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김문태 | 판형: 140*200 | 쪽수: 276쪽
가격: 12,000원 | 발행일: 2012년 5월 20일

 

● 기획 의도
한국 최초의 신학생 김대건․최양업․최방제의 청소년 시절을 다루는 성장소설이다.
175년 전 세 청소년이 겪었던 사랑과 좌절, 두려움과 갈등, 고난과 극복을 통해 오늘날 청소년들이 추구할 가치를 진지하게 돌아보게 한다.

주제 분류 :  도서, 청소년, 문학, 소설, 성장소설, 청소년소설

키워드 : 김대건, 최양업, 최방제, 하느님, 성소, 천주교, 신학생, 신부님, 사제, 신앙, 모방 신부, 정하상 바오로, 믿음, 꿈, 희망, 마카오, 유학생활, 학업, 우정, 사랑, 친구, 죽음, 그리움, 믿음, 이별, 청소년, 소설, 성장 소설, 청소년 소설

요약
한국 최초의 신학생 김대건·최양업·최방제의 청소년 시절을 다루는 성장소설
세 청소년이 천주교 사제가 되기로 한 배경, 유학길에서의 두려움과 고난의 여정을 흥미진진하게 다룬다. 서로 간의 우정, 학업에 대한 열정, 친구의 죽음에 따른 슬픔과 고통을 극복하며 하느님께 나아가는 모습은 성장통을 겪고 있는 오늘의 청소년들에게 힘과 용기와 꿈을 심어준다.

내용
김대건․최양업․최방제 세 청소년이 천주교 사제가 되기로 한 배경, 유학길에서의 두려움과 고난의 여정을 사실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소설이다. 마카오에서의 학업에 대한 열정, 세 신학생의 우정과 경쟁, 친구의 죽음에 따른 슬픔과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통해 세 신학생의 삶을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다. 예비 신학생이나 중고등학생들이 성소를 키우고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돕는다. 세 신학생이 자기 앞에 닥친 문제를 극복하며 신앙 안에서 성장해 가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그린다.

추천글
"세 청소년들은 낯선 땅 마카오에서 외국어로 공부를 해야 했고, 죽음을 각오하며 신앙생활을 했습니다. 몰래 숨어서 다녀야 했고 아는 것도 숨겨야 했습니다. 역사는 그분들이 우리 민족과 교회를 위해 훌륭하게 신학생 생활을 했고, 착한 목자로서 양들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쳐 살았음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세 신학생 이야기」는 안일하게 살아가는 우리들을 다시 일깨우고 있습니다." - 조규만 보좌주교 (천주교 서울대교구)

대상
청소년, 예비 신학생, 사목자, 김대건․최양업․최방제의 청소년 시절에 관심 있는 이

지은이 : 김문태 힐라리오 
성균관대학교 국문학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한 문학박사이다. 우리의 문화와 전통이 살아 숨 쉬는 고전문학과 구비문학을 연구해 왔으며, 현재 가톨릭대학교 ELP학부대학 교수이다.「삼국유사의 시가와 서사 문맥 연구」·「국문학 연구와 국어교과교육」·「되새겨 보는 우리 건국신화」 등의 연구서와 강화의 옛이야기와 옛 노래들을 조사한 「강화 구비문학 대관」을 펴냈다. 어린이 책으로는 「행복한 할아버지 교황 요한 바오로 2세」·「하느님께 뽑힌 바오로」·「세상을 바꾼 위대한 책벌레들 1, 2」·「세상을 감동시킨 위대한 글벌레들 1, 2」·「입에서 입으로 전하는 구비문학」·「자연과 꿈을 빚은 건축가 가우디」·「장난꾸러기 생각여행을 떠나다」·「달봉이 생각 고수가 되다」·「정약용 공부법」·「한 권으로 보는 우리 고전 강의」·「귀양 간 코끼리」 등을 썼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