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더’ 탐하는 마음에서 벗어나려면 


우리는 지금 어떤 시대에 살고 있는가? 연일 회자되고 있는 소위 가진 자들의 ‘갑질’ 행태는 입을 다물 수 없을 정도로 경악 그 자체다. 탐욕에서 야기되는 수많은 사건 사고들…. 이렇듯 ‘탐욕’은 오늘날 매우 현실적인 주제다. 

돈에 대한 탐욕, 성에 대한 탐욕, 명예와 권력에 대한 탐욕, 더 많은 정보에 대한 탐욕, 끝이 없는 향유에 대한 탐욕 등등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다. 

저자는 ‘탐욕’과 관련된 성경 속 이야기들과 현재 우리가 처하는 다양한 상황을 연결하여 단순하면서 쉬운 문체로 설득력 있게 주제를 풀어내고 있다. 또한 더 인정받고 더 사랑받고 더 관심받고 싶은, ‘더’에 대한 갈망에 어떻게 대처할 수 있는지, 그리고 탐욕의 파괴력을 어떻게 삶의 활력으로 바꿀 수 있는지 그 방법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탐욕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들을 구체적으로 안내한다.  

이 책은 전체 5장으로, 구성이 뛰어나고 내용도 우리 삶에 실질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엮어져 있다. 주제와 관련해 특히 4장이 많은 분량을 차지한다. 

1장에서는 탐욕의 다양한 유형에 관해 간략히 설명한다. 소유욕은 여러 형태로 나타나는데, 이는 명예욕과도 연관성이 있다. 오늘날에는 기업의 마케팅 전략이 인간의 탐욕을 이용하고 있고, 자본주의 또한 인간의 탐욕과 긴밀히 연관되어 있다. 이 같은 탐욕의 파괴적 양상에 맞서 저자는 탐욕을 바람직한 삶의 에너지로 전환하고 내적 평화에 이르는 길을 제시하겠다며 이 책의 취지를 명확히 밝힌다.

2장에서는 탐욕을 역사적 관점에서 조명한다. 저자는 언어적 관점에서도 탐욕과 소유욕과 욕심이 무엇인지 짧게 규명하고, 탐욕과 관련해 플라톤과 같은 고대 철학자들을 비롯해 요한 크리소스토모와 아우구스티노 성인과 같은 교부들의 견해도 함께 언급하고 있다.  

3장에서는 탐욕을 성경적 관점에서 바라본다. 구약성경에서 살펴본 탐욕은 가난한 이들을 억압하는 것과 연관성이 있다. 그리고 소유욕은 무법자들의 부당한 이득과 착취와 관계가 있다. 이에 대해 예레미야와 이사야 같은 예언자들이 강하게 질타한다. 이러한  경고는 신약성경의 서간(콜로새서, 로마서, 에페소서, 베드로 2서 등)에도 나온다. 

4장에서는 신약성경에 나오는 비유와 이야기들을 토대로 우리 인간이 탐욕에서 벗어나도록 예수님이 보여주신 다양한 방법에 관해 기술하고 있다. 여기서는 14가지 세분된 주제가 나오는데, 이 책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분량이다. 먼저 해당 성경 구절이 제시되고, 각 주제는 다시 대부분 3-4개의 소주제로 나누어 다루는 방식으로 내용이 전개된다. 

5장에서는 탐욕의 다양한 얼굴을 보여준 성경 본문을 바탕으로 탐욕에서 벗어날 수 있는 열두 가지 방법을 제시한다. 여기에 소개하는 열두 가지 방법은 탐욕을 극복할 수 있는 처방전이 아니라 우리가 나아갈 수 있는 방향을 가리킨다. 관건은 탐욕과 싸워 이기는 것이 아니다. 이 방법의 목표는 탐욕을 삶의 활력으로 바꾸는 것이다. 또한 영적 자극과 함께 구체적으로 연습하도록 이끌면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 준다. 


나는 내적 자유와 평화를 갈망하는 사람들,

탐욕에 물든 ‘세상’ 한복판에 살면서도

탐욕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는 내면의 공간을 발견하려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고 싶습니다.

나는 성경 본문과 오랫동안 씨름한 끝에 바람직한 삶을 살기 위한 지침,

내적 평화와 쉼을 얻기 위한 지침을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안셀름 그륀이 온 힘을 쏟은 끝에 얻어낸 결과, 그것이 바로 이 책이다. 

탐욕에서 자유로워지고 싶다면, 나 자신에게 탐욕이 있음을 고백하는 것, 이것이 탐욕에서 벗어나기 위한 첫 단계다. 인정해야만 변화될 수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다른 사람들 앞에서도, 하느님 앞에서도 고백해야 한다. 나의 탐욕을 겸손하게 인정하고 내려놓아야 한다. 

그렇기에 이 책은 자신의 바람직하지 않은 성향을 고치고, 자신의 삶을 개선하고 싶은 개인은 물론 공동체에서도 좋은 지침서로 활용할 수 있다. 

소유욕을 잘 다스리는 것이 우리 그리스도인에게는 ‘가난’을 사는 한 가지 길일 것이다. ‘나’ 중심의 삶에서 벗어나 남을 배려하는 이타적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한다면, 이 또한 각자의 자리에서 복음을 실천하는 방법이 아닐까. 

욕심 부리지 않고, 있는 그대로, 자연의 순리대로 살아가는 삶….

