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께 장개간 신부


성실하게 교회에 봉사한 사제의 사목 수필집

전주교구 김준호 신부(십자가 바오로)의 사목 수필집 「주노 신부 장개갔다네」가 나왔다. 은퇴를 앞둔 사제가 그동안의 사목 생활을 뒤돌아보며 하느님이 주신 은총을 되새기는 내용이다. 제목으로 정해진 문구가 나온 배경이 재미있다. 김준호 신부의 소임지를 묻는 어르신에게 “아, 그 양반 장계 갔어요”라고 하자 “엥? 장개갔다고?”(8쪽)라고 말한 데서 나왔다. 

김 신부는 수필집을 내며 “나는 신학자도 아니고, 믿음 깊은 영성가도 아니다. 부족하고 못난 신부라는 사실을 나는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그렇게 부족한 신부이기에 더욱 노력하면서 살았다. (중략) 그리고 교우들과 함께하려고, 그들의 삶을 함께 나누려고 노력했다”라며 그동안의 삶을 회고했다. 

사제로서 본당 신부로서 예수님을 흉내 내보려 한 그의 노력은 책 곳곳에 소박하고 유머 넘치는 문장으로 드러나며 하느님께 장개간 신부의 푸근하고 넉넉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신부는 되어가는 것이다’라는 글에서는 항상 노력하고 성찰하는 사제로 살아온 김 신부의 다짐을 보여주며 사제로서의 삶이 완성을 향해가는 여정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사람들과 함께, 하느님과 함께

이 책은 하느님 사랑을 신자들에게 전하는 본당 사목이 어떤 모습인지 보여준다. 첫 본당인 장계에서 모심는 철에 신자들의 논에 다니며 축복하는 모습(35쪽), 어린이들에게 오토바이를 태워 주는 모습(30쪽), 독거 노인의 집을 방문하며 외로움을 달래주는 모습(20쪽) 등은 지역사회에서 물질이나 금전만으로는 채우기 어려운 마음의 빈 곳을 하느님의 이름으로 채워 주는 사제의 모습을 보여준다. 

아울러, ‘대추를 위한 계약식’에서는 복사단 어린이들에게 책임감을 가르치는 어른의 모범을 보이기도 한다. 그리고 성매매업 종사 여성이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안내(216쪽)하는 부분에서는 하느님을 대리하는 사제의 모습을 확인하는 것 같은 경건함마저 느껴진다. 이 외에도 김준호 신부가 사목하면서 겪은 사람들의 이야기는 우리가 사는 소박한 이야기를 보여주며 잔잔한 감동의 물결을 선사한다. 

전주교구 중앙 주교좌 성당에서 북콘서트 열려
「주노 신부 장개갔다네」의 출간을 기념하는 북콘서트가 8월 22일(토) 오전 10시 전주교구 중앙 주교좌 성당에서 열린다. 1부에서 북콘서트가 열리며 2부엔 김준호 신부의 은퇴미사가 이어진다. 

▶ 주노 신부 장개갔다네 

 

주노신부 장개 갔다네 | 도서 | 가톨릭 인터넷서점 바오로딸

성바오로딸수도회 운영, 가톨릭 서적 및 음반, 비디오, 성물판매, 성경묵상 제공

www.pauline.or.kr

 

'꼼꼼한 보도자료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노 신부 장개갔다네  (0) 2020.08.12
은총  (0) 2020.07.16
완덕의 길 (다시 읽고 싶은 명작 13)  (0) 2020.07.07
후회에서 벗어나기  (0) 2020.06.16
반역과 진리  (0) 2020.06.08
전쟁과 사랑(사치코 이야기)-엔도 슈사쿠 장편소설  (0) 2020.05.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