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길이 시작된다

   

   사순 부활 길잡이

부활은 본래 무슨 뜻일까? 부활 성야에 불을 환하게 밝히는 이유는 뭘까? 무엇보다 죽은 사람이 실제로 되살아날 수 있을까?

독일의 국민 작가로 불리는 안드레아 슈바르츠가 대림과 성탄 시기 묵상서 “성탄이 왔다!”에 이어 출간한 사순과 부활 묵상서다. 

앞서 나온 “성탄이 왔다!”와 마찬가지로 이 시기에 가까이 두고 묵상하며 자신의 삶에 적용해 볼 수 있는 안내서다. 이 책에서도 저자는 ‘희망’에 초점을 두면서 성경과 자신의 체험, 영성을 바탕으로 주제를 명쾌하게 풀어낸다. 또한 믿음과 일상의 삶을 연결하도록 이끌면서 우리의 시야와 사고의 지평도 넓혀준다. 


부활절을 축으로 재의 수요일 · 사순 시기 · 성주간 · 성금요일 · 부활 시기 · 성령 강림 대축일 등 모두 6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독일의 저명한 신학자 카를 라너의 글로 시작하여 그 지역의 다양한 문학과 음악 그리고 여러 관습이나 풍습 등을 곁들이면서 전례력과 믿음에 대한 새로운 관점도 갖게 된다. 대부분의 사순 시기 묵상서가 부활대축일로 마무리되는 데 비해 이 책은 사순과 부활 시기를 전체적으로 안내한다. 각 시기에 해당하는 내용과 성경 구절, 일화, 묵상 시 등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감동의 깊이를 더한다.

 

단순하게 가볍게 새롭게 시작하기 

이번 사순에는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절제하며 지낼까. 평상시엔 도전하기도 두렵고, 

한다 해도 얼마 못 가 그만두기 일쑤인 일들 가운데 한 가지를 정해본다. 


스마트폰 없이, 알코올 없이, 텔레비전 없이… ‘40일 동안 ㅇㅇ 없이’ 살겠다고 다짐하고 계획을 세운다. 일이 많은 사람에게는 하루에 30분간 산책하는 것일 수 있고 누군가에게는 10분간 짬을 내어 글을 읽거나 성당에 가만히 앉아있는 것일 수도 있다. 또 일주일에 한 권이라도 책을 읽겠다고 결심하는 것일 수도 있고, 맛있는 것 앞에서 한없이  너그러워지는 자신을 생각한다면, 먹고 싶은 유혹에서 자유로워지는 것도 큰 도전이리라. 

그러기에 사순은 이러한 계획을 조금씩 실행에 옮기면서 자신을 시험해 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기도 하다. 이 도전이, 이 약속이 사순을 지내면서 가능한 이유는 혼자가 아니라 예수님과 함께하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포기를 위한 포기, 고통을 위한 고통이 아니다. 사순 시기의 관건은 일상에서 내게 도움이 되는 것을 새롭게 연습하는 것, 생기를 되찾아 더 활기차게 되는 것, 새롭게 출발하는 것이다. 


저자는 무엇보다도 우리의 삶에, 일상에 함께하시는 주님의 수난과 죽음 그리고 부활을 강조한다. 어느 먼 옛날의 사건이 아니라 지금 여기에서 우리 고통 중에 함께하시고 새롭게 시작하는 부활의 삶을 설득력 있게 일러준다. 저자가 목격한 어머니의 임종을 통해서, 내전으로 고통당하고 있는 수단의 난민촌 사람들을 노래한 가사를 통해 지금 여기서 사순과 부활을 살게 하고 성령과 함께 걸어가도록 우리를 재촉한다.


라르슈 운동의 창시자 장 바니에는 이렇게 말한다. “양손에 가방을 들고서는 예수님을 따라갈 수 없습니다!”라고. 지금 내게 실제로 필요한 것은 뭘까? 내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더 가볍게 사는 법을 배우려면 ‘짐’을 줄여야 한다. 나를 묶는 것, 내가 출발하지 못하게 방해하는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 이번 사순 시기의 결심은 이런 것이어도 좋겠다. 

짐을 가볍게 지고, 출발하기! 삶의 잡동사니들을 치우기! 새로운 시작 신나는 도전! 


저자가 말하듯 죽음과 부활은 ‘그때, 그곳’에서가 아닌, ‘지금, 이곳’에서 일어나는 사건이다. 

이 책을 토대로 더 의식적으로 사순 시기를 보내고 부활절의 진정한 의미를 더 깊이 새겨볼 수 있기를 바란다. 예수님은 당신의 죽음과 부활로써 당신을 따르라고 우리를 초대하신다. 오늘, ‘지금, 이곳’에서 말이다. 


▶ 부활이 왔다 보러가기

"그는 고통의 사람, 병고에 익숙한 이...
그는 우리의 병고를 메고 갔으며 
우리의 고통을 짊어졌다." (이사 53,3-4)

"그가 찔린 것은 우리의 악행 때문이고 
그가 으스러진 것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다.
우리의 평화를 위하여 그가 징벌을 받았고 
그의 상처로 우리는 나았다." (이사 53,5)


주님께서는 십자가로 온 세상을 구원하셨나이다!
예수 그리스도님, 경배하며 찬송하나이다.

