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리이시고 생명이시며

길이 되시는 스승예수님

당신이 걸어가신 길을 따라 오늘도

걷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누구를 가르친다는 것은

내가 먼저 배우는 마음이 되는 것

스스로 빛이 될 수 없음을 깨달아

진리이신 성령의 비추임을 기다리며

그 밝음으로 영혼을 채우는 것

수많은 시행착오를 지나오면서

터득한 진한 향기베어 나올 때마다

누군가 뒤따르는 이 있으리니

어우러지면서 조용히 빛나는 아름다운 사람

알아볼 눈과 마음을 주소서.

사랑으로 일으켜 세우고

날개 짓 가르치는 어미 새처럼

아픔으로 거듭나게 하는

구도자이게 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5.21)  (0) 2019.05.21
오늘의 기도(5.20)  (0) 2019.05.20
오늘의 기도(5.17)  (0) 2019.05.17
오늘의 기도(5.16)  (0) 2019.05.16
오늘의 기도(5.15)  (0) 2019.05.15
오늘의 기도(5.14)  (0) 2019.05.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