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세상을 탓하기 전에
작은 제 마음의 등불을 켜게 하소서.
세상의 얽힌 매듭들의 언저리마다
어김없이 좋은 벗이 되어주지 못한
제 옹졸함이 버티고 길을 막고 있었음을
깨닫게 하소서.
다시 한 번 되돌아보게 하소서.
소소한 것들 속까지 들어가 박힌 고통과 허물들.
당신 빛 안에서 바라볼
겸손한 수고 오늘도 내일도
부끄러워하지 않게 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25)  (0) 2019.07.25
오늘의 기도(7.24)  (0) 2019.07.24
오늘의 기도(7.23)  (0) 2019.07.23
오늘의 기도(7.22)  (0) 2019.07.22
오늘의 기도(7.19)  (0) 2019.07.19
오늘의 기도(7.18)  (0) 2019.07.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