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금요일입니다. 모레면 부활대축일이네요. 예수님의 외침이 귓가에 맴돕니다.

“저의 하느님, 저의 하느님, 어찌하여 저를 버리셨습니까?” (마태 27,46)

예수님은 하필이면 나약한 ‘인간’이 되셔서, 갖은 수난과 핍박을 당하시다가, 인간이기에 두려움을 이기지 못하고 아버지를 부르십니다. 그러나 그 순간 예수님은 철저히 혼자입니다. 이런 상황을 ‘절대고독’이라 할 수 있겠지요. 삶에서 가장 어두운 시간. 도움이 필요하지만 누구도 도와주지 않는 상태. 무수한 가시들을 홀로 견뎌야 하는 때.

 

 

절대고독을 느껴보신 적이 있나요. 그때, 하느님을 찾으셨나요?

성당에서 만났던 친구가 있습니다. 우리는 함께 기도하고 미사를 드렸습니다. 그는 일자리를 알아보는 중이었습니다. 어머니가 아픈 오빠를 병간호하셔서 혼자 보내는 시간이 많다고 했습니다. 여러 사람들 속에선 활발한 듯한데, 둘만 있을 때는 어둡고 불안해 보였습니다. 속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기대려는 모습이 꼭 사랑에 목말라하는 강아지처럼 느껴졌습니다.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헤아려주기가 어려웠습니다.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하자 그는 몹시 날선 태도를 보였습니다. 한번은 소리 높여 다퉜습니다. 아니, 그의 말을 듣다못해 내가 전화를 끊어버렸습니다. 지금은 그와 연락하지 않습니다.

친구는 사랑을 필요로 했습니다. 그러나 자신을 충분히 사랑하지 못했습니다. 그가 처한 상황을 보며 하느님이 가혹하시다고 느낀 적도 있지요. 끝까지 좋은 친구로 남아주진 못했습니다. 그에게는 어떤 절대고독의 순간들이 있었을까요.

“성금요일은 축제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 삶의 가장 깊은 심연까지, 가장 어두운 곳까지 내려오셔서 우리와 함께하심을 보여주시기 때문입니다.”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 186쪽

예수님은 우리 옆에 계시려고 죽음을 택하셨습니다. 슬픈 축제의 주재자가 되셨어요. 모진 말과 껄끄러운 관계도 견디지 못한 나는 아직도 구경꾼에 머물러 있네요.

“밝은 나날에 우리가 하느님과 대화하는 연습을 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이 어두운 날에 하느님께 소리칠 수 있겠습니까?”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 187쪽

이 축제의 무게에 몸서리나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에겐 부활이 있으니까요. 삶과 죽음, 사랑과 미움은 모두 인간의 것일 뿐입니다. 나는 부족한 인간이라고, 그럼에도 축제에 참여하겠다고, 피할 수 없는 절대고독의 순간이 오면 뚫고 지나가보겠다고 하느님께 소리쳐봅니다. 깊은 밤 아버지를 찾는 사내가 어른거리는 성금요일에.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사순절을 특별하게 보내는 방법
페이스북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1. 호빵 2012.04.06 15:29

    친구 분의 이야기가 저에게도 낯설지 않네요.
    하느님께서 친구분을 기억하고 계셨을 거랍니다.
    고독의 시간 이후엔 부활의 영광을 주시는 분이니까요..
    남은 사순시기동안 저에게도 그런 상황이 있음을 기억하고.. 기도하는 시간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BlogIcon 바오로딸 2012.04.06 17:55 신고

      네, 하느님이 호빵 님의 기도를 꼭 들어주시면 좋겠네요. 사순절 마무리 잘하시고 부활 기쁘게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읽어주시고 느낌 나눠주셔서 감사드려요.^^

  2. BlogIcon adios 2012.04.06 21:18

    오늘 하루도 소중한 하루 보내셨길 바랍니다. ^^

    • BlogIcon 바오로딸 2012.04.10 11:14 신고

      고맙습니다~ 덕분에 소중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날씨가 많이 풀려서 봄꽃들이 피어나고 있네요. 따뜻하고 행복한 날들 보내시기 바랍니다.

+ Recent posts