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마가렛 꽃이 피어나는 5월엔

혼인의 서약으로 두 손 마주잡는 연인들

주님의 축복을 빌어주고픈

새 출발의 걸음마다 설렘 가득합니다.

세월이 흘러 첫 마음 다시 되돌아보며

그 감동으로 서로에게 고마워하게 하소서.

상처와 아픔 뒤 따른다 해도

삶은 그렇게 발자국 따라 길을 내는 것

아름다운 성가정의 자녀들이

그 뒤를 따라 신앙이 깊어지며

또 다른 세상을 만들어 갑니다.

당신이 그렇게 하라고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으니

주님, 찬미 받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5.23)  (0) 2019.05.23
오늘의 기도(5.22)  (0) 2019.05.22
오늘의 기도(5.21)  (0) 2019.05.21
오늘의 기도(5.20)  (0) 2019.05.20
오늘의 기도(5.17)  (0) 2019.05.17
오늘의 기도(5.16)  (0) 2019.05.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