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로딸 독자서평단 2기 모집 
 
[모집 내용]
1. 모집 기간 | 9월 1일 (목) ~ 9월 10 (토)
2. 모집 조건 | 책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가진 분으로 SNS 운영자
3. 참여 방법 | communi@pauline.or.kr로 이름, 주소, 연락처와 본인 SNS 주소를 보내주세요.
4. 활동 기간 | 2016년 9월 ~ 2017년 2월
5. 당첨자 발표 | 9월 12일 (월) 
 
[활동 방법]
1. 신간이 도착하면 행복 마음으로 읽고
2. 본인 SNS, 바오로딸 인터넷서점에 즐거운 마음으로 서평 올리고
3. 알라딘, YES24, 인터넷 교보, 인터파크 중 1곳 이상 서평 올리면 END 
 
[혜택]
1. 신간 출간 시 도서 1권 증정
2. 본인이 쓴 서평이 우수서평으로 선정 시 수녀들의 무한한 기도와 사랑 듬뿍 받기
3. 서평단 활동 마감 시 우수 서평단 3명에게 바오로딸 상품권 또는 3만 원 상당의 도서 증정 
 
▶facebook 바로가기

Kakao story 바로가기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주님, 씻어주세요

예수님이 닦아주시는 부분은

특별히 우리의 발이다.

우리 몸에서 가장 더러운 부분,

진흙과 먼지로 뒤범벅이 된 발이다.

이는 곧 예수님만이

우리 삶에서 가장 더럽고 어두운 부분,

우리의 가장 부끄러운 부분을

깨끗이 씻어주실 수 있다는 말이다.

_ 송봉모, 「회심하는 인간」


아름다운 여름 저녁을 즐겨라.

의자에 앉아 자연을 관찰하라.

귀뚜라미 울음소리와 잔잔한 바람소리를 들어라.

넘어가는 해를 단순한 마음으로 바라보라.

저녁놀이 하늘을 물들이는 것을 바라보라.

여름 저녁의 고요를 즐겨라.

오늘 그대를 억누른 모든 것을 잊고

감사드리며 머물러라.

모든 걱정을 뒤로하고

자연을 보고 듣는 데 열중하라.

그러면 자연의 아름다움을 마음에 새기게 되리라.

자연의 고요는 평화를 가져다주리라.

_안셀름 그륀,「내 삶을 가꾸는 50가지 방법」


수호천사님, 저는 아직 어려요.

혼자 힘으로는 할 수 없는 것이 많아요.

하지만 수호천사님이 제 곁에 계셔서 든든해요.

늘 저와 함께 하시는 수호천사님,

저를 보호하고 지켜 주세요.

제가 위험할 때나 아플 때나 슬플 때,

저를 일으켜 주고 안아 주세요.

저를 안아주고 따뜻하게 돌보아 주세요. 아멘.

_ 고수산나,「예수님, 제 기도를 꼭 들어주세요」


무슨 생각에 잠겨있을까


갈색 옷에 푸른색 겉옷을 걸친 요한이 바위에 앉아있다.

네덜란드 화가 헤르트헨 토트 신트 얀스Geertgen tot Sint Jans, 1455?-1495의 세례자 요한은

무엇인가 곰곰이 생각하는 모습이다.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화가들은 일반적으로 세례자 요한의 모습을

짐승 털로 만든 옷을 걸치고 헝클어진 머리에

십자가형의 막대기를 든 모습으로 그렸다.

그런데 이 그림에서는 갈색 수도복에 푸른 겉옷을 걸친 맨발의 은수자 모습이다.


맨발은 고행을 의미한다.

그래서일까?

그가 걸치고 잇는 푸른 겉옷은 그의 온몸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다.


넋이 나간 듯한 그의 시선을 따라가면

발치에 그려진 식불이 가닿게 된다.

하필이면 그는 왜 이 넓은 초원에 있는

많은 식물 가운데 엉겅퀴와 매발톱꽃을 바라보고 있는 것일까?


그것은 이 식물들이 그리스도의 수난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피하고 싶은 마음도 있으련만, 고행을 자처한 사람처럼

손으로 턱을 괴고 앉아 자신의 죄를 고백하는 듯하다.


앉아있는 세례자 요한을 앙증맞은 흰 어린양이 뚫어지게 바라보고 있다.

왜 그토록 우울한 모습을 하고 있느냐고 묻는 것 같다.


세례자 요한 뒤로는 예수님이 세례 받으신,

굽이굽이 이어진 요르단 강을 따라

푸른 산이 하늘과 연결되어 조화를 이룬다.

푸른 하늘은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펼쳐질 새로운 날을 보여준다.


_ 윤인복, 「그림에 숨겨진 하느님」


가끔은 봉달이도 방귀를 뀐다.

누가 뭐래도 아주 가끔 방귀를 뀐다.

그리고 혼자 있을 때는 힘차게 방귀를 뀌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소리를 내지 않고 뀌는 기술(?)을 발휘하기도 한다.

그러나 사무실에서 직원들과 함께 있을 때는 혼자 있을 때처럼 힘차게 방귀를 뀐다.

그러면 두 직원은 무슨 화생방 훈련이라도 하는지 잽싸게 문밖으로 달아난다.

그런 반응이 재미있어서 정말로 가끔이지만

사무실에서만큼은 매번 힘차게 방귀를 뀐다.

그리고 도망가는 직원들을 보면서 한바탕 크게 웃는다.

참으로 모를 일이다.

방귀는 사람을 즐겁게 한다.


소리를 죽이지 말고 방귀를 뿡뿡 뀌면서 살아도 좋을 것 같다.

누군가가 즐겁게 웃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방귀를 감춘다. 

체면 때문이다.

누군가에 기쁨을,

웃음을 줄 수 있다면 체면쯤은 구겨져도 좋다.

_ 나봉균, 「가끔은 미쳐도 좋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말하는 신앙생활의 핵심

                             

                           프란치스코 교황이 말하는 신앙생활의 핵심-오디오북


                                           수험생이 드리는 40일 기도


                                      그대를 지켜주시리라 - 색소폰의 기도


축복 있기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