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나기야 게이코 지음, 표동자 옮김, 이지현 그림, 『하얀 돌멩이 일곱 개, 바오로딸, 2008

 

힘이 되어준 동화책 한 권

언젠가 동기 수녀랑 한 공동체에 함께 산 적이 있다. 그 동기 수녀는 자주 이어폰을 끼고 있었다. 그럴 때마다 나는 “뭘 들어?”하고 묻곤 했다. 그러면 그 수녀는 “음악”이라고 아주 자연스럽게 얘기했다. 지금도 마찬가지이긴 하지만 나는 음악이랑 별로 친하지 않다. 그래서 음악은 나를 정리하고 마음을 모으고 차분히 생각을 한다거나 하는 것에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 때로는 정신을 산만하게 한다. 그러기에 나는 동기 수녀를 잘 이해할 수가 없었다. ‘아니 할 일이 얼마나 많은데, 생각에 생각을 더해도 살아내기가 힘든데…’라는 생각으로 동기 수녀를 판단하곤 했다.

삶의 연륜이 생기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면서 생각을 정리하는 것이 모두가 다 다르다는 것을 체험하며 동기 수녀에게 음악이 어떤 역할을 하고 어떤 의미였는지를 알 수 있었다. 이처럼 우리는 삶 안에서 겪게 되는 어려움들도 각자의 방식대로 대면하고 풀어간다. 수도자의 삶을 살면서 혼자 겪어내야만 하는 어려움을 대면하고 풀어나가는 건강한 방법은 꼭 한 가지씩 있다. 오랫동안 성당에 앉아 있는 사람도 있고, 시간이 날 때마다 산에 가는 사람, 또는 무작정 걸어보는 사람, 하루 종일 음악을 듣는 사람 등등…

나는 주로 책을 읽는다. 그 안에서 나는 순간순간 위로를 받기도 하고 때론 아무것도 없이 책과 함께 시간을 흘려보낸다. 그러다 보면 어느 틈엔가 힘겨움을 견디어 내고 있다. [하얀 돌멩이 일곱 개]와 더불어 어린이 책들을 다시금 읽었다. 매우 착한 사람들이 나오는 착한 동화다. 그런 착한 사람들을 만나다 보면 세상의 일에 시달려 잊어버렸던 나의 착한 마음을 만나게 된다. 세상에 그런 착한 사람이 살아줘서 고맙고 그래서 아직은 살 만한 세상이라는 희망을 가지게 된다. 그리고 나도 그런 착한 사람이 되고 싶다.

이런 동화를 어린 시절에 많이 읽어야 하는 이유는 우리 안에 하느님께서 심어주신 착한 마음을 단단하게 뿌리내리게 하기 위해서다. 그리고 어른이 되어서도 읽어야 하는 이유는 – 하느님께서는 아이를 돌보게 하시면서 읽게 하시는 듯하다 – 그렇게 뿌리내린 착한 마음을 통해 세상에 빛을 주기 위함이다.

최근에 다가온 무력감 등으로 인해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아 ‘편한 동화책이라도 읽자’고 생각하며 시작한 일이 어느 틈엔가 나를 하느님께로 인도하고 있었다.

[하얀 돌멩이 일곱 개]가 참 고마운 날이다.

 

- 황현아 클라우디아 수녀

*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에 실린 글입니다.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 바로가기

 

  1. 공감공유 2012.08.22 08:44

    가족이 다 천주교라 반가운 책이네요 ㅎㅎ

    • BlogIcon 바오로딸 2012.08.22 09:16 신고

      공감공유 님, 반갑습니다.^^ 때로는 동화책이 어떤 무게 있는 글보다 힘이 되어주지요. 가족과 함께 든든하고 감동적인 이야기를 나눠보세요~

권정생 글, 박지훈 그림, 『밥데기 죽데기』, 바오로딸, 2004

 

사람을 만드는 책

나는 책을 좋아한다. 어릴 때 쉬운 만화책부터 시작하여 각종 동화책까지… 그렇게 몸에 익힌 것이 내 안에서 자리를 잡아 쉬 흔들리지 않는다. 수녀원에서도 가끔 동기 수녀들이 자신이 어린 시절에 읽었던 책의 내용들을 이야기하곤 한다. 그러면서 고마워하며 그 시절에 잠기곤 한다. 그런 신앙서적들은 알게 모르게 우리를 형성해 나간다. ‘책이 사람을 만든다’는 말처럼 이런 체험이야말로 책이 사라지지 않는 이유 중의 하나일 것이다.

이 책의 이야기는 사람들과 멀리 떨어진 산골 솔뫼 마을에 인간으로 변하여 살고 있는 늑대 할머니가 달걀 두 개를 시장에서 사와 그 달걀로 사내아이를 만들면서 시작된다. 자신의 남편을 죽인 원수를 갚기 위해 아이들을 만들어 낸다. 그렇게 만들어진 아이들이 [밥데기 죽데기]다. 이른바 달걀귀신인 것이다.

달걀로 사람을 만드는 과정도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과정을 거친다. 그 과정을 따라가 보면 재미있기도 하고 감동적이기도 하고 사람의 본질을 생각하게 한다.

두 아이와 할머니는 원수를 갚기 위해 서울로 상경하고 거기에서 또 다른 인간의 모습으로 변한 황새 아저씨를 만난다. 원수를 갚는 과정을 통해 말하기 어려운 핵문제, 일본 위안부 문제 그리고 남북한의 통일 문제들을 어렵지 않게, 너무 어둡지 않게 얘기하고 있다. (권정생 선생님은 진짜로 글을 잘 쓰신다.)

이 상황 앞에서 늑대 할머니는 자신을 희생함으로써 모든 문제들을 해결한다. 우리를 위해 희생하신 예수님을 알고 있기에 우리는 이 부분에 쉽게 공감할 수 있다. 참 아름다운 이야기다.

경제가 우선하고 인터넷과 영상물이 그 어느 때보다 풍부하고, 모든 것이 미래를 향해 나아가도록 설정되어 있는 지금 이 책에서 말하고 있는 것은 어쩌면 현실과 동떨어져 보일 수 있다. 그러나 우리가 꼭 알아야 하는 얘기들이다. 과거 없이 미래가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미래가 풍요로우려면 과거부터 풍요로워야 한다. 미래의 풍요로움은 하늘에서 ‘뚝’하고 떨어지는 것이 아님을 우리는 알고 있다.

한국의 대표적인 아동문학가이셨던 권정생 선생님의 이 책은 ‘어린이 권장도서’로 선정되어 꾸준히 보급되고 있다. 그리고 읽은 친구들이 모두 재미있어 한다.

아이들의 인격을 형성해 주고 사람과 세상을 올바로 보게 하면서 사람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알려주고 있다. 나를 포함해 어른들의 삶도 새롭게 만들어가는 책이다.

 

- 황현아 클라우디아 수녀

*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에 실린 글입니다.
가톨릭뉴스 '삶과 신앙' 바로가기

  1.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6.15 10:05 신고

    권정생 선생의 도서를 참 좋아해요.
    제 고향이 안동이라 더욱 애착이 ^^

    • BlogIcon 바오로딸 2012.06.25 09:28 신고

      답글이 늦었지요~ 더운 날씨에 잘 지내고 계시나요?^^
      그렇지 않아도 티몰스 님 블로그에 있는
      안동 이야기들 재밌게 보고 있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