주님 수난 성금요일,
주님의 십자가 앞에 머무릅니다.
저희의 모든 죄와 상처와 고통을 당신 몸에 받아 안으시고
저희에게는 당신의 신적 생명을 내어주신 주님,
이 값비싼 은총을 결코 헛되이 하지 않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4.18)  (0) 2017.04.18
오늘의 기도(17.4.17)  (0) 2017.04.17
오늘의 기도(17.4.14)  (0) 2017.04.14
오늘의 기도(17.4.13)  (0) 2017.04.13
오늘의 기도(17.4.12)  (0) 2017.04.12
오늘의 기도(17.4.11)  (0) 2017.04.11

성금요일입니다. 모레면 부활대축일이네요. 예수님의 외침이 귓가에 맴돕니다.

“저의 하느님, 저의 하느님, 어찌하여 저를 버리셨습니까?” (마태 27,46)

예수님은 하필이면 나약한 ‘인간’이 되셔서, 갖은 수난과 핍박을 당하시다가, 인간이기에 두려움을 이기지 못하고 아버지를 부르십니다. 그러나 그 순간 예수님은 철저히 혼자입니다. 이런 상황을 ‘절대고독’이라 할 수 있겠지요. 삶에서 가장 어두운 시간. 도움이 필요하지만 누구도 도와주지 않는 상태. 무수한 가시들을 홀로 견뎌야 하는 때.

 

 

절대고독을 느껴보신 적이 있나요. 그때, 하느님을 찾으셨나요?

성당에서 만났던 친구가 있습니다. 우리는 함께 기도하고 미사를 드렸습니다. 그는 일자리를 알아보는 중이었습니다. 어머니가 아픈 오빠를 병간호하셔서 혼자 보내는 시간이 많다고 했습니다. 여러 사람들 속에선 활발한 듯한데, 둘만 있을 때는 어둡고 불안해 보였습니다. 속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기대려는 모습이 꼭 사랑에 목말라하는 강아지처럼 느껴졌습니다.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헤아려주기가 어려웠습니다.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하자 그는 몹시 날선 태도를 보였습니다. 한번은 소리 높여 다퉜습니다. 아니, 그의 말을 듣다못해 내가 전화를 끊어버렸습니다. 지금은 그와 연락하지 않습니다.

친구는 사랑을 필요로 했습니다. 그러나 자신을 충분히 사랑하지 못했습니다. 그가 처한 상황을 보며 하느님이 가혹하시다고 느낀 적도 있지요. 끝까지 좋은 친구로 남아주진 못했습니다. 그에게는 어떤 절대고독의 순간들이 있었을까요.

“성금요일은 축제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 삶의 가장 깊은 심연까지, 가장 어두운 곳까지 내려오셔서 우리와 함께하심을 보여주시기 때문입니다.”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 186쪽

예수님은 우리 옆에 계시려고 죽음을 택하셨습니다. 슬픈 축제의 주재자가 되셨어요. 모진 말과 껄끄러운 관계도 견디지 못한 나는 아직도 구경꾼에 머물러 있네요.

“밝은 나날에 우리가 하느님과 대화하는 연습을 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이 어두운 날에 하느님께 소리칠 수 있겠습니까?”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 187쪽

이 축제의 무게에 몸서리나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에겐 부활이 있으니까요. 삶과 죽음, 사랑과 미움은 모두 인간의 것일 뿐입니다. 나는 부족한 인간이라고, 그럼에도 축제에 참여하겠다고, 피할 수 없는 절대고독의 순간이 오면 뚫고 지나가보겠다고 하느님께 소리쳐봅니다. 깊은 밤 아버지를 찾는 사내가 어른거리는 성금요일에.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사순절을 특별하게 보내는 방법
페이스북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1. 호빵 2012.04.06 15:29

    친구 분의 이야기가 저에게도 낯설지 않네요.
    하느님께서 친구분을 기억하고 계셨을 거랍니다.
    고독의 시간 이후엔 부활의 영광을 주시는 분이니까요..
    남은 사순시기동안 저에게도 그런 상황이 있음을 기억하고.. 기도하는 시간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BlogIcon 바오로딸 2012.04.06 17:55 신고

      네, 하느님이 호빵 님의 기도를 꼭 들어주시면 좋겠네요. 사순절 마무리 잘하시고 부활 기쁘게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읽어주시고 느낌 나눠주셔서 감사드려요.^^

  2. BlogIcon adios 2012.04.06 21:18

    오늘 하루도 소중한 하루 보내셨길 바랍니다. ^^

    • BlogIcon 바오로딸 2012.04.10 11:14 신고

      고맙습니다~ 덕분에 소중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날씨가 많이 풀려서 봄꽃들이 피어나고 있네요. 따뜻하고 행복한 날들 보내시기 바랍니다.

그림 - 주 벨라뎃다 수녀

주님 수난 성금요일(4/6) 묵상주제

 성금요일은 축제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 삶의 가장 깊은 심연까지,
가장 어두운 곳까지 내려오셔서
우리와 함께하심을 보여주시기 때문입니다.
우리 인간을 너무나 사랑하셔서
우리에게 '내려오시어' 모든 것을
감수하신 그분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186쪽

 

☞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