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7. 29)

by 바오로딸 2021. 7. 29.

주님, 감실 앞에 앉아 제 삶을 돌아봅니다.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는 말씀을 
늘 듣고 살았습니다만 저는 이웃을 
제 몸같이 사랑한 적이 없었고 
당신 말씀을 진실로 실천한 것도 적었습니다.
오히려 제 자신을 다른 이들보다 더 사랑했습니다.
당신께서는 언제나 저를 살펴보시니 누구보다 잘 아십니다. 
당신께서 저의 비참한 처지를 샅샅이 아시는 것은 
저를 벌하기 위함이 아니라 오히려 
저를 구원하고 가엾이 여기기 위함이니 
제가 형제자매들을 업신여기고 비판하거나 
그들에 대한 희망을 접지 않고 
사랑하도록 도와주소서. 아멘.  

_「지금 이 순간을 사랑하며」,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구엔 반 투안 추기경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 2)  (0) 2021.08.02
오늘의 기도(7. 30)  (0) 2021.07.30
오늘의 기도(7. 29)  (0) 2021.07.29
오늘의 기도(7. 28)  (0) 2021.07.28
오늘의 기도(7. 27)  (0) 2021.07.27
오늘의 기도(7. 26)  (0) 2021.07.2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