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가 밖으로 나가 아픈 이웃 보듬어야”

‘함께 걷는 세상’ 출간 강우일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예수님은 교회 안에만 있지 않습니다. 모든 사목활동의 시선을 교회 밖 세상으로 돌려야 합니다. 힘들어하고 아파하는 이들을 향하는 게 예수님의 제자로서 기본적인 자세입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강우일(67) 주교가 ‘세상과 소통하는 교회’를 주문했다. 강 주교는 10일 서울 중곡동 주교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시대 가톨릭 목회자의 사명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예수님은 어느 한 군데에 정착하지 않고 늘 여행을 다니며 사람들을 방문했어요. 특정 계층만 따로 뽑아 만나지도 않았고요. 제도에서 무시당한 사람들, 체제에서 밀려난 사람들, 종교적으로 축복받지 못한 사람들과 기꺼이 함께하고 그들에게 먼저 다가갔어요. ‘왜 그런 이들과 어울리느냐’는 지탄도 들었지만 예수님은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실 때까지 가장 소외된 밑바닥 계층 사람들 곁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강 주교는 “교회가 사회 문제에 너무 침묵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주교들을 겨냥해서 하는 얘기 같다”고 운을 뗐다. 그는 “주교들은 교회의 행정적 책임을 지고 있어 태생적으로 쉽게 움직이기가 어렵다”며 “주교회의에서 어떤 문제를 놓고 의견을 하나로 조율해 발표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꼭 주교들이 나서야 교회가 나선다고 보는 것은 맞지 않다. 일반 사제들이 하는 의사표현도 곧 교회의 목소리”라는 설명도 곁들였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강우일 주교는 “그동안 사회 문제에 관련한 발언을 너무 많이 해서 ‘내가 겁없이 떠들어댔구나’라는 후회스러운 심정도 든다”고 말했다.
물론 종교가 사회 문제에 너무 깊이 개입할 경우 서로 생각이 다른 신도들 간의 분열 등 부작용이 생겨난다.

강 주교도 특정 사안을 놓고 개인적 의견을 발표했다가 견해를 달리하는 신도들에게 항의를 받고 곤욕을 치른 적이 여러 번 있다. 그는 “(교회의 분열은) 예수님 가르침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한 성직자들 탓이라고 생각한다”는 말로 사회 문제에 참여하는 사제들의 ‘성숙한’ 태도를 당부했다.

강 주교는 저서 ‘강우일 주교와 함께 걷는 세상’(바오로딸) 출간을 앞두고 있다. 교회의 사회참여에 관련한 평소 생각이 담긴 여러 편의 글을 한데 묶었다. 제목만 보면 그가 어디로 걸어가겠다는 건지 좀 모호하게 들린다. 강 주교가 내놓은 답은 명쾌했다. “우리는 모두 예수님을 따라 걷기로 작정한 사람들 아닙니까. 그것말고 무슨 다른 목표가 있겠습니까.”

세계일보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원문 보기: http://www.segye.com/Articles/News/Culture/Article.asp?aid=20121211023545&ctg1=04&ctg2=&subctg1=04&subctg2=&cid=010105040000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