘로 날아가 모돌이의 별이 되고 모돌이의 우주가 된다.

“희망이란 결국엔 모든 것이, 모든 진리가 다 환하게 밝혀지리라는 거야.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니라 문제의 속을 정면으로 보는 것. 그러면 우리는 알게 될 거야. 모돌이 엄마는 누구인지, 모돌이는 누구인지…. 우리는 서로서로에게 무엇이며, 이 목숨과 저 목숨 사이의 끈은 무엇으로 되어 있는지…. 왜 상하고 끊기고 사라지는지….” (210쪽)

나는 이 책을 읽으며 수많은 ‘모돌이’들을 위해 기도한다. 내가 겪은 모든 것이 지금의 나를 만들고 내 별이 되었듯이, 그들이 겪고 있는 모든 것도 후에 참으로 반짝이는 그들만의 별이 될 것을 믿으면서…. 봄이다. 이제 저 우주 어느 곳에선가 녹색 바람이 불면 땅은 푸른 잎을 내고 올망졸망 꽃들이 피어날 거다. 모돌이의 자전거도 동글동네를 더 힘차게 달릴 거다.

(하늘마음 1502호, 2012. 3. 18.)

- 유 글라라 수녀


* 유 글라라 수녀님 블로그 '바람 좋은 날'에 실린 글입니다.
'바람 좋은 날' 바로가기

  1.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12.04.10 17:16 신고

    희망에 관한 글이 참 좋네요...^^
    자전거는 나중에라도 꼭 배우세요...^^

    • BlogIcon 바오로딸 2012.04.11 13:38 신고

      날씨가 완연한 봄이네요~ 선거 하는 날, 자전거 타기 좋은 날이기도 하구요. 오늘 품은 희망이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나면 좋겠습니다.^^

글: 한영국 | 그림: 장준 | 판형: 140*200
쪽수: 236쪽 | 가격: 10,000원 | 발행일: 2012년 2월 5일


● 기획 의도
청소년들이 가정과 학교에서 원만한 인간관계를 맺고 어려움을 극복하며 성장하도록 돕는다.
  
주제 분류: 도서, 청소년, 문학, 소설, 성장소설, 청소년소설

키워드: 청소년, 소설, 성장소설, 청소년소설, 성장, 만남, 인연, 인간관계, 부모, 엄마, 아빠, 가족, 가정, 학교, 친구, 이웃, 멘토, 우정, 사랑, 이별, 그리움, 믿음, 신앙, 고해, 성탄, 크리스마스, 하느님

요약
청소년을 위한 따뜻한 성장소설
별거한 아빠를 따라 미국에 건너온 모돌이의 성장기. 낯선 환경에서 느끼는 외로움, 멘토와의 만남, 친구들과 쌓는 우정, 엄마에 대한 그리움, 삶을 알아가는 과정이 잔잔히 펼쳐진다. 요즘 청소년들이 고민하는 문제와 그들이 가질 법한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내용
별거한 아빠를 따라 미국에 건너온 십 대 소년 모돌이의 성장기를 담았다. 이국땅에서 낯선 사람들을 접하며 외롭고 힘들게 지내던 모돌이는 수도원 숲에서 한국인 모세 수사를 만나고, 수사는 모돌이의 친구이자 멘토가 되어준다. 모세 수사와 할아버지 수사의 사랑을 받으며 모돌이는 점차 삶을 이해하고 자신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펼쳐간다. 친구들과 우정을 쌓고 학교생활에도 적응하지만 엄마에 대한 그리움은 사그라지지 않는다. 그러나 모돌이는 하느님 사랑 안에서 신앙을 받아들이며 꿋꿋하게 나아간다.

요즘 청소년들이 고민하는 문제와 그들이 가질 법한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이혼이 급증하는 시기에 이혼한 부모를 둔 청소년들이 공감하고 위로받을 수 있다. 본문에 어울리는 삽화를 실어 글의 분위기를 더했으며, 청소년 소설을 좋아하는 어른들과 해외 이주민들이 보기에도 좋은 작품이다.

대상
청소년, 청소년을 이해하고자 하는 어른, 학부모, 교사, 사목자, 주일학교 교사, 해외 이주민.

지은이: 한영국(韓英菊)
서울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건너갔다. 뉴욕문학 신인상(소설)과 미주 한국일보 신춘문예 신인상(시), 제1회 재외동포문학상 대상(소설)을 수상했다. 미주 가톨릭다이제스트 주간을 지냈으며 미동부 한국문인협회와 한국 펜클럽 회원이다. 지금은 뉴욕에 살면서 시집과 단편소설집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그린이: 장준
모닝글로리 캐릭터 공모전, SOKI 서울 일러스트 대전, 에너지 관리공단 공모전 등 다수의 공모전에서 수상했다. 해외 일러스트 잡지인 「DPI」에 유망한 아시아 일러스트레이터 중 한 명으로 소개되었다. 다수의 표지, 캐릭터 개발, 삽화, 사보와 동화 일러스트 작업을 하고 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