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12. 9)

by 바오로딸 2021. 12. 9.

하느님의 신비 앞에서 놀라지도 않았고 
천사 가브리엘을 유령으로 착각하지도 않았으며 
오히려 하느님의 일을 온화하고도 침착하게
맞이한 인간이 있으니 곧 나자렛의 마리아입니다.
그녀의 삶의 바다는 매우 험난했습니다.
그 바다는 하느님의 모친이 되어 달라는
제안을 받아들이고 나서
결코 잠잠할 수 없었습니다.
그리스도를 낳는 신비는 큰 파도가 치는 
물 위를 걷는 신비보다 훨씬 더 
큰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마리아는 
의심하지 않고 예수님을 향해 걸어가셨습니다.
“마리아님, 당신은 믿으셨으니 정녕 복되십니다.” 
-카를로 카레토Carlo Carretto 
           
_「예수-탄생과 어린 시절」, 송봉모 지음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 13)  (0) 2021.12.13
오늘의 기도(12. 10)  (0) 2021.12.10
오늘의 기도(12. 9)  (0) 2021.12.09
오늘의 기도(12. 8)  (0) 2021.12.08
오늘의 기도(12. 7)  (0) 2021.12.07
오늘의 기도(12. 6)  (0) 2021.12.0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