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저의 주님!
당신이 베풀어주시고 보여주시는 사랑 앞에서
저는 더 명확한 당신 목소리를 바랐습니다.
당신이 목소리를 들려주실 때 저는 제 뜻과 다르다며
당신 목소리를 부정하기도 했습니다. 
주님, 그런 저를 당신은 꾸짖지 않고 기다리셨습니다.
끝없는 사랑과 자비로 저를 기다리며 비추셨습니다.
당신이 보여주시는 많은 것들이
제 뜻과 다르다고 외면하거나 의심하는 저를 용서하소서.
당신 목소리를 받아들일 수 있는 마음조차
당신 없이는 안되는 것임을 저는 압니다.
제게 당신 목소리를 받아드릴 수 있는 용기를 베푸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13)  (0) 2017.12.13
오늘의 기도(12.12)  (0) 2017.12.12
오늘의 기도(12.11)  (0) 2017.12.11
오늘의 기도(12.8)  (0) 2017.12.08
오늘의 기도(12.7)  (0) 2017.12.07
오늘의 기도(12.6)  (0) 2017.12.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