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아, 너는 주님의 견책을 가볍게 여기지 말며 꾸짖으실 때에 낙심하지도 마라.
주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자를 견책하시고 아들로 여기시는 자에게 매를 드신다.″
(히브 12,5)

주님, 당신은 죄 없으신 진리이심에도 구원을 위해 가시관을 쓰셨습니다.
저희도 세상 속 당신 복음을 위해 달가이 가시관을 쓸 수 있는 용기를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6.25)  (0) 2018.06.25
오늘의 기도(6.22)  (0) 2018.06.22
오늘의 기도(6.21)  (0) 2018.06.21
오늘의 기도(6.20)  (0) 2018.06.20
오늘의 기도(6.19)  (0) 2018.06.19
오늘의 기도(6.18)  (0) 2018.06.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