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우리와 함께 하시고
우리에게 빛과 길을 보여주시는 주님께 감사드리며,
당신의 사랑 안에 이 시대의 모든 청년들을 맡겨드립니다.
눈 앞에 놓인 수많은 걱정과 근심때문에
삶의 의미를 잃어버린 채 방황하는 이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들을 당신 사랑의 손길로 이끄시어,
주님의 말씀을 통해 삶의 참된 행복을 찾게 하시고
기쁨과 충만함을 느끼며 살아가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30)  (0) 2019.01.30
오늘의 기도(1.29)  (0) 2019.01.29
오늘의 기도(1.28)  (0) 2019.01.28
오늘의 기도(1.25)  (0) 2019.01.25
오늘의 기도(1.24)  (0) 2019.01.24
오늘의 기도(1.23)  (0) 2019.01.23

아버지 하느님,
저희 모두를 당신을 따르는 길로 인도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청하오니, 세례를 받고 하느님의 자녀가 되었음에도
당신을 떠나 냉담하는 이들이
하루 속히 당신 품으로 다시 돌아와
하느님의 자녀로서 누리는
기쁨과 자유의 은총을 느끼며 살아갈 수 있도록 이끌어 주소서.
아멘.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27)  (0) 2018.08.27
오늘의 기도(8.24)  (0) 2018.08.24
오늘의 기도(8.23)  (0) 2018.08.23
오늘의 기도(8.22)  (0) 2018.08.22
오늘의 기도(8.21)  (0) 2018.08.21
오늘의 기도(8.20)  (0) 2018.08.20
함께 울어줄 사람… 있으신가요?
이기헌 주교의 삶과 신앙 수필로 엮은 묵상집 「함께 울어주는 이」

가톨릭평화신문 2018. 07. 15발행 [1473호]

  
▲ 「함께 울어주는 이」




“오래전부터 사목자다운 수필을 쓰고 싶었습니다. 사목 현장에서 만난 착한 사마리아인 사람들의 이야기며, 라자로의 죽음을 슬퍼하며 우시던 예수님을 닮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습니다.”

의정부교구장 이기헌 주교가 사목자로서의 삶과 신앙, 추억의 조각들을 기워 낸 묵상 수필집 「함께 울어주는 이」(바오로딸)를 펴냈다.

쉬는 날이나 긴 연휴가 주어지면 ‘책을 볼까, 글을 쓸까?’ 망설이다, 글을 쓰기로 결심한 날들이 안겨준 선물 같은 책이다. 의정부교구 사목월간지 ‘나무그늘’에 기고했던 글, 시대 상황에 맞게 목자로서 목소리를 낸 글, 영적인 생각에 대한 단상, 교구 주보에 실었던 글을 모았다.

책 제목은 본당 주임 신부로 사목했던 시절, 유럽 성지순례로 본당을 비워야 해 동창 신부에게 본당을 맡기고 떠났을 때의 일화에서 따왔다.

“여행을 마치고 본당에 돌아온 후, 걱정했던 자매님 한 분이 세상을 떠났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자매님에게는 두 아들과 남편이 있었는데, 비신자인 남편이 어찌나 고집이 센지 오랫동안 성당에 가자고 졸라도 꿈쩍도 하지 않는다고 무척 속상해했었습니다. 그런데 그 남편이 주일미사에 나왔습니다.”(51쪽)


이 주교가 자리를 비운 동안, 동창 신부는 그 자매의 집을 방문해 병자 영성체를 해주고, 병자성사를 주는 등 자매의 임종을 지켜보며 눈물을 함께 흘리며 슬퍼해 줬다. 동창 신부의 눈물이 남편의 마음을 움직인 것이다.

“예수님이 ‘우는 사람은 행복하다’고 하신, 참 행복의 의미가 와 닿았습니다. 고통을 받고 우는 사람, 어렵고 힘든 사람을 찾아가 함께 울어줄 수 있는 사람은 사제들이고, 신자들이지요. 함께 울어줄 수 있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바오로딸 출판사 수녀님들이 정해주신 제목으로 마음에 드는데, ‘내가 그렇게 살았나’ 하는 반성이 듭니다.”(웃음)

수필집에는 평생 자녀들이 하느님 자녀로 살아가기를 기도하신 어머니, 묵주기도의 추억, 일본 교포 사목, 성체조배의 은총, 사제로서 정체성과 외로움이 닥쳤던 시간, 성사의 아름다움 등 주교가 살아온 삶의 아름다운 궤적이 녹아있다.

이 주교는 1947년 해방 직후 평양에서 태어난 피난민이자, 북에 두 명의 누나를 두고 있는 이산가족이다. 그래선지 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장으로서 한반도의 평화를 바라는 짙은 애절함도 담겨있다.

