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곳을 돌아온 기억- 눈물 한 방울

 

언 땅속에서 먼 길을 돌아 나온 수액들은 죽은 듯

나목으로 서있는 모습을 천천히 변모시켜 갑니다.

그것을 바라보는 우리는

! 이것 봐하며 꽃눈 앞에서 눈을 떼지 못하죠.

자연의 순리는 이렇게 되돌아올 줄 아는데

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절체절명의 캄캄한 어둠 속에서

무심한 듯, 아니 이미 저편 세상으로 가 있는 사람처럼

가냘픈 생명줄 하나만 놓을 듯 말 듯 남기고 있을까.

앙젤 리에비의 체험기, 눈물 한 방울은 갑자기 급성희귀병으로

몸이 완전히 마비되어 의식을 잃고 혼수상태가 되었던

놀라운 자신의 이야기입니다.

병원 의료진은 그녀를 죽은 사람처럼 대하지만

그녀는 모든 것을 듣고 알고 느끼고 있었고, 끊임없이

자신이 살아있음을 알리려는 처절한 노력을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아주 먼 길을 돌아오는 어둠의

터널 속에서 혼자만의 의식 속에서의 외침일 뿐.

의료진도 포기한 상황에서 장례식을 준비하라는

의사의 통보가 있은 지 며칠 후, 엄마가 살아있는 것처럼

걱정하지 말라며 다정하게 건네는 딸아이의 말에

앙젤의 눈에서는 눈물 한 방울이 흐릅니다.

사랑과 슬픔과 두려움이 범벅이 된, 알 수 없는 깊은 곳에서

거대한 밤을 뚫고 밀어올린 눈물 한 방울.

나 아직 살아있어!’라고 말하고 싶었던 그 절규가

눈물 한 방울로 표현된 순간을 발견한 딸이

엄마가 울어요!”라는 외침으로 모든 상황이 갑자기 달라집니다.

앙젤,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이는 마치 내 몸의 감옥이

내 마음의 격렬한 공격으로 틈새가 벌어진 것 같았다.”(본문 123)

책의 내용 갈피갈피마다 가족이 포기하지 않은 소중한 사랑 때문에

그녀의 운명은 다시 한 번 새롭게 시작됩니다.

저자의 체험이 주는 메시지는 많은 이들에게

치료는 기술적인 일에만 그치는 게 아니라

경청하고 침묵 너머의 소리까지 알아들어야 한다는 깊은 깨달음.

환자와 교류하는 사랑과 인내의 시간을 살아낼 때야말로

죽음 너머로 부활의 기쁨을 안겨 주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보석과 같은 사랑의 눈물이

우리 굳은 마음을 적실 것 같습니다.

 

전영금 세실리아 수녀(성바오로딸수도회)

바오로딸, 사순 맞아 영적 프로그램 마련

By 가톨릭뉴스
 

바오로딸, 사순 맞아 영적 프로그램 마련 thumbnail









바오로딸출판사가 사순시기(2월 22일 재의 수요일)을 맞아 교우들의 영적 성장을 위해
신간과 함께 “사순절 영적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 프로그램은 경제, 정치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사회 상황을
마음에 품고 기도하면서 어려움 가운데 오히려 더 큰 희망으로 함께 일어설 수 있기를 지향한다.

또, 보다 많은 이들과 주님이 주시는 “희망”을 나누기 위해 프로그램 내용을 바오로딸 인터넷서점을 통해 공유한다.

바오로딸의 최근 신간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를 중심으로 만든
“사순절 영적 프로그램”은 개인묵상, 공동체 묵상과 짧은 마무리 피정으로 구성됐다.

바오로딸은 “토빗과 함께 은혜로운 사순시기를 보내며 희망을 키워나가자”며,
“말씀을 통해, 수호천사와 이웃을 통해, 우리에게 찾아오시는 주님을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묵상방법과 짧은 마무리 피정 프로그램은 바오로딸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아 쓸 수 있다.

[출판]토빗기 인물들과 희망의 길 걸으세요

바오로딸출판사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 펴내

   2월 22일 재의 수요일을 시작으로 사순시기가 시작된다.

 바오로딸출판사는 신자들이 사순시기를 앞두고 사순절 묵상집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안드레아 슈바르츠 지음/현대일 옮김/6500원)를 출간하고, 이 책으로 묵상할 수 있는 영적 프로그램 '천사와 함께 걷는 40일'을 함께 제공해 눈길을 끈다.

 구약성경의 토빗기는 하느님 섭리가 인간 삶에서 어떻게 이뤄지는지 구체적으로 보여주며 하느님을 믿고 따르면 무한한 은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또한 라파엘 천사의 동행은 하느님께서 늘 우리와 함께하심을 일깨워준다.

 토빗기가 말하는 은총과 희망은 토빗기 등장 인물들 이름에서도 나타나는데, 토빗은 '주님께서는 좋으시다', 라파엘은 '하느님께서 치유해 주셨다', 아자르야는 '하느님께서 도와주셨다'는 뜻이다.

 「… 토빗 이야기」는 포로가 되고 시력을 잃는 등 갖은 시련을 겪으면서도 하느님께 대한 믿음과 기도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던 토빗과 토빗 집안의 길잡이가 돼준 라파엘 천사 등 토빗기 등장 인물들 여정을 담았다.

 책은 토빗기 구절과 해설, 실천적 제안, 묵상시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독자들이 사순시기 동안 토빗기를 날마다 묵상하고 말씀을 실천할 수 있도록 '사순절 실천표'도 함께 실었다.

 출판사는 또 책을 활용한 영적 프로그램 '천사와 함께 걷는 40일'을 인터넷(www.pauline.or.kr/special/ritual/08feb/sasunyoung_1)과 QR코드<사진 아래>에서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개인 묵상은 물론 소공동체나 구역 반모임에서 진행할 수 있는 공동체 묵상, 본당 차원에서 사순피정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 짧은 마무리 피정 등 묵상과 피정 방법, 기도문, 기도지향, 성가 등을 구체적으로 알려준다.

 출판사는 "사순절을 준비하는 본당과 신자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이 같은 책과 영적 프로그램을 제작했다"면서 "40일 동안 날마다 토빗기를 읽고 등장 인물들과 희망의 길을 걸으며 부활을 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수정 기자
catherine@pbc.co.kr



 원문 보기: http://www.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403734&path=201201

안드레아 슈바르츠 지음, 현대일 옮김,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 바오로딸, 2012


구약성경에서 참 재밌게 읽은 책 가운데 하나가  <토빗기>다.

선한 사람, 의인 '토빗'의 운명도 참 얄궂지만
혼인만 하면 신랑이 죽어버리는 '사라'의 운명도 기가 막히다.
그런 인간의 삶 속에 살며시 들어오는 천사 라파엘.

그들 사이에서 
토비야와 함께 긴 여행길을 걷다 보면
내 삶 속에 천사는 누구일까
나는 누군가에게 천사가 되어준 적이 있었나
문득문득 되돌아보게 된다. 

삶에서 우연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어쩌면 하느님의 섭리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가슴 설레는 부활을 살아갈 수 있을 것 같다.


- 유 글라라 수녀

* 유 글라라 수녀님 블로그 '바람 좋은 날'에 실린 글입니다.
'바람 좋은 날'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