‘탐욕’을 통해 안빈낙도를 꿈꾼다.

▶ 탐욕 보러가기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님!
세상에 모든 학대받는 이들을 위하여 기도드립니다.
그들의 상처와 아픔을 당신께서 친히 어루만져주시고,
어둠을 극복하고 자유와 해방의 날을 누릴 수 있도록
그들을 살피시고 이끌어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9)  (0) 2018.11.09
오늘의 기도(11.8)  (0) 2018.11.08
오늘의 기도(11.7)  (0) 2018.11.07
오늘의 기도(11.6)  (0) 2018.11.06
오늘의 기도(11.5)  (0) 2018.11.05
오늘의 기도(11.2)  (0) 2018.11.02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님!
세상에 모든 학대받는 이들을 위하여 기도드립니다.
그들의 상처와 아픔을 당신께서 친히 어루만져주시고,
어둠을 극복하고 자유와 해방의 날을 누릴 수 있도록
그들을 살피시고 이끌어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17)  (0) 2018.07.17
오늘의 기도(7.16)  (0) 2018.07.16
오늘의 기도(7.13)  (0) 2018.07.13
오늘의 기도(7.12)  (0) 2018.07.12
오늘의 기도(7.11)  (0) 2018.07.11
오늘의 기도(7.10)  (0) 2018.07.10

발행일: 2012.12.20 | 지은이: 강우일
판형: 140*210 | 쪽수: 216쪽 | 가격: 6,000원


♢ 기획 의도
-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 50주년을 기념하는 ‘신앙의 해’를 맞아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정신과 사회교리를 일깨우며 현 시대와 사회문제를 복음과 교회 정신으로 비춘다.
- 우리 사회 모든이들이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이신 강우일 주교님을 통해 우리 시대 이슈를 더 복음적이고 보편적인 시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 주제 분류 : 사회사목, 영성, 사회교리, 실천신학


♢ 키워드(주제어) - 제2차 바티칸 공의회, 한국교회, 사회교리, 한국 사회문제, 민족의 평화와 화해, 한반도 평화, 6‧25 전쟁, 제주, 평화,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생명윤리, 구제역, 여성의 존엄과 평화,  FTA, 경제, 정의, 탈 원전, 세계 원전 현황
 
♢ 요약 : 교회의 가장 큰 관심은 인간의 삶!
깨어 있는 목자 강우일 주교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 50주년을 기념하는 신앙의 해에 우리 시대를 복음과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빛으로 비추어 본다.
교회가 울타리를 허물고 이 시대의 아픔과 함께해야 함을 말하면서 사회교리, 여성의 존엄, 생명윤리, 민족화해와 평화, 강정마을, FTA, 탈 원전 문제 등을 다룬다.

♢ 상세 내용
강우일 주교와 함께 우리 시대 사회의 이슈들을 복음과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빛으로 비추어 본다. 최근 여러 기회에 한 강우일 주교의 강연들을 모았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 50주년을 기념하는 ‘신앙의 해’에 교회와 세계의 관계를 돌아보며, 교회가 울타리를 허물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교회의 사회교리, 여성의 존엄, 생명윤리 문제, 6·25를 맞아 민족화해와 평화 위한 미사 강론, 제주 강정마을 문제, 구제역 소고, FTA, 탈 원전 문제 들을 더욱 보편적인 시각과 열린 마음으로 볼 수 있도록 한다.


“예수님은 나자렛에서 30여 년을 가난한 목수로 사시며, 당시 사회가 차별하고 억압하고 외면하던 보잘것없는 이들, 특히 밑바닥에 깔려 거의 보이지 않는 가장 작은 이들 하나하나의 고통과 슬픔을 온몸으로 느끼시고, 그들 가운데 함께 계시며, 그들을 감싸 안으신 분이다. 탐욕과 불의와 죄악으로 그들을 억압한 이 세상에 도전하며 하느님께서 손수 다스리시는 정의로운 세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온몸을 던져 싸우다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예언자요 구원자셨다.
어떤 이들은 교회가 왜 정치적인 일에 감 놔라, 배 놔라 하느냐고 한다. 성직자는 종교적인 일만 하면 되지 왜 전문가도 아니면서 나서느냐고 한다. 예수님께서 세우신 교회의 가장 큰 관심사는 인간이다. 인간이 인간답게 살고 인간의 품위와 존엄이 잘 지켜지도록 하는 모든 일에 교회는 무관심할 수 없다. 그런데 이 세상에 인간과 무관한 일이 어디 있는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같은 모든 영역이 다 인간과 직결되는 일이다. 정치든 경제든 과학이든 기술이든 하느님을 닮은 모상으로 창조된 인간에게 해를 끼치거나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훼손하는 데 대해 교회는 가만히 있어서는 안 된다.”
     - 본문(가톨릭교회는 왜 사회문제에 관여하는가?) 중에서
 
♢ 대상
우리 사회 이슈를 보편적 시각으로 보고 싶은 이, 제2차 바티칸공의회 정신을 알고 싶은 이, 사회교리에 관심 있는 이, 사목자, 모든 이

♢ 지은이 : 강우일
일본 동경 상지대학교와 대학원, 교황청 우르바노 대학원을 수학하고 1974년 서울대교구 소속 사제품을 받았고 1986년 주교로 서품되었으며 2002년 10월 8일 제주교구장에 착좌했다.
2012년 현재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으로 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