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
등잔 밑이 어두운 것처럼
고향에서는 당신을
하느님의 아들 그리스도라고 부르지 않았습니다.

하느님이 저희의 눈을 열어주시지 않으면
저희도 예수님의 사람들을 알아볼 수 없습니다.
세리와 어부들을 제자로 삼으신 것처럼
지금도 당신은 나약한 사람들을 통해
하느님의 권능을 드러내십니다.

가난한 사람, 병고에 시달리는 사람
아무도 인정해 주지 않는 사람
저희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모든 사람
그 누구도 아버지에게서 오지 않은 사람은
한 사람도 없습니다.

저희가 잊지 않게 하소서!
화나고 시기와 질투가 일어날 때
밉고 욕하고 싶을 때
그 대상이 모두 하느님에게서 온 자녀임을
잊지 않게 하소서!

모든 사람 안에 살아계시는 주님을 알아뵙고
원수도 사랑하게 하소서!
하느님은 악에서도 선을 이끌어 내시고
시련 가운데서도 영광의 빛을 비추시는 분.

하느님에게서 오신 주 예수 그리스도님,
저희 모두 안에 살아계신 주 예수 그리스도님,
찬미 받으소서!
나약한 사람들에게서 하느님의 권능을 드러내시는
주님, 찬미 받으소서! 아멘.
_ 윤민재, 「시시콜콜해도 괜찮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15)  (0) 2019.03.15
오늘의 기도(3.14)  (0) 2019.03.14
오늘의 기도(3.13)  (0) 2019.03.13
오늘의 기도(3.12)  (0) 2019.03.12
오늘의 기도(3.11)  (0) 2019.03.11
오늘의 기도(3.8)  (0) 2019.03.08

인간이 더불어 살고 일하기를 바라신 주님,
우리가 서로 도우며 살고자 하는 마음을 일으켜주십시오.

자기라는 껍질 속에 들어앉아
자기 일에만 마음을 앗기는 일이 없게 해주십시오.

우리 각자의 노력은 이웃과도 긴밀히 연결되어 있으니까요.

우리가 하는 작은 일도
세상의 선을 위한 하나의 협력임을 깨닫게 해주십시오.

상대방을 무시하지 않고 소중히 여기게 하시며
결코 우리의 요구에 복종시키려 하지 말게 이끌어주십시오.

양보해야 할 때에는 기꺼이 양보할 수 있는 힘을 주십시오.

우리에게서 대립이나 미움을 없애주시고
이웃을 이겨야 한다는
경쟁심리가 스며들지 않도록 도와주십시오.

우리 생각을 넓히시어
따돌림을 받더라도 이웃을 돕고
이웃의 성공을 위해 협력하는 기쁨을 가르쳐 주십시오.

협력을 위해서는 서로가 조금씩 양보해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고 더 큰 선을 위해서는 용기있게
한 발 물러설 줄 아는 힘도 주십시오.
_ 「사랑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13)  (0) 2019.03.13
오늘의 기도(3.12)  (0) 2019.03.12
오늘의 기도(3.11)  (0) 2019.03.11
오늘의 기도(3.8)  (0) 2019.03.08
오늘의 기도(3.7)  (0) 2019.03.07
오늘의 기도(3.6)  (0) 2019.03.06

주 예수님, 저는 당신을 알고 있으나
참된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수 없습니다.
세례 때 받은 신앙을 키우고 깊이는 일에 게을렀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이 때문에 제 삶은 의미가 없어졌는지도 모릅니다.
사소한 어려움에도 쉽게 실망하고
저를 스쳐 간 수많은 사람의 어려움과 고통에도
무심한 듯 살아가고 있습니다.
당신 사랑의 성령을 저에게 보내주시어
당신이 그러셨듯이 저 또한 이웃에게
자신을 내주는 행복한 사람이 되게 하소서. 아멘.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4)  (0) 2019.03.04
오늘의 기도(2.28)  (0) 2019.02.28
오늘의 기도(2.27)  (0) 2019.02.27
오늘의 기도(2.26)  (0) 2019.02.26
오늘의 기도(2.25)  (0) 2019.02.25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 용서하게 하소서

주님이 우리를 용서해주시듯
우리도 이웃을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잠시라도 마음에 원한을 품지 말고
입으로만 아니라 마음으로부터
모든 것을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조건을 붙이거나 제한을 두지 않고
전부 용서하게 하시고
한번 용서했으면 결코 지나간 일을 들추어내지 않고
모든 것을 물에 흘려 보내듯 그렇게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그리고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그 사람을 대할 수 있는 힘을 주십시오.
저도 사람들의 용서를 받아야 할 사람임을
잊지 말게 하시고
겸허한 마음으로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저에게 해를 끼친 사람을 더 소중히 여기고
그를 위하여 기도하며 너그럽게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몇 번이고 용서하는 인내심을 주십시오.

