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와의 대화] `북극곰! 어디로 가야 하나` 펴낸 황창연 신부
"환경재앙 경고 전하는건 종교인의 사명이죠"
기사입력 2012.07.06 17:04:21 | 최종수정 2012.07.06 18:42:40   

"제 책이 앞으로 100년 내에 닥칠 환경재앙에 대비할 `노아의 방주`가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최근 `북극곰! 어디로 가야 하나`(바오로딸 펴냄)를 출간한 황창연 신부(47)를 만났다. 황 신부는 우리 세대가 앞으로 100년을 어떻게 보내는지에 따라 지구 자연환경이 크게 달라진다고 경고했다.

지구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위기를 호소하고 있다. 호주는 지난 10년간 가뭄이 들어 식량위기에 처해 있다. 일본이나 중국 내륙은 비가 거의 내리지 않는 상태다. 미국은 암반수를 퍼내서 농사를 짓다 보니 지하수가 고갈되고 있다. 700만㎢에 달하던 북극 얼음은 작년 여름을 기준으로 150만㎢까지 줄었다.

"환경 문제는 우리 국민만 인식한다고 되는 게 아니에요. 전 지구인이 공감해야 하는 것이지요." 황 신부는 세계적인 환경운동가 마크 라이너스 책 `6도의 악몽`을 예로 들며 지구온난화 등 환경 문제로 지구에 종말이 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황 신부는 전 세계 인구를 70억명으로 볼 때 적게는 5억명, 많게는 30억명까지 환경 재앙으로 인해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했다.

"사람들은 겁주지 말라고 이야기하더군요. 하지만 이는 우리가 직면해야 할 진실입니다."

황 신부는 지구상에 대멸종이 발생할 때 `과연 인간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에 대한 의구심을 표했다. 소수 인류는 아마도 살아남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이 보는 세상은 지금 우리가 보는 세상과 180도 다를 것이다. 황 신부는 그런 시대가 도래하면 종교는 제 기능을 잃고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세상에 진리를 선포해야 하는 종교들이 미래에 닥칠 재앙을 읽지 못했다는 시각이 팽배하겠지요. 그럼 교회는 남을 설득할 수 있는 힘을 잃고 권위는 바닥에 떨어질 거예요."

황 신부는 그렇기 때문에 지금 교회의 정신적 지도자들이 자연의 소중함을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종교인들이 지구환경을 위해 노력했다는 증표를 남겨야 한다는 것이다. 황 신부가 운영하고 있는 `성 필립보 생태마을` 역시 그가 말하는 증표 중 하나다.

황 신부는 이 책을 쓰게 된 사연도 밝혔다. 그는 1986년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를 계기로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환경 문제를 파헤치려고 할수록 어려운 용어와 메커니즘 때문에 접근하는 데 한계를 느꼈다. 황 신부는 환경공학을 공부하며 일반 사람들도 쉽게 읽을 수 있는 환경책을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했다. 황 신부는 이 책에 대해 "일반 독자들이 이해하기 쉽게 쓰고자 했다"면서 "나도 이해하기 어려운 것은 쓰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매일경제 정슬기 기자

원문 보기: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41679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