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22 가톨릭신문>

김혜경 옮김 / 248쪽 / 1만원/ 바오로딸 

복자 바오로 6세 교황의 강론집이 국내 처음 출간됐다.

성 요한 23세 교황이 소집한 제2차 바티칸공의회를 성공리에 마무리한 복자 바오로 6세 교황은 공의회 정신을 실현하는 데 큰 힘을 쏟은 인물이다. 15년 재임기간 동안 다른 종교와의 해묵은 갈등을 치유하는 데 앞장섰으며, 가난한 이들을 위한 해방운동에 교회의 권위를 실어줬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사도권고 「복음의 기쁨」에는 복자 바오로 6세 교황의 권고 「현대의 복음선교」(1975)가 13차례나 인용되기도 했다. 

지난 1963년부터 1978년까지의 강론을 모은 이 책에는 노동자·참된 행복·그리스도인 일치·선교 등 다양한 주제를 신앙의 시선에서 바라보며, 전 인류의 해방과 발전에 투신하도록 종용한다. 강론을 읽어 내려가노라면, 현대 세계를 향해 교회는 결코 대화를 멈춰서는 안 된다는 복자 바오로 6세의 음성이 들리는 듯하다. 

특히 복자 바오로 6세 교황은 1970년대 한국사회의 민주화에 헌신한 고 김수환 추기경(1922~2009)과 고 지학순 주교(1921~1993), 두봉 주교(전 안동교구장) 등과 각별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비록 그가 한국에 올 기회는 없었지만, 한국교회가 제2차 바티칸공의회의 성과를 잘 받아들이라고 격려하는 한편 가난한 이들을 위한 교회의 연대를 지지했다. 또 개종보다는 사회적 헌신을 통해 복음화 사업을 수행하도록 선교에 대한 지평을 넓혀 한국교회에 영감을 주기도 했다. 

김근영 기자(gabino@catimes.kr)

* 기사 원문보기 :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66290&ACID=27




  대상: 가톨릭 신자
  분류: 강론
  가격: 3CD 세트 15,000원
          2Tape 세트 10,000원
  제작: 바오로딸
  시간: CD1 50분31초
          CD2 50분24초
          CD3 46분32초
          TAPE1 68분59초
          TAPE2 77분24초
  발행일: 2011년 10월 8일


기획 의도
가톨릭 신자들의 재교육을 위한 목적으로 제작된 강론집이다. 성당에 다니는 목적에 대한 가르침을 통해 그리스도인이 올바른 신앙의 방향을 잡도록 도와준다. 특히 미사 안에서 드리는 찬미와 감사, 기쁨의 마음을 어떻게 드러내야 하는지에 대한 좋은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주제 분류 - CD / 강론 / 영성 / 강의

키워드(주제어) - 평화, 가톨릭 신앙, 미사, 감사, 마음, 기쁨, 신앙의 목적, 경배, 전례의 의미, 찬양, 춤, 성가, 신앙생활, 부활, 희망, 강연, 강의

요약
황창연 신부의 행복강의 2집
황창연 신부의 재치와 유머를 담아 다양한 예화를 통해 미사, 기도의 참된 의미를 일깨우고 그리스도인이 가져야 하는 신앙의 방향을 올바로 잡아준다. 출퇴근길과 자동차 안에서, 가정에서 누구나 부담 없이 듣고 공감할 수 있다. 

상세 내용
황창연 신부의 행복강의 2집으로 재치와 유머를 곁들어 가톨릭 신앙의 본질과 쇄신의 길을 제시한다. 가톨릭 신자들의 열정적인 찬미와 기도가 미사 안에서 그리고 춤과 성가, 미술이라는 종교예술 안에서 어떻게 구체적으로 표현되어야 하는지 유익하고 재미있는 예를 들어가며 설명하고 있다.

안주하고 틀에 박힌 신앙생활에서 벗어나 활기차고 의미 있는 신앙생활을 하도록  이끌어 준다. 황창연 신부는 듣는 이에게 웃음과 함께 고개를 끄덕이며 각자의 신앙의 삶을 점검하게 하는 특별한 말씀의 은혜를 받았다.

신자라면 누구나 부담 없이 들을 수 있는 강의로서 영적 삶을 살찌운다.        

강론: 황창연 신부
산과 강을 따라 발길을 옮기다 보면 어느새 자연과 하나가 된 듯한 마을 하나, 햇살 가득한 평창의 성 필립보 생태마을. 행복을 선물해 준다는 입소문처럼 이 마을의 황창연 신부는 신나는 삶의 체험을 기쁘게 나눌 줄 아는 사제다. 1992년 수원교구에서 사제품을 받았고 종교철학과 환경공학을 공부했다. 그 때문인지 성 필립보 생태마을에 들어서면 온갖 야생화가 반긴다. 아름다운 평창강, 천문대에서 보는 수많은 밤하늘의 별들로 인해 더욱 신비로운 생태마을은 무공해 농산물을 키우며 삶에 지친 이들이 몸도 마음도 쉬어 갈 수 있는 곳이다. 피정장소, 환경교육장, 가족의 휴가지, 주일학교 환경교육장, 환자 요양소 등 다양하게 기능하는 이곳은 찾는 이들을  정화시켜 준다. 한국문인협회 회원이기도 한 황창연 신부는 「농사꾼 신부 유럽에 가다」ㆍ 「사는 맛 사는 멋」ㆍ 「어디로 가야 하나」ㆍ 음반 <화가 나십니까>를 펴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