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과 성탄 주제로 이콘전 갖는 양희진 작가

 

“구원의 빛 갈망하며 여러 상징으로 표현”

내년 1월 4일까지 인천 바오로딸 ‘갤러리 폴’서
다음달까지 매주 토요일 이콘 무료강좌도 열어

 

가톨릭신문 2019-11-17 [제3170호, 12면]

양희진 작가가 11월 9일 인천 바오로딸서원 내 ‘갤러리 폴’ 초대전 개막행사를 마치고 자신의 작품 앞에 서 있다.

 

그리는 그림이 아니라 쓰는 그림, 보는 그림이 아니라 읽는 그림인 이콘(Icon).

다가오는 대림과 성탄에 어울리는 이콘 전시회가 인천에서 열린다.

11월 9일부터 2020년 1월 4일까지 인천 송림동 바오로딸서원(분원장 최미경 수녀) 내 ‘갤러리 폴’(Gallery Paul) 제1,2 전시실에서 열리는 이콘 작가 양희진(도미니카·인천 용현5동본당)씨의 전시회에서는 50여 점의 다양한 이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전시회의 주제는 ‘구원의 빛-주님 탄생을 기다리며’다.

가장 눈길을 사로잡는 작품은 구원의 빛으로 오신 주님 탄생을 기다리는 대림 시기의 의미를 묵상하고자 삼단제단화로 작업한 성모영보와 성탄 이콘이다. 또한 탄생, 수난, 부활에 이르는 예수 그리스도의 일생을 나타낸 이콘과 천국, 연옥, 지옥 이콘에 표현된 상징들을 통해 ‘영혼의 빛’으로 통하는 구원의 메시지를 보여준다.

인천가톨릭대학교 종교미술학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그리스도교 미술학과에서 이콘을 전공한 양 작가는 이탈리아 이콘 작가 이반 폴베라리(Ivan Polverari)에게 사사하기도 했다.

양 작가는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때 한반도의 참 평화를 기원하며 제작한 ‘푸른 망토의 성모님’ 이콘을 교황에게 봉헌했으며, 2015년에는 포르투갈 파티마성모 발현성당에 대한민국과 가톨릭 성직자들을 위해 블랙마돈나 이콘을 봉헌했다.

이번 전시회가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이콘 작품 전시뿐 아니라 ‘열린 무료 강좌’와 이콘 체험도 마련돼 있다는 점이다.

11월 9일 이콘의 이해 강좌에 이어 ▲11월 16일 삼위일체 ▲11월 23일 판토크라토르 그리스도(우주의 통치자이며 전능한 구세주의 모습) ▲11월 30일 영원한 도움의 성모, 블라디미르 성모(블랙마돈나) ▲12월 7일 성 다미아노 십자가 ▲12월 14일 성모영보 ▲12월 21일 성탄에 대한 강좌가 이뤄진다. 강좌시간은 낮 12시다.

올해 3월 19일 인천 답동에서 송림동으로 이전해 새롭게 문을 연 인천 바오로딸서원은 인천교구청에서 도보 3분 이내 거리여서, 교구청 내 성모순례성지(성모당) 오전 11시 미사를 마친 신자들이 곧바로 강좌에 참석할 수 있도록 배려해 12시 강좌를 마련했다.

11월 30일에는 강좌에 이어 낮 12시30분부터 3시간 동안 이콘 작업 체험(재료비 3만 원 부담)도 할 수 있다.

작업 내용은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봉헌한 ‘푸른 망토의 성모님’ 인쇄본을 나무 판에 붙인 후 테두리를 아크릴 물감으로 마감하는 것이다.

이번 전시회는 갤러리 폴의 첫 초대전이다. 갤러리 폴은 새로 마련한 전시 공간에서 앞으로 전시는 물론 강연, 기도모임, 행복한 책읽기 등 문화의 복음화를 위한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양희진 작가는 “제가 초대전을 연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저를 초대해 주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인천에 성미술을 전시하는 열린 전시공간이 생겨 기쁘고, 서울까지 가기 힘든 인천 신자들이 전시회에 많이 찾아주시어 대림과 성탄 시기 동안 이콘을 통해 기도와 묵상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의 032-761-5830 인천 바오로딸

김현정 기자 sophiahj@catimes.kr

▶ 기사 원문보기

 

대림과 성탄 주제로 이콘전 갖는 양희진 작가

그리는 그림이 아니라 쓰는 그림, 보는 그림이 아니라 읽는 그림인 이콘(Icon).다가오는 대림과 성탄에 어울리는 이콘 전시회가 인천에서 열린다.11월 9일부...

www.catholictimes.org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