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하느님,
저희 모두를 당신을 따르는 길로 인도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청하오니, 세례를 받고 하느님의 자녀가 되었음에도
당신을 떠나 냉담하는 이들이
하루 속히 당신 품으로 다시 돌아와
하느님의 자녀로서 누리는
기쁨과 자유의 은총을 느끼며 살아갈 수 있도록 이끌어 주소서.
아멘.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27)  (0) 2018.08.27
오늘의 기도(8.24)  (0) 2018.08.24
오늘의 기도(8.23)  (0) 2018.08.23
오늘의 기도(8.22)  (0) 2018.08.22
오늘의 기도(8.21)  (0) 2018.08.21
오늘의 기도(8.20)  (0) 2018.08.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