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9. 3)

by 바오로딸 2021. 9. 3.

주님, 저희에게 
다스려야 할 아픔이 왜 없겠습니까?
추슬러야 할 고통이 왜 없겠습니까?
탄식하며 울부짖던 날이 왜 없겠습니까?
작은 일에도 도지는 상처를
주님, 돌아보소서.
사랑이 많은 사람이 먼저 상처 받고
오래 아픈 법이오니 당신처럼 상처를 끌어안고 
사랑하게 하소서.
제 상처에 매달리지 않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상처를 싸매고 
치유하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_「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한상봉 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 7)  (0) 2021.09.07
오늘의 기도(9. 6)  (0) 2021.09.06
오늘의 기도(9. 3)  (0) 2021.09.03
오늘의 기도(9.2)  (0) 2021.09.02
오늘의 기도(9. 1)  (0) 2021.09.01
오늘의 기도(8. 31)  (0) 2021.08.3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