“북에서 넘어왔기에 어렸을 때 피난민이라는 소리를 종종 들었지요. 그래서 난민들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제주의 난민들도 그렇고, 교회는 삶의 위기에 있는 난민들을 따뜻하게 돌봐줘야 합니다. 새터민들도 난민이지요. 새터민과 이주민들에게 형제애를 실천해야 한반도에 평화가 오지 않을까요?”

평소 영적 독서를 즐기는 이 주교는 “영적 독서를 하는 시간은 아깝지가 않다”며 최근에 읽은 책 두 권을 추천했다. 「우리를 행복하게 해주는 성인들」과 「황혼의 미학」이다.

이 주교는 “글을 쓰는 시간은 살아온 날들을 꺼내보는 시간”이라며 “앞으로도 조용한 시간을 통해 삶을 돌이켜보기도 하고, 글을 써서 교우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글·사진=이지혜 기자 bonaism@cpbc.co.kr 

기사 원문 :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726959&path=201807






한 마리의 양도 잃지 않기를 원하시는 주님!
여러가지 이유로 쉬는 교우들을 당신께 맡겨드리오니
그들이 다시금 당신 안에서 새 힘을 얻고 
기쁨을 느낄 수 있도록 그들의 마음에 사랑의 바람을 일으켜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9)  (0) 2018.01.09
오늘의 기도(1.8)  (0) 2018.01.08
오늘의 기도(1.5)  (0) 2018.01.05
오늘의 기도(1.4)  (0) 2018.01.04
오늘의 기도(1.3)  (0) 2018.01.03
오늘의 기도(1.2)  (0) 2018.01.02

윤영란 수녀, 어르신 성경 사도직 체험담 「나도 예쁘고…」

말씀으로 새로 사는 어르신 이야기
발행일 : 2012-05-27 [제2797호, 17면]

 

하느님의 말씀이 노년기 신자들의 마음을 어떻게 사로잡고, 어떻게 바꾸는지 그 구체적인 체험담을 만나볼 수 있는 책이 출간됐다.

바오로딸 출판사가 펴낸 「나도 예쁘고 너도 예쁘다」(윤영란 지음/박인숙 정리/208쪽/8000원)는 어르신들의 성경 공부를 돕고 있는 윤영란(일마) 수녀의 사도직 체험담을 실은 책이다.

윤 수녀의 체험 안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은 성바오로딸수도회 시청각통신성서교육원에서 발간한 ‘새로 나는 성경공부’를 도구로 말씀에 맛들어가고 있는 어르신들이다. 숙제로 받은 ‘며느리에게 전화걸기’를 통해 화해한 고부, 시력이 나쁜 아버지를 위해 성경을 읽어주다 회개하고 다시 교회를 찾은 냉담 아들 등의 일화를 통해 오랜 시간 굳어있던 내면에 말씀이 싹을 틔우고 열매를 맺어가는 과정을 엿볼 수 있다. 또한 윤 수녀는 이 책에서 어르신들을 위한 성경 사도직을 펼치며 변화해 간 자신의 내면과 체험 등도 솔직담백하게 풀어냈다.

윤영란 수녀는 “‘아름다운 인생’을 가꿔가는 바탕은 하느님과의 진솔한 만남이고, 만남의 밑거름은 성경공부”라며 “행복한 노년을 찾아 새 길을 떠나시는 어르신들과 가족들, 교회 사목자와 봉사자 여러분들께 이 책이 좋은 길잡이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주정아 기자 (stella@catimes.kr)

원문 보기: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44332&S=나도 예쁘고

Q) 가족 중에 냉담자가 있어요.
마음을 움직일 만한 좋은 책이나 음반이 있을까요?

A) + 하느님은 사랑
냉담하시는 분 안에 있을
갈망과 사랑을
읽어 드리면 좋을텐데요.

요즘 새로 나온
두봉주교님의 책을 권해 드리고 싶어요.
내용이 쉽고, 주교님의 신앙체험과
신학적 비전을 쉬운 말로 풀어 놨습니다.

또 요즘 인기작가이자 강사이신
황창연 신부님의
말씀 음반이 어떨까 싶어요.
신부님께서 말씀을 통해 그분께 비추어 주시리라 믿습니다.
 
참 <성당에 왜 다니십니까> 음반은 품절로 나와 있는데
바오로딸 서원에 재고가 있으니까 꼭 필요하시면
방문하시거나, 전화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홈지기 수녀 드림



<가장 멋진 삶> 바로가기

<성당에 왜 다니십니까?>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