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가득하신 주님,

주님을 모르고 살아가던 저희를 부르시어

주님 성전에서 다듬고 가르치며

깨끗이 씻어주셨나이다.

이제 당신을 알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주님의 자녀로 새롭게 태어나는 것이

얼마나 큰 축복이며 영광인지 알게 하소서.

저희가 주님을 선택한 것이 아니라

주님께서 저희를 택하여

영원한 생명을 주시고

신앙을 고백하게 하셨듯이

예비신자들도 따뜻한 당신 품으로 이끌어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3.16)  (0) 2017.03.16
오늘의 기도(17.3.15)  (0) 2017.03.15
오늘의 기도(17.3.14)  (0) 2017.03.14
오늘의 기도(17.3.13)  (0) 2017.03.13
오늘의 기도(17.3.10)  (0) 2017.03.10
오늘의 기도(17.3.9)  (0) 2017.03.0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