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분량의 햇살과 바람을

어김없이 주시는 주님,

이 고운 날,

성당 창가에 앉아 기도하고 있습니다.

반쯤 감긴 눈으로

허공에 뜬 영혼이 되어

가물가물 지친 마음으로

가만히 당신 어깨에 기대봅니다.

무릎 위에서 툭!

미끄럼을 탄 성경 책 소리에

화들짝, 졸던 눈으로

십자가를 바라봅니다.

아! 오늘은 주님이 마스크를 쓰고

계시네요.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17)  (0) 2020.03.17
오늘의 기도(3.16)  (0) 2020.03.16
오늘의 기도(3.13)  (0) 2020.03.13
오늘의 기도(3.12)  (0) 2020.03.12
오늘의 기도(3.11)  (0) 2020.03.11
오늘의 기도(3.10)  (0) 2020.03.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