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과 3월 사이에서 만날 봄이

이토록 우리를 힘들게 할 줄 몰랐습니다.

너무 쉬워 가볍게 잊었던 인사 한 마디,

오늘은 무거운 느낌표 끝에

물음표를 달았습니다.

“정말, 안녕들 하신가요?”

간절하면서도 허술한

희망의 제 기도 한 줄

남깁니다.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19)  (0) 2020.03.19
오늘의 기도(3.18)  (0) 2020.03.18
오늘의 기도(3.17)  (0) 2020.03.17
오늘의 기도(3.16)  (0) 2020.03.16
오늘의 기도(3.13)  (0) 2020.03.13
오늘의 기도(3.12)  (0) 2020.03.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