주님, 이웃을 용서하는 법을 가르쳐주십시오.
주님이 용서하시듯
저도 넓은 마음으로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_ 「사랑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5)  (0) 2019.02.25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9.02.19
오늘의 기도(2.18)  (0) 2019.02.18

주님, 오늘 하루 만나는 많은 이들 안에서
아름다움과 선함만을 보게 하소서.
조용히 쌓이는 눈처럼
지극히 평범한 직장 동료와
이웃의 소박한 겸손과 희생을 바라보는
영혼 안에 소리 없이 사랑과 믿음과
희망이 쌓여 갑니다.
고통과 어려움을 견뎌내는
저들의 얼굴에 번지는
신앙의 빛을 알아보게 하소서.
주님, 제 눈을 뜨게 하소서.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8)  (0) 2019.02.18
오늘의 기도(2.16)  (0) 2019.02.16
오늘의 기도(2.15)  (0) 2019.02.15
오늘의 기도(2.14)  (0) 2019.02.14
오늘의 기도(2.13)  (0) 2019.02.13
오늘의 기도(2.11)  (0) 2019.02.12

주님,
때로 사람들과 관계 맺는 일에 지쳐
마음을 닫아걸고 편안히 있고 싶을 때라도
당신을 생각하며 마음을 열게 해주십시오.
일치를 위해 애쓰며 누구와도 사귈 수 있도록
제 마음을 열어주십시오.
사람들을 이해하고
나와 다른 생각도 받아들일 줄 알게 하시고
사람들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이 식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희생을 겁내지 않게 해주십시오.
제 마음이 온 인류의 구원을 바라는
당신과 교회의 마음을 닮아 그들을 가슴에 품게 하소서.
_ J.갈로 「사랑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3)  (0) 2019.01.23
오늘의 기도(1.22)  (0) 2019.01.22
오늘의 기도(1.21)  (0) 2019.01.21
오늘의 기도(1.18)  (0) 2019.01.18
오늘의 기도(1.17)  (0) 2019.01.17
오늘의 기도(1.16)  (0) 2019.01.16
사랑의 기적을 이루시는 하느님
당신은 우리에게
기적을 일으킬 능력은 주지 않으셨지만
가장 중요한 기적
곧 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힘을 주셨습니다.

주님,
우리를 통해 사랑의 기적을 계속하십시오.
사랑은 어떠한 장벽도 넘을 수 있습니다.
계급이나 문화
언어와 나라가 달라도
사랑으로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사랑은 욕망과 대립을 넘어서게 하고
이기심과 교만을 이길 수 있게 합니다.

사랑은 호의로 반감을
자상함으로 격함을
선의로 악의를 이겨냅니다.

사랑은 배반을 당해도 신뢰하고
더 나아지려는 마음을 믿어줍니다.

사랑은 희생을 감수하며
자신을 이웃에게 선물로 내어줍니다.

주님, 우리를 통하여
당신 사랑의 기적을 계속하십시오.
_ J. 갈로 「사랑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4)  (0) 2019.01.14
오늘의 기도(1.11)  (0) 2019.01.11
오늘의 기도(1.10)  (0) 2019.01.10
오늘의 기도(1.9)  (0) 2019.01.09
오늘의 기도 (1.8)  (0) 2019.01.08
오늘의 기도(1.7)  (0) 2019.01.07
아버지, 당신에게서 벗어나
제가 저를 지키려 할 때
저를 둘러싼 모든 사람은 제 것이었습니다.
그들이 저의 뜻과 어긋날 때
저는 당신인 것처럼
그들을 판단하고 단죄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당신은 누구도 판단하지 않으십니다.

당신은 가난하고 나약한 이를 치유하시고
슬픈 이에게는 위로를,
길을 잃은 양은 끝까지 찾아다니며
세상의 손가락질을 받던 죄인들과도 함께 어울리셨습니다.

제 옹졸하고 교만한 마음마저,
사랑과 선의로 비추시며
마음의 문이 열리기를 기다리고 용서하셨습니다.
같은 죄가 반복되어도
당신은 죄로 저를 판단치 않으셨습니다.
아버지 당신의 자비만을 닮게 하소서.
당신의 자비가 모든 심판을
이기리라는 것을 저는 믿습니다.​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7)  (0) 2018.12.07
오늘의 기도(12.6)  (0) 2018.12.06
오늘의 기도(12.5)  (0) 2018.12.05
오늘의 기도(12.4)  (0) 2018.12.04
오늘의 기도(12.3)  (0) 2018.12.03
오늘의 기도(11.30)  (0) 2018.11.30

랑하올 예수님!

오늘 하루, 제가 저지른 죄로

당신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해 주시고

모든 일을 당신의 영광과 사람들의 선을 위해

행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7)  (0) 2018.11.07
오늘의 기도(11.6)  (0) 2018.11.06
오늘의 기도(11.5)  (0) 2018.11.05
오늘의 기도(11.2)  (0) 2018.11.02
오늘의 기도(11.1)  (0) 2018.11.01
오늘의 기도(10.31)  (0) 2018.10.31

저의 마음을 두드리시는 주님,
이제야 제 앞에 계신 주님을 발견합니다.
세상의 소리와 생각, 판단에 가리어
성령께 온순하지 못했음을 고백합니다.
오늘 하루도 주님께서 이끄시는 소리에
마음을 다해 귀 기울이며 살게 하시고,
삶 속에서 그 말씀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할 수 있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0.23)  (0) 2018.10.23
오늘의 기도(10.22)  (0) 2018.10.22
오늘의 기도(10.19)  (0) 2018.10.19
오늘의 기도(10.18)  (0) 2018.10.18
오늘의 기도(10.17)  (0) 2018.10.17
오늘의 기도(10.16)  (0) 2018.10.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